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1.19 (화)

  • 흐림동두천 -13.6℃
  • 구름조금강릉 -7.8℃
  • 맑음서울 -11.4℃
  • 맑음대전 -9.2℃
  • 맑음대구 -6.1℃
  • 맑음울산 -5.7℃
  • 맑음광주 -4.6℃
  • 맑음부산 -3.8℃
  • 맑음고창 -5.6℃
  • 맑음제주 2.5℃
  • 맑음강화 -13.3℃
  • 맑음보은 -13.0℃
  • 맑음금산 -10.2℃
  • 맑음강진군 -2.8℃
  • 맑음경주시 -5.8℃
  • 맑음거제 -2.7℃
기상청 제공

문화

[레저] 잠 못 이루는 밤, 음악여행

뜨거운 여름을 더욱 뜨겁게 달구는 ‘뮤직 페스티벌’ 잇달아

URL복사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잠 못 이루는 여름밤 음악으로 더위를 이기는 것은 어떨까. 음주가 주로 차지했던 피서지의 풍경이 영화나 음악 공연 등을 즐기는 방향으로 바뀌면서 여름문화행사가 증가하고 있다. 뜨거운 여름을 더욱 뜨겁게 달구는 음악제들을 소개한다.



부산국제록페스티벌
올해로 개최 20년을 맞이하는 국내 최장수 록페스티벌로 7월 27일과 28일 이틀간 사상구 삼락생태공원에서 펼쳐진다. 부산문화관광축제조직위원회는 올해부터는 축제를 유료화했다. 국내외 최정상 밴드를 라인업해 관람객들의 높아진 취향을 만족시키고 페스티벌의 자생력을 강화하겠다는 자신감이다.


강원 록 페스티벌 INJE 2019
8월 16일부터 18일까지 3일간 강원도 인제 잔디구장 및 소양강변 일대에서 개최된다. 올해 처음 선보이는 ‘강원 록 페스티벌’에는 우리나라 대표적인 록 가수 등 50여 밴드와 해외 유명 가수들이 대거 참여해 화려한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2019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8월 9월부터 11일까지 인천 송도국제도시 달빛축제공원에서 개최되며 올해로 14년째다. 해외 출연진은 투 도어 시네마 클럽, 세브달리자, 스틸하트 등이 출연하며 국내 출연진은 YB, 피아, 로맨틱펀치, 브로콜리 너마저, 잠비나이, 로큰롤라디오 등이다. 올해도 락페스티벌을 포함한 인천 펜타포트음악축제는 지역 음악 산업 상생 프로그램도 추진한다. 인천 라이브클럽과 함께 하는 ‘펜타 Live Day’, 미래 예술인 발굴•육성 프로젝트인 ‘펜타 Youth Star’, 인천 내 문화 소외지역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공연인 ‘펜타 Live Stage’ 등이 인천 전역에서 펼쳐진다.


블랙뮤직페스티벌(BMF)
의정부예술의전당은 의정부에서 지난해 처음으로 선보였고 올해도 진행할 예정이다. 올해 축제는 8월 8일부터 10일까지 3일간 의정부아트캠프와 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다. 축제의 주제는 ‘블랙, 세상의 빛을 담다’이다. 의정부시는 오랜 기간 미군부대가 주둔했고, 그 영향으로 젊은층 사이에서 비보이, 힙합, 소울 등의 문화가 발달된 특성을 살려 이번 축제를 기획했다. 국내•외 아티스트 60여 팀이 참가할 예정이며, 힙합의 파티문화 ‘블록파티(Block Party)’를 재현해 DJing, 비보이, 힙훅, 스케이트보드존, 그래피티 등의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2019 전주얼티밋뮤직페스티벌(JUMF)
전주 MBC가 주최•주관하며 8월 2일부터 사흘간 전북 전주종합경기장에서 펼쳐진다. 올해로 4회째를 맞는 JUMF는 인디부터 록, 힙합까지 다양한 장르를 포괄하며 국내 뮤지션들이 공연하는 페스티벌이다. 올해는 마마무를 비롯해 최근 대세로 떠오른 밴드 잔나비, 힙합 아이돌 기리보이, 스윙스, 키드밀리 등이 최종 라인업에 선정됐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文대통령 신년회견에 與野…"소통 노력" vs "불통"
민주 "국정 현안 전반에 대해 솔직하게 설명" 국민의힘 "박근혜 전 대통령과 다를 바 없다" [시사뉴스 김영욱 기자] 여야는 문재인 대통령의 18일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상반된 반응을 내놨다. 더불어민주당은 "코로나19로 인한 전례 없는 어려움 속에서도 국민과 소통하려는 대통령의 노력이 돋보였다"고 평가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며 "대통령께서 국정 현안 전반에 대해 솔직하고 소상하게 설명했다. 책임감 있고, 신뢰할 수 있는 대책도 다양하게 제시했다"며 "국민이 희망과 자부심을 가질 수 있는 의미 있는 기자회견이었다"고 호평했다. 사면론과 관련해서도 "이명박, 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에 대해 국민 공감대가 전제되어야 한다는 대통령의 말씀을 공감하고 존중한다"며 "대통령의 말씀은 당 지도부의 입장과도 일치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이낙연발 사면론'에 반박하는 모양새로 보이는 것을 차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국민의힘은 "혹시나 했는데 역시였다. '불통'이라 비난하던 박근혜 전 대통령과 다를 바 없다"고 비판했다. 최형두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회견 직후 "회견 횟수도 박 전 대통령과 같은 역대 최저"라며 "역

정치

더보기
김진욱 공수처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오늘 열려 …여야 격돌 예고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공수처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19일 국회에서 열린다. 검찰 개혁 및 공수처 출범을 둘러싸고 갈등을 빚어온 여야의 거센 공방이 예상된다. 헌법재판소 선임연구관 출신의 김 후보자는 대한변호사협회 추천으로 공수처장 후보 물망에 올랐다. 공수처장 추천위원회 심사를 거쳐 문재인 대통령에 의해 최종 후보자로 지명됐다. 청문요청안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12억5000만원의 서울 강남구 아파트 전세를 비롯해 재산 17억9660만원을 신고했다. 청문회 쟁점은 크게 정치적 중립성 검증, 위장전입 의혹, 미공개 정보 이용 주식 거래 등이 될 전망이다. 야당은 사실상 여권 단독으로 추천한 김 후보자의 정치적 중립성 문제를 집요하게 파고들 것으로 보인다. 김 후보자는 '월성 원전 1호기 조기폐쇄', '라임·옵티머스 사건' 등 민감한 정치적 현안을 공수처로 이첩할 계획이 있냐는 서면질의에 "종합적으로 면밀히 판단해서 선정해야 할 것"이라는 원론적인 답변을 내놨다. 지난 1997년, 2003년, 2015년 세 차례 주소 이전을 한 것과 관련한 위장전입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그는 17일 국회에 제출한 서면질의답변서에서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새해에 쓴 첫 반성문 ‘모든 것이 내탓입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기록적인 폭설이 전국적으로 내린 이틀 후인 지난 1월 8일. 영하 18도의 혹한으로 이면도로는 아직도 꽝꽝 얼어붙어 있던 날 히든기업 취재를 위해 경기도 평택을 방문해야 했는데 운전은 도저히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하고 서울 지하철 1호선으로 지제역에 하차하여 본사 기자와 만나 히든기업 대상기업을 찾아가기로 했다. 무사히 전철을 타고 앉아가게 되자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한 것은 정말 기가 막힌 선택이라고 ‘자화자찬’하며 워커홀릭답게 전철 안에서 스마트폰으로 업무 정리에 열중했다. 그런데 방송이 흘러나왔다. “이번 역은 이 열차의 종착역인 서동탄역입니다. 한 분도 빠짐없이 하차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알고 보니 필자가 탔던 전철은 병점역에서 환승을 해야되었던 것인데 SNS에 열중하느라 환승 방송을 듣지 못했던 것. 할 수 없이 종착역에서 내려 환승역까지 되돌아갔다. 그런데 환승역인 병점역에서 또한번 황당한 일을 경험한다. 병점역에 내려 어떤 노인 분에게 “지제역으로 가려면 어디서 타야하나요?”라고 물었더니 노인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 건너편으로 가면 된다”고 알려주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