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8.12 (월)

  • 구름많음동두천 24.1℃
  • 구름많음강릉 26.7℃
  • 서울 25.5℃
  • 흐림대전 26.2℃
  • 흐림대구 29.5℃
  • 구름많음울산 28.5℃
  • 흐림광주 27.5℃
  • 구름많음부산 28.6℃
  • 구름많음고창 26.5℃
  • 흐림제주 29.2℃
  • 흐림강화 24.9℃
  • 흐림보은 28.2℃
  • 흐림금산 28.2℃
  • 구름많음강진군 28.7℃
  • 구름많음경주시 29.5℃
  • 구름많음거제 29.4℃
기상청 제공

정치

[억울형②] “우린 아니라니까” [폐업 위기 처한 소상인들 편]

불매운동 피해 호소와 ‘샤이재팬’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폐업 위기 처한 소상인들


불매운동 화살은 라멘, 사케 등 일식(日食)을 취급하는 영세업체, 프랜차이즈에도 겨눠지고 있다.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등에 겹쳐 불매운동 타깃까지 된 이들은 폐업, 종업원 감축을 고려하는 등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많은 업체는 ‘우리는 일본 회사가 아닙니다’ 등 문구가 적힌 입간판을 설치하고 손님 유치에 안간힘을 다하고 있다. 그러나 매출 급감은 피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서울 시내의 한 이자카야(일본식 선술집) 프랜차이즈 점주는 “불매운동이 본격적으로 시작되고 손님이 눈에 띄게 줄었다”며 “혹시나 하는 마음에 불매운동 지지 문구, 음료 서비스를 내걸었다”고 말했다. 라멘, 일본식 우동 등 다른 메뉴를 다루는 일식 업체들도 사정은 비슷하다.


유통업계에 따르면, 7월 사케 등 일본 전통주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0%가량 줄었다. 일식 재료는 대부분 국산이라 불매운동은 일본 경제에 주는 영향은 미미한 반면, 오히려 폐업, 종업원 해고 등 우리 경제에 더 큰 타격을 주고 있다.


그나마 한국인 운영 업체임을 내세울 수 있는 일식업체들에 비해 미니스톱 등 일본 브랜드 편의점 점주들 상황은 한층 암울하다. 이곳에서 발생하는 수익 일부가 일본에 고스란히 전달되기 때문이다.


미니스톱의 경우 최대주주는 지분 96.06%를 보유한 일본 최대 유통사 이온(Aeon)그룹이다. 나머지 3.94%는 전범기업인 미쓰비시(三菱)가 갖고 있다. 때문에 미니스톱은 일본 브랜드 편의점 중에서도 특히 불매운동에 직격당하고 있다.


미니스톱은 8월 맥주 할인행사에서 일본 맥주를 제외하기로 하는 등 여파를 벗어나 보려 하고 있지만 매출 감소는 피하지 못했다. 유통업계에 따르면 7월 1~24일 일본 맥주 매출은 전월 동기 대비 38.2% 급감했다.
덩달아 가맹점주들도 울상을 짓고 있다. 설상가상 일본 맥주는 본사로의 반품까지 불가능하다. 3년째 서울에서 일본 브랜드 편의점을 운영한 한 점주는 “본사는 일본 맥주 행사 취소해서 이미지만 챙기고 점주들은 재고 때문에 눈물 흘린다”고 말했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불매운동과 관련해 “감정적으로 해서는 안 된다”며 “오히려 (국내 경기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 근거가 있는 곳을 찾아 불매운동을 하는 게 효과적”이라고 지적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기업들은 당장 생존을 생각해야 하는데 (청와대가) 쫄지 말라고 말만 하면 기업들 경쟁력이 살아나는가”라며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건 감정적 대응이 아니라 일본을 극복하고 미래로 나아가는 실질적인 극일(克日)”이라고 강조했다.


‘샤이재팬’ 나선 일부 소비자들


이러한 불매운동의 모순 앞에 일부 소비자들은 조용히 일본 상품을 구매하는 이른바 ‘샤이재팬(Shy Japan)’에 나서고 있다. 일본 제품을 사용하고 일본 문화를 즐기는 대신 주변에 이를 알리지 않는 형태의 새로운 소비문화가 자리 잡고 있다.


일식의 경우 집에서 홀로 즐기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일본 국적 연예인의 경우 콘서트나 팬사인회 참가 인증샷을 SNS에 올리지 않는 성향이 팬들 사이에서 증가 중이다. 샤이재팬이 불매운동 앞에 억울함을 호소하는 일부 골목상권, 문화계에 다시금 생기를 불어넣을지 주목된다.
















[박성태 칼럼] 사립대 자진 폐교 과감한 추진 필요
[박성태 배재대학교 부총장] 사립대의 자발적 폐교를 유도하는 방안이 교육부 차원에서 다시 논의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교육부는 지난 6일 대학혁신지원방안을 발표하면서 학교 운영이 사실상 불가능한 사립대는 스스로 폐교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정책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문제는 18대 국회에 이어 19대 국회 초기 관련 법안이 발의되었으나 반대여론에 밀려 자동 폐기된 바 있다. 이와는 조금 다른 개념이지만 이미 폐교된, 앞으로 폐교될 대학법인의 원활한 청산 등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사학진흥재단을 ‘폐교후속지원 전담기관’으로 지정 운영토록 하는 법안이 지난해 8월 발의되어 국회에 계류 중이다. 학령인구 급감이 현실화되면서 대학들은 국공립사립대 할 것 없이 재정난 공포에 떨고 있다. 11년째 동결된 대학등록금, 급감하는 신입생 수, 새로 시행된 강사법 등으로 대학재정은 거의 빈사상태다. 대학들은 이번 교육부의 대학혁신지원방안에서 등록금대책이 조금이라도 거론될 줄 알았지만 "아직 입장 정리가 안 되었다"며 등록금 규제 완화에 대해 일언반구도 없었다. 교육부가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학령인구가 급격히 줄어들면서 현재 입학정원(2018년기준 49만7,000명)이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