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8.12 (월)

  • 흐림동두천 26.8℃
  • 구름많음강릉 28.6℃
  • 흐림서울 28.3℃
  • 흐림대전 30.3℃
  • 구름조금대구 31.3℃
  • 맑음울산 29.8℃
  • 구름많음광주 29.0℃
  • 맑음부산 30.0℃
  • 구름많음고창 28.8℃
  • 구름조금제주 31.0℃
  • 흐림강화 28.7℃
  • 구름많음보은 29.5℃
  • 구름조금금산 30.5℃
  • 구름많음강진군 29.0℃
  • 맑음경주시 31.9℃
  • 구름조금거제 30.7℃
기상청 제공

정치

김현종, “미 중재 요청하면 글로벌호구 된다”

북한, 문재인 정부에 “바보, 똥, 개, 웃기는 것”... 트럼프 “한국서 방위비 받는 게 월세보다 더 쉬워”... 중국 매체 “일본 포로 될 것”... 러시아, 한국 영공 안방처럼 침입... 독일, 위안부소녀상 철거... 김현종 “입 여는 순간 글로벌호구 돼”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문재인 정부가 한 청와대 고위인사 발언처럼 글로벌호구가 다 된 것으로 보인다. 세계 각지에서 대놓고 정부를 조롱·무시하는 분위기가 짙어지는 모양새다.

 

문 대통령이 최근 평화경제 동반자로 주장한 북한은 정부에 대한 조롱 수위를 급격히 높이고 있다.

 

북한 외무성은 11일 담화에서 한미훈련에 나선 문재인 정부를 비난하면서 바보’, ‘’, ‘’, ‘웃기는 것등 비속어를 쏟아냈다. 청와대는 겁먹은 개, 정경두 국방장관은 웃기는 것으로 지칭했다. 한미훈련은 으로 불렀다.

 

11일부터 시작된 ‘19-2 동맹한미훈련에서 동맹단어를 삭제한 청와대는 이에 대해 입을 굳게 다물고 있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한반도 운전자론을 주장한 문 대통령은 자신의 대북정책이 총체적 실패였음을 뼈아프게 반성하고 9.19남북군사합의 파기를 공식선언한 뒤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라고 촉구했다.

 

미국 행정부는 그들대로 문재인 정부 무시를 노골화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9일 뉴욕주 햄프턴스에서의 모금행사에서 “(뉴욕) 브루클린 임대아파트에서 월세 114달러13센트를 받는 것보다 한국에서 (방위비 분담금) 10억 달러(12,000억원)를 받는 게 더 쉬웠다고 말했다. 그는 한미 방위비 협상과정을 설명하면서 문 대통령 억양을 따라하기도 했다고 <뉴욕포스트>는 전했다.

 

문 대통령이 취임 초 중국몽동참을 선언한 중국도 행태는 비슷하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지난 1한일 분쟁이 제3자에게 주는 교훈제하 칼럼에서 약한 병력으로 싸우기만을 고집하면 질 수밖에 없다약한 군대(한국)가 굳게 지키면 강한 적(일본)에게 포로로 잡힌다고 주장했다. 3일 푸총 중국 외교부 군축사 사장(국장급)은 한국에 미국 중거리미사일 배치 시 보복할 것이라고 협박했다.

 

중국과 협력관계인 러시아는 8일 또다시 한국방공식별구역(카디즈)에 군용기를 무단침범시켰다.

 

우리 군은 이를 이례적으로 발표하지 않았지만 일본 측이 공개하면서 알려졌다. 이번에도 지난달 23일 침범 때와 같이 러시아 군용기는 독도 인근 상공을 비행했다. 문재인 정부는 일본 수출규제 대항카드로 독도 훈련을 검토 중이지만 정작 러시아 침범에는 침묵하고 있다.

 

유럽도 무시에 가담하는 듯한 모양새다. 독일에서는 최근 10cm 크기의 작은 위안부소녀상이 베를린 소재 갤러리 게독에 전시됐다가 돌연 철거됐다. 작년에는 라벤스브뤼크 소재 나치 강제수용소 기념관에서도 똑같은 일이 벌어졌다.

 

정부도 글로벌호구를 인지하는 듯한 분위기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12일 오전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일본 수출규제 관련 미국 중재 요청 여부를 묻는 질문에 하지 않았다제가 도와달라고 하는 순간 글로벌호구가 된다고 말했다.










[이일수 대명산업 회장] “대통령 표창보다 더 큰 상은 봉사하는 기쁨이지요”
[시사뉴스 이영준 기자 ]지난 7월 21일 오전 11시 경북 영천시 청통면 보성리 한 마을에서 ‘봉사비(碑)’ 제막식이 열렸다. 마을행사라고 하기엔 참석자들이 예사롭지 않았다. 곽대훈 국회의원(달서구 갑)과 경북도 김장주 행정부지사, 김성태 대구시의원, 김태권 노인회장, 장광익 청년회장(집과 다과 제공), 박귀수 부녀회장, 정재훈 새마을지도자, 김종득 청통면발전협의회장, 이현구 전 대구시청소년지도협의회장, 이병주 마을이장을 비롯한 각 유관기관 회장, 김두환 따사모 회장, 장두용 따사모 감사, 청통면 지역민들이 참석해 축하해주었다. 막이 걷히자 드러난 봉사비의 주인은 이일수((74, 대구 월성동) 대명산업 회장이었다. 대명산업은 주택과 학교는 물론 각종 건축물의 리모델링 공사를 전문으로 하는 기업이다. 이 회장은 어려운 형편을 딛고 온갖 궂은 일을 하면서 자수성가한 사업가다. 그의 힘겨웠던 삶은 봉사정신으로 승화되었고, 대구 시민들에게 행복과 따듯함으로 전해지고 있다. 지역의 독거노인과 경로당에 김치냉장고를 전달하고 불우한 이웃들의 가옥도 수리해 주었다. 소년소녀가장에게 전달한 장학금을 비롯해 45년간 2억5,000만 원에 달하는 성금을 기부했다. 대구시청소년

[책과 사람] 인간 내면의 충동과 동기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세계적인 밀리언셀러이자 17개국 언어로 번역 출간된 《권력의 법칙》로 명성을 얻은 로버트 그린이 이번에는 인간의 본성을 탐구한다. 이 책은 내 감정을 움직여 특정한 행동을 하게 만드는 우리가 평소 의식하지 못하는 힘의 실체인 ‘인간 본성’을 논한다. 심리학, 과학, 철학 등 분야를 넘나드는 인문학적 고찰을 통해 밝혀진 ‘증거’에 기초했다. 시기심 넘치고, 과대망상적인 우리 칼 융의 연구에서는 우리 내면의 어두운 그림자를, 재레드 다이아몬드의 연구를 통해서는 수만 년 전 우리의 선조 때부터 존재해온 공격성을 알 수 있다. 더불어 쇼펜하우어의 시기심 실험을 통해서는 인간의 가장 사악한 감정인 샤덴프로이데(남의 불행을 보고 느끼는 기쁨)를 엿볼 수 있다. 인간 본성은 우리의 뇌 구조가 이미 특정한 방식으로 구조 지어져 있는 데서 비롯되며 신경계의 구성이나 인간이 감정을 처리하는 방식도 거기에 영향을 미친다. 이런 것들은 모두 인간이라는 종(種)이 500만 년에 걸쳐 진화하는 동안 서서히 만들어지고 발달한 부분이다. 인간 본성을 뜯어보면 생존을 담보하기 위해 사회적 동물로서 인간이 아주 독특한 방식으로 진화해온 것과 관련된다. 우리는 살아남

[강영환 칼럼] 정부의 ‘선제대응’, 그 공허함에 대하여
[시사뉴스 강영환 칼럼리스트] 우리 정부가 대미(對美)관계에서 치밀하게 문제를 예측하고 상황을 파악한 후 최적의 대안을 만들어 원만하게 대응해 나가는 모습을 언제쯤 볼 수 있을까? 말로만의 '선제대응'은 언제 현실에서 구현 가능할까? 도널드 트럼프 후보가 힐러리 클린턴을 이기고 미국의 45대 대통령이 되었을 때 전 세계가 이를 충격으로 받아들였다. 한국도 예외가 아니었다. 전문가들은 트럼프가 주창한 보호주의에 기반한 아메리카 퍼스트(America First), 즉 미국 중심의 정책은 생산·투자·소비가 동반 감소하는 '트리플 쇼크'에 더하여 탄핵정국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는 한국경제를 더욱 옥죌 것으로 내다봤다. 수출 의존적이며, 특히 미국에 의존적인 한국이기 때문에 더욱 그러했다. 당장 한미 간 무역 불균형 문제가 발등에 떨어질 불이 될 것을 걱정했다. 방위비 분담금 문제도 큰 걱정이었다. 트럼프는 동맹국의 안보는 스스로 책임져야 한다는 것이 지론이었다. 한국과 일본은 안보 무임승차를 하고 있으며 이는 '동맹국의 미국에 대한 착취'라고 말하기도 했다. 2016년 당시 한국이 부담한 9,400억 원의 방위비 분담금은 어느 속도로 어떤 규모로까지 커질지가 큰 걱정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