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21 (토)

  • 흐림동두천 15.6℃
  • 흐림강릉 17.9℃
  • 흐림서울 18.3℃
  • 흐림대전 18.6℃
  • 대구 19.3℃
  • 울산 18.3℃
  • 광주 18.6℃
  • 부산 17.8℃
  • 흐림고창 16.6℃
  • 제주 21.6℃
  • 흐림강화 16.5℃
  • 구름많음보은 16.6℃
  • 흐림금산 15.4℃
  • 흐림강진군 18.2℃
  • 흐림경주시 18.0℃
  • 구름많음거제 18.4℃
기상청 제공

정치

누가 조국을 기생관광국으로 만들었는가

아베 최측근 “일, 매춘하러 한국 찾아” 망언... 박정희 정권 지원으로 1979년 기준 65만 명 달해 ‘매춘왕국’ 명성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최측근이 “일본인들은 매춘하러 한국을 찾았다”는 망언을 한 가운데 일본의 이른바 ‘기생관광’ 규모가 수십만 명에 달한 것으로 알려진다.

강준만 전북대 신문방송학과 교수의 저서 《매매춘, 한국을 벗기다: 국가와 권력은 어떻게 성을 거래해왔는가》에 따르면 1971년 9만6,000여 명이었던 방한 일본인 관광객 수는 1979년 무려 65만여 명으로 늘어났다. 이 중 85%가 남성이었다. 1978년 한국이 매춘으로 일본인들로부터 벌어들인 수입은 700억 원 가량이다.

강 교수는 “박정희 정권은 1973년부터 매춘부들에게 허가증을 주어 호텔 출입을 자유롭게 했고 통행금지와 관계없이 영업할 수 있게 했다”며 “여행사를 통해 기생관광을 해외에 선전했을 뿐만 아니라 문교부 장관은 1973년 6월 매매춘을 여성들의 애국적 행위로 장려하는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매춘왕국’ 일본의 기생관광은 오늘날에도 계속되고 있다. 지난 2012년 4월 경찰에 검거된 ‘명동산악회’라는 조직은 2010년부터 2만 명 이상의 일본인 관광객에게 매춘을 알선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달 31일부터 이틀 일정으로 일본 도쿄를 찾은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7일 폭로한 내용에 따르면 이들과의 만찬에 참석한 아베 총리 보좌관 에토 세이이치는 “과거 일본인들이 주로 매춘관광으로 한국을 찾았는데 나는 그런 것을 싫어해 (한국에) 가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한국이 주장하는 위안부, 강제징용 문제를 조사해봤지만 그런 불법적인 문제들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부겸 민주당 의원은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발언”이라며 “일본은 그렇게 (문제없다고) 인식해도 한국은 엄연히 다르게 인식한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그 자리에서 반박했다.







‘수사 중이라 사실도 말 못하는데’ “언론은 추측보도 제발!” [정경심 교수 페이스북 호소]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동양대 정경심 교수가 18일 오후 1시쯤 페이스북에 ‘언론보도에 대한 정경심의 호소’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현재 보도되는 내용들은 사실과 추측이 뒤섞여 있습니다.”정 교수는 첫 문장에서 현재 쏟아져 나오는 기사들이 상당 부분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했다.“추측이 의혹으로, 의혹이 사실인 양 보도가 계속 이어져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정 교수가 페이스북에 호소문을 올릴 수밖에 없었던 절박함이 묻어나는 대목이다.“이미 검찰에 의하여 기소가 된 저로서는 수사 중인 사항이 언론에 보도되더라도, 공식적인 형사절차에서 사실관계 밝힐 수밖에 없는 그런 위치에 있습니다.”정 교수는 피의자 신분으로 수사 중인 사항이나 수사과정에 관해 어떤 얘기도 언론에 내보낼 수 없는 입장이다.침묵이 긍정으로 간주되는데도 사실이 아닌 것을 항변조차 할 수 없는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자신은 사실도 말하지 못하는데, 언론엔 추측도 사실처럼 보도되는 것이 부당함을 완곡하게 표현했다.“저는 저와 관련된, 제가 알고 있는 내용을 법원에서 소상하게 밝힐 것이고 재판과정에 진실이 확인될 것입니다.”검찰에서 흘러나온 것으로 추정되는 언론의




[박성태 칼럼] 자성 있는 삭발투쟁·교수시국선언이길…
[박성태 배재대학교 부총장] 최근 조국 법무장관 임명과 사퇴에 관련한 연이은 야당의 삭발 투쟁과 교수들의 시국선언, 대학생들의 촛불집회가 이어지고 있다. 대통령 지지도와 여야 지지도도 변화의 조짐을 보이고 있다. 무소속 이언주 의원으로 촉발된 삭발투쟁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비롯해 원내외 중진의원, 초선의원들이 릴레이 삭발에 동참하면서 자유한국당에서만 벌써 14명이 머리를 깎았다. 290여 대학 3,396명이 참여한 교수들의 시국선언은 ‘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교수모임’(정교모)이 19일 청와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교체를 요구하는 시국선언서를 낭독하면서 공식화됐다. 학생들의 촛불시위는 고려대·서울대·연세대 학생들이 19일 오후 7시, 8시 학교마다 조국 법무부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집회를 동시에 열었다. 고대와 서울대는 4차 집회였으며 연세대가 처음으로 동참했다. 지지도에서도 무당층의 야당 지지도가 상대적으로 상승하고 대통령, 여당 지지도가 감소했는데,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후 최저지지율(43.8%)을 기록하기도 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19일 발표한 9월 3주차 주간집계에 따르면, 한국당(32.1%)의 지지율은 상승한 반면, 더불어민주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