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8.06 (화)

  • 구름조금동두천 31.0℃
  • 구름많음강릉 29.1℃
  • 구름조금서울 32.3℃
  • 구름많음대전 31.0℃
  • 구름많음대구 28.3℃
  • 흐림울산 27.0℃
  • 구름많음광주 29.8℃
  • 흐림부산 28.9℃
  • 구름많음고창 30.7℃
  • 구름많음제주 28.6℃
  • 맑음강화 31.7℃
  • 구름많음보은 29.6℃
  • 구름많음금산 29.4℃
  • 구름많음강진군 31.5℃
  • 흐림경주시 26.4℃
  • 흐림거제 29.7℃
기상청 제공

정치

북, “맞을 짓 말라”며 또 발사체 2기 쏘아 올려

북한 고려해 ‘동맹’ 표현을 쓰지 않았는데도...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북한은 6일 새벽 단거리탄도미사일 또는 장거리방사포 추정 발사체를 또다시 쏘았다. “맞을 짓 하지 말라”며 이 발사체가 남한을 겨냥한 것임을 드러냈다.

합참에 따르면, 이번 발사체는 황해남도 일대에서 두 차례 솟구쳐 올라 모두 동해상에 떨어졌다. 37km 고도로 450km 거리를 비행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담화에서 “우리의 반발이 있을 것임을 뻔히 알면서 우리를 자극하고 위협하는 (한미)합동군사연습을 기어코 강행하는 저의가 과연 어디에 있는가”라며 “남조선이 그렇게도 안보 위협에 시달리고 있다면 차라리 맞을 짓을 하지 않는 것이 더 현명한 처사”라고 경고했다.

한미는 5일부터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을 미국에서 한국으로 반환하기 위한 하반기 연합훈련에 돌입했다. 오는 11일부터 본훈련이 시작될 예정이다. 훈련명은 당초 ‘19-2 동맹’이 유력했지만 한미는 북한을 고려해 ‘동맹’ 표현을 쓰지 않기로 잠정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지난 5월 4일 회피기동으로 미사일방어체계(MD)를 무력화할 수 있는 러시아 이스칸데르급 미사일 KN-23을 발사했다. 5월 9일, 7월 25일에도 KN-23을 발사한 북한은 “7월 31일과 이달 2일 회피기동이 가능한 신형 장거리방사포를 발사했다”고 주장했다. 북한의 급격한 무기 기술 진전을 두고 일부 국방전문가들은 중국, 러시아에 의한 기술 제공 의혹을 제기 중이다.






문 대통령의 ‘평화경제론’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해 “남북 평화경제로 일본을 단숨에 따라잡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일본은 결코 우리 경제 도약을 막을 수 없다”며 “(수출규제는) 오히려 경제강국으로 가기 위한 우리 의지를 더 키워주는 자극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번 일을 겪으며 평화경제의 절실함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며 “남북 경제협력으로 평화경제가 실현된다면 우리보다 우위에 있는 일본 경제를 단숨에 따라잡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경제는 남북, 북미 관계에 굴곡이 있다 해서 쉽게 비관하거나 포기할 일이 아니다. 평화경제야말로 세계 어느 나라도 가질 수 없는 우리만의 미래”라며 “남북이 함께 노력할 때 비핵화와 함께하는 한반도 평화 위에 공동번영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 정부에 대한 비판도 내놨다. “일본 정부는 그간 아픈 과거를 딛고 호혜·협력적 한일관계를 발전시켜 온 양 국민에게 큰 상처를 주고 있다. 일본의 자유무역질서 훼손에 대한 국제사회 비판도 매우 크다”며 “일본은 경제력만으로는 세계의 지도적 위치에 설 수 없다는 점을 깨


매각 불발된 넥슨, 몸값 지키려 안간힘?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최근까지 물밑으로 회사를 매물로 내놨던 넥슨이 오히려 해외 게임 개발사의 보유지분을 늘리며 덩치를 키우고 있다. 넥슨은 5일 스웨덴 개발사 엠바크스튜디오의 지분 전량을 인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엠바크에 대한 보유 지분율을 66.1%에서 72.8%로 확대하고, 5년 안에 잔여 지분을 전량 확보할 계획이다. 향후 엠바크를 중심으로 북미와 유럽에서 개발하는 게임들의 경쟁력을 끌어올린다는 전략이다. 넥슨은 국내 게임사 중 가장 많은 게임을 출시해 왔다. 상반기에만 7종의 신작 모바일게임을 출시한 데 이어 올해 안에 7종을 더 내놓는다. 하지만 지금까지 어느 하나 성공을 거두지 못하고 있다. 〈크레이지아케이드 BnB M〉과 상반기 최대 기대작으로 꼽혔던 〈트라하〉도 실망스러웠다. 지난해도 좋지 않았다. 특히 넥슨코리아는 1조 원 가까운 매출을 기록했지만, 128억 원의 영업손실을 봤다. 신작들의 흥행이 부진한 데다 서비스 종료까지 잇따르다 보니 개발자들이 동요하는 현상까지 나타나고 있다. 매각설만 무성하고 실제론 전혀 진척되지 않은 것도 이런 실적 부진에 따른 리스크 때문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하지만 매각 계획이 백지화된 것 같지는 않다.


[생명의 샘] 아름다운 삶
사람은 이 세상을 살아가면서 가정이라는 작은 공동체 사회에서부터 시작하여 국가라는 큰 공동체에 이르기까지 많은 사람들과 더불어 살아갑니다. 그런데 상대를 위해 희생하며 선을 행하는 사람은 참으로 형통하고 아름다운 삶을 영위하며 많은 사람의 사랑과 칭송을 받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성경에 나오는 믿음의 조상 아브라함이나 늙은 시어머니를 끝까지 봉양했던 룻, 그리고 자기 민족을 구한 에스더만 보아도 잘 알 수 있지요. 특히 아브라함은 모든 사람을 선대하며 오직 상대의 유익을 구해 나갔습니다. 윗사람이면서도 조카 롯에게 땅을 먼저 선택할 수 있도록 양보하였으며 롯이 포로로 잡혀 갔을 때에도 위험을 무릅쓰고 구해 주었지요. 이같이 아브라함은 자기의 유익을 구치 않는 선하고 의로운 삶을 살았고 하나님을 전적으로 믿고 경외하였기에 하나님께서는 아브라함을 믿음의 조상으로 세우시고 하나님의 벗이라 칭하시며 범사에 축복을 주셨던 것입니다. 그러면 상대의 유익을 구하는 선하고 아름다운 삶을 영위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무엇보다 먼저, 상대를 판단하거나 정죄하지 말아야 합니다. 우리 사람의 마음을 온전히 알 수 있는 분은 오직 하나님 한 분이시므로 함부로 상대를 판단해서는

[박성태 칼럼] ‘국제적 호갱님’된 한국, 벗어나는 방법은?
[박성태 배재대학교 부총장] 지난달 우리 대한민국은 인정하기도, 받아들이기도 싫은 ‘국제적 호갱님’ 반열에 올랐다. 국제적으로 완전 동네북 신세가 되었다는 말이다. 일본의 경제제재에 이어 러시아 영공 침해. 북한의 잠수함 공개에 이은 미사일 발사, 미국의 개도국 대우 중단 추진, 심지어 스포츠에서 유벤투스와 호날두까지 완전 한국을 ‘호갱님’으로 만드는 사상 초유의 일들이 벌어졌다. 그런데 일본의 화이트국가 제외, 북한의 연이은 장사포 발사, 유벤투스와 호날두의 적반하장 등 그들의 한국 ‘호갱님’ 취급은 계속되고 있어 우리 스스로 ‘호갱님’ 반열에서 벗어날 특단의 대응책이 절실해졌다. 네이버 지식백과와 국어사전에 따르면 ‘호갱’이란 말은 ‘호구와 고객’을 합친 말로, 어수룩해 속이기 쉬운 손님을 뜻한다. 일반적으로 판매자는 호구 고객을 ‘호갱님’이라고 하는데 ‘호갱님’은 판매자들이 입으로는 ‘고객님’이라며 친절하게 굴지만 실제로는 고객을 우습게 보는 현실을 비꼰 표현이다. 최근에는 부동산 중개사이트인 ‘호갱노노’가 인기를 끌 정도로 우리 사회에서 ‘호갱 ‘호갱님’ 되는 것은 곧 바보 멍청이가 된다는 의미로 해석되고 있다. 그러면 우리가 국제적 ‘호갱님’ 취급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