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7 (화)

  • 구름많음동두천 25.1℃
  • 구름많음강릉 23.1℃
  • 구름많음서울 28.4℃
  • 맑음대전 27.8℃
  • 맑음대구 25.1℃
  • 맑음울산 23.5℃
  • 맑음광주 28.0℃
  • 맑음부산 26.1℃
  • 맑음고창 26.6℃
  • 맑음제주 25.1℃
  • 구름많음강화 25.3℃
  • 맑음보은 25.9℃
  • 맑음금산 26.5℃
  • 맑음강진군 27.2℃
  • 구름조금경주시 23.1℃
  • 맑음거제 25.9℃
기상청 제공

정치

북한판 ‘조로남불’

“조선 핵무장은 자위력, 남조선 도입무기는 살인장비”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논란과 관련해 ‘조로남불(조국이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신조어가 유행하는 가운데 북한도 조로남불(조선이 하면 로맨스, 남조선이 하면 불륜)에 나서고 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22일 <조선중앙통신> 담화에서 남한의 F-35A 스텔스 전투기 도입 중단을 요구했다.

대변인은 “첨단살인장비들의 지속적인 반입은 북남(남북)공동선언들과 북남 군사 분야 합의서를 정면부정한 엄중한 도발”이라며 “미국과 남조선 당국의 가중되는 군사적 적대행위는 조선반도(한반도)에서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를 구축하기 위한 대화의 동력을 떨어뜨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우리로 하여금 물리적인 억제력 강화에 더 큰 관심을 돌리는 것이 현실적인 방도가 아니겠는가에 대하여 심고하지 않으면 안 되게 하고 있다”며 핵탄두 추가 생산을 경고했다.

북한은 남한의 첨단무기 도입은 전쟁 책동으로 규정하면서 정작 북핵·미사일은 ‘강위력한 자위력’으로 선전하고 있다.

조선노동당 외곽단체인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산하 재일본조선사회과학자협회는 작년 9월 김정은 위원장 찬양 도서에서 “우리 공화국(북한)의 자위적 핵무력”이라고 주장했다. 이달 17일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전 날 북한판 에이태킴스(ATACMS. 전술 지대지미사일) 시험발사를 지도했다며 이를 “자위적 국방력 강화”라고 설명했다.

북핵은 미국 서부, 일본뿐만 아니라 남한도 겨냥하고 있다. 지난 2016년 7월 <조선중앙TV> 등은 김 위원장이 ‘부산·울산’이 핵공격 지점으로 표기된 지도를 펼쳐두고 미사일 시험발사를 지휘하는 장면을 공개했다. 부산항 등은 유사시 미국 증원군 상륙거점이다.

북한은 최근에도 “남조선이 그렇게 안보 위협에 시달린다면 차라리 맞을 짓을 하지 않는 게 현명한 처사”라며 공격 의지를 드러냈다.

하루가 멀다 하고 이뤄지는 미사일 사격 등 북한 도발, 막말 앞에서도 정부는 ‘남북평화경제’만을 주장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19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평화경제는 우리 미래의 핵심적 도전이자 기회”라고 말했다.

앞서 15일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대변인 담화에서 같은 날 발표된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맹비난하면서 “삶은 소대가리도 양천대소할 노릇”이라고 날을 세웠다.

네티즌들은 “내가 이런 사람을 대통령으로 뽑다니(amyt****)”, “니 대XX 속에 북한밖에 없냐(zerg****)”, “이 와중에도 북한 찾네(ipy1****)”, “공산화의 천금 같은 기회겠지(qwas****)”, “삶은 소머가리X이 뭐라고 시부리나(lgup****)” 등 비판을 쏟아냈다.







심상정, “빨갱이나 하는 짓이라더니” [황교안 삭발 비난]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삭발에 정의당이 일제히 발끈했다. 심상정 대표는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한 공안검사들 말이 생각난다”고 주장했다. 심 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황 대표에 대해 “국민이 준 제1야당의 막강한 권력을 갖고 삭발투쟁을 하며 약자 코스프레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황 대표 삭발투쟁을 보면서 과거 운동권 시절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했던 공안검사들 말이 생각났다”며 “삭발·단식은 몸뚱어리밖에 없는 약자들의 최후의 투쟁방법”이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삭발투쟁으로 지지자 결집을 이룰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면서도 “국민은 자유한국당이야말로 반드시 극복해야 할 정치 적폐세력이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한다”고 강조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 그는 “황 대표는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출석을 거부하며 동의되지 않는 한 본회의를 열 수 없다고 어깃장을 놓고 있다”며 “사실상 이번 주 국회가 공전될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윤 원내대표는 “조 장관에 대한 사퇴 요구는 한국당의 자유”라면서도 “그 방편으로 국회는 왜 끌고 들어가는 것인가. 이것(조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