전체기사

2019.07.16 (화)

  • 구름조금동두천 25.3℃
  • 구름많음강릉 23.1℃
  • 구름많음서울 27.0℃
  • 소나기대전 24.1℃
  • 맑음대구 26.5℃
  • 맑음울산 23.1℃
  • 소나기광주 23.6℃
  • 맑음부산 24.3℃
  • 구름조금고창 24.7℃
  • 구름조금제주 24.7℃
  • 구름조금강화 24.3℃
  • 구름많음보은 27.1℃
  • 구름많음금산 26.2℃
  • 구름조금강진군 24.8℃
  • 맑음경주시 24.5℃
  • 맑음거제 24.5℃
기상청 제공

정치

北 석탄운반선 선주, 알고 보니 한국 업체?

미국의소리(VOA), 석탄원산지증명서 공개… 선주 소속국 ‘South Korea’ 표기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최근 북한 석탄 운반 중 폭발 위험을 이유로 한국 정부에 하역을 요청해 포항신항에 입항했다가 억류된 것으로 알려진 선박 ‘DN5505호’ 선사가 국내에 있을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16일 미국 국영 방송 <미국의소리(VOA)> 등에 따르면 DN5505호 선주는 ‘도영쉬핑(DO YOUNG SHIPPING COMPANY, LTD)’인데, 과거 미 재무부가 대북 유류 환적 의심선박으로 지목한 카트린(Katrin)호 소유주와 동일하다.
 
그런데 VOA가 공개한 이번 북한 석탄 원산지증명서에는 ‘도영쉬핑’ 소속 국가(contry)가 ‘한국(South Korea)’으로 선명히 적시돼 있다.
 
VOA는 하지만 이 회사 주소는 모자이크 처리했다.
 
■ 도영쉬핑, 유령회사 가능성
 
본지 확인 결과, 한국해운조합 선박화물운송정보센터 등이 공개 중인 선사 리스트 어디에도 ‘도영해운’, ‘도영쉬핑’이라는 회사는 발견되지 않았다. 때문에 특정세력이 북한 석탄 운송을 위해 세운 ‘유령회사’일 가능성이 높다. ‘도영쉬핑’은 이번 북한 석탄 운반 과정에서 석탄 원산지를 ‘러시아’로 조작하기도 했다.
 
‘도영쉬핑’이 한국 업체임이 확인됨에 따라 지난해 북한 유류환적 의심에도 이 회사가 버젓이 불법영업 중인 실태가 도마에 오를 전망이다. 외교부는 지난 달 도영쉬핑 소속이었던 카트린호를 고철로 폐기하는 작업에 착수했다고 밝히는 등 북한 유류환적 혐의를 사실상 인정한 바 있다.
 
■유기준 의원, 최종 구매사 대표, 정부 관계자 등 고발
 
유기준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번 북한 석탄 최종 구매자인 A사 대표 이모 씨와 정부 관계자 등을 고발했다.
유 의원은 “올해 4월에는 일본 초계기가 한국 업체에 의한 북한 석유 환적을 12차례 촬영했다”고 주장하며 “정부는 북한 선박에 석유를 직접 건넨 건 한국 업체 유조선들로부터 석유를 전달받은 제3국 선박이라는 이유로 조사조차 안 했다”고 지적했다.
 
정부는 모든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정치부 오주한 기자








SBI저축은행이 불매의 집중포화를 맞는 이유
[시사뉴스 임헌재 기자] JT친애저축은행, SBI저축은행, 오릭스캐피탈, 산와머니, 러시앤캐시, 미즈사랑, OK저축은행… 이들의 공통점은 물론 3금융권 대부업체말고도 하나가 더 있다. 일본계 자본이 투자된 대부업체라는 점이다.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한 거센 반발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확산되는 가운데 특히 일본계 자본의 대부업체들에 대한 시선이 곱지 않다. 대부업체 대한 부정적 인식에 더해 일본의 ‘비겁한’ 경제보복에 대한 비난 여론이 더해졌기 때문으로 보인다.그중에서도 집중포화를 당하는 업체가 SBI저축은행이다. SBI저축은행이 불매 대상 1순위가 된 것은 국내 저축은행 1위이기 때문이 아니다. SBI저축은행의 모기업인 일본 SBI그룹의 기타오 요시타카 회장 탓이다. 기타오 회장은 혐한 발언을 노골적으로 쏟아낸 전력이 있다. “다케시마(독도)에 한국이 경비대를 파견한 것처럼 일본도 자위대를 보내 일본 영토를 지켜야 한다.”“박근혜 대통령이 일본군 장교 출신 아버지를 본받아야 한다.”“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하는 데 한국 눈치를 왜 봐야 하는가” 당연히 국내 소비자들은 공분했고 한동안 불매운동이 일어났다. 기타오 회장은 혐한 발언은 그 후에도 계속됐다. 2012


[내마음의 등불] 원망과 시비가 없이
실직이나 부도 등으로 인해 가정에 경제적 어려움이 닥치면 화평해 보이던 가정이 불화하게 되는 경우를 종종 보는데, 참으로 안타까운 일입니다. 만일 가장이 직업을 잃었다면 가족을 생각해서라도 하루 빨리 현실에 맞는 일자리를 찾는다든가 다른 살 길을 찾아 나서야 하지요. 그런데 자신이 그렇게 된 것은 회사의 무능한 경영진 탓, 정치인들과 경제 관료들의 탓이라며 자포자기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처럼 나약해진 남편에게 아내가 “당신 같은 남편을 만나 내가 고생한다”는 말을 한다면 얼마나 상처가 되겠습니까? 감정의 골만 깊어질 뿐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는 데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반면에 어려운 때일수록 원망하고 시비할 것이 아니라 서로의 처지를 이해해 주고 의지가 되어 준다면 얼마나 큰 힘이 되겠습니까? 예컨대 남편에게 “이제껏 고생했으니 잠시 재충전하는 기회로 삼으세요. 다시 힘내서 시작하면 되잖아요.” 하며 따뜻한 말로 위로해 주는 것입니다. 그리고 다시 힘을 낼 수 있도록 세심한 배려를 아끼지 않는다면 그 사랑에 힘입어서 다시 일어설 것입니다. 비단 가정에서뿐만 아니라 모든 분야 속에서 상대로 인해 어떤 불이익을 당해도 원망과 시비를 하지 않고 사랑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