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1.11 (토)

  • 맑음동두천 -5.6℃
  • 맑음강릉 1.8℃
  • 박무서울 -2.5℃
  • 박무대전 -2.9℃
  • 구름조금대구 0.1℃
  • 맑음울산 1.8℃
  • 연무광주 1.2℃
  • 맑음부산 1.9℃
  • 흐림고창 -0.2℃
  • 맑음제주 7.0℃
  • 맑음강화 -5.0℃
  • 맑음보은 -5.8℃
  • 구름조금금산 -4.7℃
  • 맑음강진군 1.8℃
  • 맑음경주시 2.1℃
  • 맑음거제 2.0℃
기상청 제공

정치

국민경제자문회의 넉 달 앞당긴 文 대통령

매년 연말 개최 국민경제자문회의 8월 소집 “일본은 국제사회에서 신뢰를 잃게 될 것”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일본 경제보복으로 재계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예정에 없던 회의까지 개최하는 등 대책 마련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8일 청와대에서 국민경제자문회의를 주재했다. 대통령 직속 기구인 이 회의는 거시적 경제방향을 논의하는 자리로 매년 연말에 열렸다. 문 대통령은 넉 달이나 앞당긴 셈이다.

문 대통령은 경제보복에 대해 “일본 자신을 포함한 모두가 피해자인 승자 없는 게임”이라며 “일본은 국제사회에서 신뢰를 잃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강제징용 판결 보복이 아니다"는 일본 정부 주장도 반박했다. “일본은 당초 강제징용 판결을 이유로 내세웠다가 전략물자 수출관리 미비 때문이라고 그때그때 말을 바꿨다”며 “변명을 어떻게 바꾸든 일본 조치는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경제보복”이라고 못박았다.

부품·소재 국산화 필요성도 역설했다. “이번 사태를 통해 우리 경제를 냉정히 돌아보고 우리 경제 체질, 산업생태계를 개선해 새롭게 도약하는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며 “기업 피해 최소화 등 단기대책부터 우리 부품·소재 국산화 등 경쟁력을 높이고 나아가 우리 경제 활력을 되살리는 종합적·근본적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외교적 노력도 다짐했다. “일본이 수출규제를 하지 않을 수도 있지만 변하지 않는 건 불확실성”이라며 “정부는 외교적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해리스, "호르무즈 파병" 종용 [미국·이란 갈등에 우리 정부 딜레마]
[시사뉴스 이장혁 기자]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호르무즈 해협에 한국군의 파병을 요청했다. 미국이 이란의 군부 실세인 가셈 솔레이마니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을 살해한 데 대해 이란이 보복 공격을 개시하면서 전운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 정부의 고심도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해리스 대사는 7일 KBS와의 인터뷰에서 한국 정부의 파병 결정을 '은근하게' 종용했다. "한국은 중동에서 많은 에너지 자원을 얻고 있다. 한국이 병력을 보내기를 바라고 있다. 이것을 한국 정부가 고려하고 있다는 걸 알고 있는데 정말 감사하게 여기고 있다." '요청인 듯 요청 아닌 요청 같은' 부연 설명도 굳이 했다. "우리가 한국에 무엇을 하라고 요구한 적이 없다. 호르무즈와 걸프만에 도움을 줄 것을 고려해 달라는 요청은 했었다. 전직 해군 장성으로 이 지역에서 항행의 자유, 바닷길의 자유를 지지하는 것이 모든 국가의 이해에 부합하는 것이라고 믿고 있다." 앞서 미국은 지난 7월 민간 선박 보호를 위한 '국제해양안보구상(IMSC)'을 만들겠다고 발표하며 동맹들에 참여를 요청했다. 우리 정부는 임무 교대를 위해 다음 달 소말리아 아덴만 해역에 파견하는 청해부대의 작전 범위를 호

정치

더보기
해리스, "호르무즈 파병" 종용 [미국·이란 갈등에 우리 정부 딜레마]
[시사뉴스 이장혁 기자]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호르무즈 해협에 한국군의 파병을 요청했다. 미국이 이란의 군부 실세인 가셈 솔레이마니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을 살해한 데 대해 이란이 보복 공격을 개시하면서 전운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 정부의 고심도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해리스 대사는 7일 KBS와의 인터뷰에서 한국 정부의 파병 결정을 '은근하게' 종용했다. "한국은 중동에서 많은 에너지 자원을 얻고 있다. 한국이 병력을 보내기를 바라고 있다. 이것을 한국 정부가 고려하고 있다는 걸 알고 있는데 정말 감사하게 여기고 있다." '요청인 듯 요청 아닌 요청 같은' 부연 설명도 굳이 했다. "우리가 한국에 무엇을 하라고 요구한 적이 없다. 호르무즈와 걸프만에 도움을 줄 것을 고려해 달라는 요청은 했었다. 전직 해군 장성으로 이 지역에서 항행의 자유, 바닷길의 자유를 지지하는 것이 모든 국가의 이해에 부합하는 것이라고 믿고 있다." 앞서 미국은 지난 7월 민간 선박 보호를 위한 '국제해양안보구상(IMSC)'을 만들겠다고 발표하며 동맹들에 참여를 요청했다. 우리 정부는 임무 교대를 위해 다음 달 소말리아 아덴만 해역에 파견하는 청해부대의 작전 범위를 호

경제

더보기
“블록체인∙핀테크에 제도적 지원 필요” [오갑수 글로벌금융학회∙한국블록체인협회 회장]...은성수 금융위원장, 김병욱 의원도 한 목소리
[시사뉴스 박상현, 오승환 기자] “데이터 개방과 금융혁신이 스마트시티 구현과 지역경제 발전을 이끌 것이다.” 개인정보 범위를 확대해 빅데이터 산업을 활성화하는 내용을 담음 ‘데이터 3법’(개인정보보호법·신용정보법·정보통신망법 개정안)이 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가운데 금융 인프라 기술에 대한 제도적 지원을 역설하는 토론회가 열렸다. 10일 오후 국회 도서관 대강당에서 '4차산업혁명시대-금융혁명의 시작: 스마트 혁신 금융, 포용경제와 스마트 대한민국' 토론회가 열렸다. “변화하는 금융은 지역주민의 생활을 편하게 하고, 지역경제 성장을 촉진하는 핵심동력이 될 것이다.”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오갑수 글로벌금융학회∙한국블록체인협회 회장 등은 한 목소리로 스마트시티를 뒷받침하는 금융 인프라 기술에 대한 제도적 지원을 강조했다. “데이터가 모든 산업 발전의 촉매 역할을 한다는 점에서 현대 경제를 '데이터 경제'라 한다. 교통·건강·의료·소비 등 데이터를 확보하고 활용하게 되면 스마트시티 성공은 물론 지역경제 발전에 한 획을 그을 것이다.” 은 위원장은 데이터 개방과 금융혁신으로 스마트시티를 구현하고 지역경제 발전을 이끌 것이라며 ‘데이터 3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생명의 샘] 뛰어난 사람, 복 있는 사람
많은 사람이 새해 계획을 세우고 여러모로 노력하지만 한 해가 저물 즈음에 보면 이를 온전히 이룬 사람은 그리 많지 않습니다. 그러면 마음에 소망하고 꿈꾸는 것마다 이루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인류 역사를 살펴보면 각 분야에서 뛰어난 삶을 살았던 위인들이 있습니다. 이들은 뭇 사람들에게 빛과 소망이 되었지만 이 세상은 영원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진정 뛰어나다고 할 수 없습니다. 영원히 꺼지지 않는 진리의 빛을 비추어 주는 사람이야말로 참으로 뛰어난 사람이라 할 수 있습니다. 성경에 나오는 다니엘이나 요셉, 아브라함과 같은 믿음의 선진들을 예로 들 수 있습니다. 그들은 전지전능하신 하나님을 믿고 그 명령을 지켜 행했기에 어떤 환경에 처해도 감사하며 기뻐하였습니다. 결과적으로는 한결같이 하나님께 큰 영광을 돌리며복된삶을 영위했습니다. 신명기 28:1에 “네가 네 하나님 여호와의 말씀을 삼가 듣고 내가 오늘날 네게 명하는 그 모든 명령을 지켜 행하면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너를 세계 모든 민족 위에 뛰어나게 하실 것이라” 말씀하신 대로입니다. 뛰어난 자가 되려면 하나님의 말씀대로 지킬 것은 지키고, 행할 것은 행하며, 버릴 것은 버리고, 하지 말라고 한 것은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새해엔 브레이크 좀 밟고 삽시다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2020년 새해가 밝았다. 경자년(庚子年). 하얀 쥐의 해다. 하얀 쥐는 타고난 복록이 있어 풍요와 희망, 기회의 상징하기도 한다. 이러한 새해를 맞아 개인이나 국가나 새로운 목표를 세우고 작심삼일(作心三日)이 되지 말자며 다짐에 다짐을 한다. 무슨 목표를 세우고 다짐을 했을까. 작년은 2019년 기해년(己亥年) 황금돼지해. 어느 해나 마찬가지이지만 참으로 다사다난한 해였다. 개개인에 따라 다사다난의 기준이 다르겠지만 국가적으로 유난히 다사다난한 해였다. 2019년 연초부터 버닝썬 사건, 연예인 성범죄 사건으로 세상이 떠들썩하더니 이어 강원도 대형 산불, 헝가리 유람선 침몰 사건, 안인득· 고유정 엽기살인사건, 화성연쇄살인범 이춘재 사건, 일본수출규제와 지소미아 갈등, 부동산 광풍에 이은 고강도 부동산대책, 패스트트랙, 공수처법을 둘러싼 동물국회 논란, 그리고 무엇보다도 공정이라는 단어를 무색하게 하고, 특히 젊은 청년들을 허탈하게 만든 조국사태 등 열거가 어려울 정도로 많은 일이 벌어졌다. 볼썽사나운 뉴스만 있었던 것은 아니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가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고 올해 아카데미상 후보로 점쳐지는가 하면, 전 세계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