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7 (화)

  • 구름많음동두천 26.0℃
  • 구름많음강릉 24.0℃
  • 구름조금서울 28.9℃
  • 맑음대전 28.0℃
  • 맑음대구 25.9℃
  • 맑음울산 24.2℃
  • 맑음광주 29.0℃
  • 맑음부산 27.0℃
  • 맑음고창 27.7℃
  • 구름많음제주 24.9℃
  • 구름많음강화 25.8℃
  • 맑음보은 26.5℃
  • 맑음금산 27.2℃
  • 맑음강진군 28.7℃
  • 맑음경주시 24.8℃
  • 맑음거제 26.8℃
기상청 제공

정치

일제 불매운동에서도 ‘조로남불’?

박근혜 아식스 운동화엔 “국산 신어 달라” 훈계...박원순 아식스 운동화엔 “파이팅!”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의 이중성 논란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는 가운데 조 후보자가 과거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서도 상반된 태도를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013년 10월 30일 다수 매체 보도에 따르면 박근혜 당시 대통령은 같은 달 27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3차전에 시구자로 나섰다.

일부 팬들은 박 대통령의 ‘아식스 운동화’를 문제시했다. 아식스는 1949년 오니츠카 기하치로(鬼塚喜八郞)가 설립한 일본의 종합 스포츠용품 제조·판매업체다.

조 후보자도 자신의 트위터에서 “다음번에는 아식스가 아닌 국산 운동화 신어 달라”며 박 대통령 비난에 동참했다.

그런데 박원순 서울시장도 과거 목동구장 시구에서 아식스 운동화를 착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조 후보자는 “비서분들 앞으로 국산브랜드 신발로 챙겨드리자”면서도 “제가 아는 바로는 아식스 포함 많은 해외브랜드 신발, 체육복 등은 개성공단에서 만들고 있다. 개성공단 홧팅(파이팅)!”이라고 ‘태세전환’을 했다.

뿐만 아니라 “확인해보니 박 시장 넥센 시구 당시 신은 아식스 운동화는 유니폼과 함께 구단에서 제공했다가 회수해갔다”고 주장하며 박 시장 변호에도 나섰다. 하지만 박 시장이 일반 시정행사에서도 아식스 운동화를 신은 사진들이 공개되면서 설득력을 잃었다.

많은 네티즌들은 “박 대통령은 아식스 신으면 안 되고 우리 시장님은 멋지죠(hjk3***)”, “반미시위 하러 나오는 애들 보면 신발 나이키, 모자 MLB(미국 메이저리그), 바지는 거의 리바이스 천지던데. 그런 모순 갖고 위선 떠는 당신들보단 나은 거 아닌가(roa****)” 등 조 후보자를 비판했다.

조 후보자는 2012년 3월 트위터에서 “모두가 용이 될 수 없으며 또한 그럴 필요도 없다”며 “더 중요한 건 용이 되어 구름 위로 날아오르지 않아도, 개천에서 붕어·개구리·가재로 살아도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정작 자신의 자녀는 부정입학 등 불법을 저질러가면서까지 ‘용’으로 만들려 했다는 의혹이 연일 쏟아지고 있다. 이에 온라인상에서는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에 조 후보자 성씨를 붙인 ‘조로남불’ 등 유행어가 퍼지고 있다.

고교 시절 의학논문 제1저자로 등재되고 성적과 무관하게 장학금을 받은 점 등이 확인된 조 후보자 딸 조모(28)씨에 대해서는 ‘제2의 정유라(최순실 딸)’ 등 비판이 이어진다.

서울대, 고려대 재학생들은 23일 촛불집회를 열고 규탄에 나선다는 입장이다. 서울대 ‘부끄러운 동문’ 투표에서 조 후보자는 20일 기준으로 여전히 압도적 1위(86%)를 달렸다. 조 후보자와 딸 조 씨 등은 모든 의혹을 부인 중이다. 조 씨는 의혹을 제기한 일반시민 등을 허위사실유포 혐의로 고소했다.

조 후보자 외에 유시민 작가, 주진우 기자, 방송인 김제동, 배우 정우성, 개그콘서트 등 일부 연예인, 방송인, 방송프로그램을 향해서도 내로남불 비판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국정농단 사태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 비난에 적극적으로 나섰던 이들은 조국 사태와 관련해서는 침묵 중이다.







심상정, “빨갱이나 하는 짓이라더니” [황교안 삭발 비난]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삭발에 정의당이 일제히 발끈했다. 심상정 대표는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한 공안검사들 말이 생각난다”고 주장했다. 심 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황 대표에 대해 “국민이 준 제1야당의 막강한 권력을 갖고 삭발투쟁을 하며 약자 코스프레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황 대표 삭발투쟁을 보면서 과거 운동권 시절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했던 공안검사들 말이 생각났다”며 “삭발·단식은 몸뚱어리밖에 없는 약자들의 최후의 투쟁방법”이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삭발투쟁으로 지지자 결집을 이룰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면서도 “국민은 자유한국당이야말로 반드시 극복해야 할 정치 적폐세력이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한다”고 강조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 그는 “황 대표는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출석을 거부하며 동의되지 않는 한 본회의를 열 수 없다고 어깃장을 놓고 있다”며 “사실상 이번 주 국회가 공전될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윤 원내대표는 “조 장관에 대한 사퇴 요구는 한국당의 자유”라면서도 “그 방편으로 국회는 왜 끌고 들어가는 것인가. 이것(조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