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8.07 (수)

  • 구름많음동두천 26.0℃
  • 구름많음강릉 29.0℃
  • 구름조금서울 29.4℃
  • 구름조금대전 31.4℃
  • 구름조금대구 30.7℃
  • 맑음울산 29.7℃
  • 구름많음광주 29.4℃
  • 맑음부산 28.1℃
  • 구름조금고창 29.4℃
  • 맑음제주 30.0℃
  • 구름많음강화 26.1℃
  • 맑음보은 29.2℃
  • 구름조금금산 29.4℃
  • 구름조금강진군 28.6℃
  • 맑음경주시 28.8℃
  • 맑음거제 28.4℃
기상청 제공

정치

바른미래당 유승민 손학규 루비콘강 건넜나

나경원, ‘보수통합’ 여부 앞 불난 집에 사실상 기름통...유승민, 손학규와의 격한 설전 때와 달리 말 아껴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21대 총선에서의 보수통합 여부를 두고 바른미래당 내분이 격화되고 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사실상 불난 집에 ‘기름통’을 던지면서 당권·비당권파가 루비콘강을 건넌 것 아니냐는 전망이 정치권 일각에서 나온다.

5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당내 비당권파 좌장 격인 유승민 의원을 거명하면서 “지난달 7일 저와 만났을 때 ‘손학규 퇴진이 첫째이고, 그 외 다른 혁신안들은 사소하고 가치 없다’고 말했다”는 주대환 전 혁신위원장 주장을 언급했다.

그는 “손학규 퇴진 후 개혁보수로 잘 포장해 한국당과 통합할 때 (한국당으로부터) 몸값을 받아내겠다는 것”이라며 “(유 의원은) 한국당에 가려면 혼자 가고 바른미래당을 끌고 갈 생각은 접어라”고 비난했다.

유 의원은 즉각 반박문을 내고 이를 부인했다. “대표 퇴진을 혁신위 최우선 안건으로 요구한 적 없고, 그 외 안건은 모두 사소하고 가치 없는 것이라고 말한 적 없다”며 “지도부 교체는 이미 혁신위가 안건으로 결정한 내용이었다. 손 대표가 허위사실로 저를 비난한 건 유감”이라고 반박했다.

약 한 달 째 이어진 바른미래당 당권·비당권파 내분에 마치 종지부를 찍으려는 듯 한국당은 ‘기름통’을 던졌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7일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유 의원 등 바른미래당 비당권파와의 통합을) 안 하면 우리 당은 (총선 등에서) 미래가 없다”며 “유 의원이 총선에서 서울에 출마하면 얼마나 좋겠나”라고 말했다.

그는 “바른미래당은 정리가 돼야 한다. 손 대표가 나가야 정리가 될 것”이라며 ‘손학규 퇴진’에도 힘을 보탰다. 또 5일 이뤄진 손 대표, 유 의원 간 설전 시기에 맞춰 일격을 날렸다는 바른미래당 당권파의 비판 가능성을 의식한 듯 “평소 생각이다. 시기적 배경이 있는 게 아니라 우리가 나가야 할 방향을 말씀드린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유 의원은 이 날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나 원내대표를 만난 적도, 통화한 적도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짤막하게 반박했다. 손 대표와의 격한 설전과는 차이가 있는 태도라는 분석과 함께 정치권 일각에서는 ‘바른미래당 분당’ 또는 ‘손학규 퇴진’ 임박설이 나온다.

장제원 한국당 의원은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유 의원을 공개적으로 거명한 건 가야 할 방향을 정확히 제시한 용기 있는 구상”이라고 나 원내대표 인터뷰 내용을 높이 평가하면서 “유 전 대표(유승민 의원)의 대승적 큰 결단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손학규 루비콘강 건넜나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21대 총선에서의 보수통합 여부를 두고 바른미래당 내분이 격화되고 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사실상 불난 집에 ‘기름통’을 던지면서 당권·비당권파가 루비콘강을 건넌 것 아니냐는 전망이 정치권 일각에서 나온다. 5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당내 비당권파 좌장 격인 유승민 의원을 거명하면서 “지난달 7일 저와 만났을 때 ‘손학규 퇴진이 첫째이고, 그 외 다른 혁신안들은 사소하고 가치 없다’고 말했다”는 주대환 전 혁신위원장 주장을 언급했다. 그는 “손학규 퇴진 후 개혁보수로 잘 포장해 한국당과 통합할 때 (한국당으로부터) 몸값을 받아내겠다는 것”이라며 “(유 의원은) 한국당에 가려면 혼자 가고 바른미래당을 끌고 갈 생각은 접어라”고 비난했다. 유 의원은 즉각 반박문을 내고 이를 부인했다. “대표 퇴진을 혁신위 최우선 안건으로 요구한 적 없고, 그 외 안건은 모두 사소하고 가치 없는 것이라고 말한 적 없다”며 “지도부 교체는 이미 혁신위가 안건으로 결정한 내용이었다. 손 대표가 허위사실로 저를 비난한 건 유감”이라고 반박했다. 약 한 달 째 이어진 바른미래당 당권·비당권파 내분에 마치 종지부를 찍으려는 듯 한국당


앞으로 해양경찰청장은 육경 고위 간부는 임명할 수 없다
[인천=박용근 기자] 앞으로는 육상경찰 고위간부 출신은 해양경찰청장에 임명할 수 없게 된다. 국회는 6일 최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해양경찰법안’(이하 해경법)을 국회 본회를 통과했다.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제주을)이 대표발의한 해경법은 최초로 해경 조직의 법적 기반을 규정한 법률이다. 그동안은 인사에 관해선 ‘경찰공무원법’에, 조직에 대해선 ‘정부조직법’에 기반을 뒀었다. 해경은 1953년 해양경찰대로 창설돼 1996년 해양수산부 외청으로 출범했으며 당시 해경청장 계급은 경찰청장(치안총감)보다 한 단계 낮은 치안정감이었다. 이후 2005년 차관급 외청으로 승격하면서 치안총감으로 격상됐다. 역대 해경청장은 대부분 육경 간부 출신들이 차지했다. 외청 출범 이후 현재까지 모두 16명의 청장 중 해경 출신은 8대 권동옥 전 청장, 13대 김석균 전 청장 등 단 2명에 불과했다. 하지만 앞으로는 육경 출신 청장 임명이 원천 봉쇄된다. 해경법은 해경에서 15년 이상 재직한 사람에게만 청장 자격을 준다. 또한 청장 후보 범위를 치안정감에서 치안감까지 넓혀 더 많은 후보를 확보하게 했다. 해경법은 이와 함께 해경의 직무를 해양에서의 △수색·구조·연안안전관리 및

[생명의 샘] 아름다운 삶
사람은 이 세상을 살아가면서 가정이라는 작은 공동체 사회에서부터 시작하여 국가라는 큰 공동체에 이르기까지 많은 사람들과 더불어 살아갑니다. 그런데 상대를 위해 희생하며 선을 행하는 사람은 참으로 형통하고 아름다운 삶을 영위하며 많은 사람의 사랑과 칭송을 받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성경에 나오는 믿음의 조상 아브라함이나 늙은 시어머니를 끝까지 봉양했던 룻, 그리고 자기 민족을 구한 에스더만 보아도 잘 알 수 있지요. 특히 아브라함은 모든 사람을 선대하며 오직 상대의 유익을 구해 나갔습니다. 윗사람이면서도 조카 롯에게 땅을 먼저 선택할 수 있도록 양보하였으며 롯이 포로로 잡혀 갔을 때에도 위험을 무릅쓰고 구해 주었지요. 이같이 아브라함은 자기의 유익을 구치 않는 선하고 의로운 삶을 살았고 하나님을 전적으로 믿고 경외하였기에 하나님께서는 아브라함을 믿음의 조상으로 세우시고 하나님의 벗이라 칭하시며 범사에 축복을 주셨던 것입니다. 그러면 상대의 유익을 구하는 선하고 아름다운 삶을 영위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무엇보다 먼저, 상대를 판단하거나 정죄하지 말아야 합니다. 우리 사람의 마음을 온전히 알 수 있는 분은 오직 하나님 한 분이시므로 함부로 상대를 판단해서는

[강영환 칼럼] 갓끈별곡
[시사뉴스 강영환 칼럼리스트] 고전에서의 갓끈은 고귀함이다. 초나라 굴원(屈原)은 〈어부사(漁父詞)〉에서 “창랑의 물이 맑으면 나의 갓끈을 씻을 것이요(滄浪之水淸兮 可以濯吾纓, 창랑지수청혜 가이탁오영), 창랑의 물이 흐리면 나의 발을 씻을 것이다(滄浪之水濁兮 可以濯吾足, 창랑지수탁혜 가이탁오족)”라 했다. 이처럼 맑은 물에 씻어 몸보다 정갈하게 간수해야 하는 갓끈은 고귀함의 상징이었다. 고 신영복 선생은 저서 《강의》에서 〈어부사〉의 갓끈을 ‘이상’으로 비유한다. 그리고 발을 ‘현실’로 비유해 굴원의 명문구를 ‘현실과 이상의 지혜로운 조화’로 해석한다. 그는 경직되어 있는 우리 세상 속에 진보와 보수, 좌와 우의 조화의 중요성을 이야기한다. 그런데 현실의 세계에서 갓끈은 더 이상, 이상의 상징이 아니다. 고귀함은 더더욱 아니다. 특히, 정치의 세계에선 맞닥뜨리면 아픈 돌팔매가 되기도 한다. 최근 더불어민주당의 이해찬 대표가 갓끈의 돌팔매를 맞았다. 그는 일본이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우리나라의 제외를 의결한 당일 낮에 일식집에서 일본 술(사케)를 곁들이며 회식을 했다고 알려져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우리 술(백화수복)을 마셨다고 해명은 됐지만, 주변에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