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7.17 (수)

  • 흐림동두천 26.5℃
  • 구름많음강릉 25.7℃
  • 연무서울 26.9℃
  • 구름많음대전 27.7℃
  • 구름많음대구 26.0℃
  • 흐림울산 24.2℃
  • 구름많음광주 26.9℃
  • 흐림부산 25.3℃
  • 구름많음고창 27.7℃
  • 구름많음제주 26.9℃
  • 흐림강화 25.4℃
  • 구름많음보은 25.6℃
  • 구름많음금산 27.5℃
  • 구름많음강진군 26.0℃
  • 구름많음경주시 25.0℃
  • 구름많음거제 25.2℃
기상청 제공

사회

어린이집 보육교사 5살 된 원생 꼬집고 바닥에 떨어진 밥 주워 먹게해

경찰 원장 등 2명 입건

[인천=박용근 기자] 어린이집 보육교사가 5살 된 원생을 꼬집고 바닥에 떨어진 밥을 주워 먹게 하는 등 학대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인천 논현경찰서는 17(아동복지법)위반 혐의로 인천의 한 어린이집 보육교사 A(38)씨를 불구속 입건하고 관리·감독을 소홀히 한 이 어린이집 원장 B씨를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34월 인천시 남동구 한 어린이집 보육교사로 근무하면서 B(5)군 등 원생 5명을 신체적·정서적으로 수차례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식사를 늦게 하고 말을 듣지 않는다는 등의 이유로 B군 등 원생을 꼬집고 B군에게는 떨어진 음식을 주워 먹게 하는 등 학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 4B군 등의 팔에 멍이 든 것을 발견한 부모 4명으로부터 고소장이 접수돼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해당 어린이집의 폐쇄회로(CC)TV 2개월 치를 확보해 분석한 결과 B군 말고도 추가 학대 피해 아동이 있는 것을 확인했으며 이 중 일부는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 했다고 밝혔다.











[내마음의 등불] 원망과 시비가 없이
실직이나 부도 등으로 인해 가정에 경제적 어려움이 닥치면 화평해 보이던 가정이 불화하게 되는 경우를 종종 보는데, 참으로 안타까운 일입니다. 만일 가장이 직업을 잃었다면 가족을 생각해서라도 하루 빨리 현실에 맞는 일자리를 찾는다든가 다른 살 길을 찾아 나서야 하지요. 그런데 자신이 그렇게 된 것은 회사의 무능한 경영진 탓, 정치인들과 경제 관료들의 탓이라며 자포자기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처럼 나약해진 남편에게 아내가 “당신 같은 남편을 만나 내가 고생한다”는 말을 한다면 얼마나 상처가 되겠습니까? 감정의 골만 깊어질 뿐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는 데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반면에 어려운 때일수록 원망하고 시비할 것이 아니라 서로의 처지를 이해해 주고 의지가 되어 준다면 얼마나 큰 힘이 되겠습니까? 예컨대 남편에게 “이제껏 고생했으니 잠시 재충전하는 기회로 삼으세요. 다시 힘내서 시작하면 되잖아요.” 하며 따뜻한 말로 위로해 주는 것입니다. 그리고 다시 힘을 낼 수 있도록 세심한 배려를 아끼지 않는다면 그 사랑에 힘입어서 다시 일어설 것입니다. 비단 가정에서뿐만 아니라 모든 분야 속에서 상대로 인해 어떤 불이익을 당해도 원망과 시비를 하지 않고 사랑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