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0 (화)

  • 흐림동두천 22.1℃
  • 구름많음강릉 22.7℃
  • 서울 24.4℃
  • 구름많음대전 29.9℃
  • 구름많음대구 30.0℃
  • 흐림울산 28.5℃
  • 구름조금광주 29.1℃
  • 흐림부산 28.1℃
  • 구름많음고창 28.3℃
  • 흐림제주 27.9℃
  • 흐림강화 22.1℃
  • 구름많음보은 29.2℃
  • 구름많음금산 29.3℃
  • 구름조금강진군 28.4℃
  • 흐림경주시 28.7℃
  • 구름많음거제 29.2℃
기상청 제공

경제

SK이노베이션, 폴크스바겐에 뒤통수

SK이노베이션, 유럽시장 공략 빨간불
합작사 설립을 논의하던 폴크스바겐 돌연 스웨덴 배터리업체와 합작 선언
2028년까지 생산목표를 70개 차종 2,200만 대...수요 충분
SK이노베이션 큰 타격...합작 무산? 생산공장에 시장까지 잃을 판



[시사뉴스 이장혁 기자] 아무래도 SK이노베이션이 폴크스바겐에게 당한 것 같다. 전기차 배터리 합작 협상 중에 스웨덴 업체에 한눈을 팔았다.

SK이노베이션의 유럽 전기차 배터리시장 공략에 빨간불이 들어왔다.

SK이노베이션과 전기차 배터리 합작사 설립을 논의 중이던 폴크스바겐이 돌연 스웨덴 배터리업체와 합작사를 설립하겠다고 선언했기 때문이다.

독일 잘츠기터에 공장을 건설해 빠르면 2023년 말부터 자동차용 리튬이온 배터리 생산에 돌입한다. 연간 생산능력은 시간당 16기가와트다.



수요는 충분하다. 폴크스바겐은 2028년까지 전기차 신차 생산목표를 70개 차종 2,200만 대로 잡았다.

이렇게 되면 폴크스바겐이 유럽 전기차 배터리시장에 전면적으로 나서게 된다.

지금까지는 유럽뿐 아니라 전 세계 전기차 배터리시장을 우리나라와 중국 등 아시아 국가들이 주도해 왔다. 유럽 업체들의 시장점유율은 4%에 불과하다.

폴크스바겐의 자체 조달 선언으로 가장 큰 타격을 입을 곳은 SK이노베이션으로 점쳐진다.

생산공장뿐 아니라 시장까지 잃게 되었기 때문이다.

업계에선 “합작이 무산된 것 아니냐”는 얘기가 흘러나오고 있다.







배너


김진태 “조국, 선친 핑계 위증” 주장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의 국회 인사청문회 위증 정황이 드러났다. 질의에 나섰던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런 패륜이 어딨나”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김 의원은 10일 “조국이 딸 출생신고를 허위로 한 사실이 드러났다”며 “내가 오죽했으면 청문회에서 (가족관계증명서) 서류를 찢었겠나”라고 토로했다. 그는 “내가 관련서류(가족관계기본증명서) 제출을 요구하자 앙큼하게 엉뚱한 서류를 제출했다. 그 제대로 된 서류가 밝혀졌다”며 “우리 당의 집념어린 의원들 덕분에 출생신고인이 부(父)로 기재된 서류가 나왔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조 장관은) 청문회에선 선친이 (딸 출생신고를) 해서 자긴 모른다고 위증했다”며 “청문회장에서 얼굴색 하나 변하지 않고 돌아가신 아버지에게 (책임을) 미뤘으니 이런 패륜이 어디 있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그러더니 이번엔 행정착오란다. 할 말 없으면 행정착오, 전산오류”라며 “일찍이 우리가 경험하지 못한 사람”이라고 꼬집었다. 같은 당 곽상도 의원은 9일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으로부터 제출받은 조 장관 가족관계기본증명서를 공개했다. 딸 조모(28)씨 출생신고인은 조 장관으로 기재돼 있다. 조 씨는 부산대 의



살인을 목격한 가짜 시각장애인 <블라인드 멜로디>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살인사건 현장에서 프라이빗 공연을 하게 된 시각장애인 피아니스트 아카쉬. 범인은 그가 눈이 보이지 않는 점을 이용해 알리바이를 조작하지만, 사실 아카쉬는 눈이 안 보이는 척 연기한 가짜 시각장애인이었다.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흥미진진한 스토리가 돋보이는 발리우드 블랙코미디 스릴러다. 예측을 배반하고 또 배반 아카쉬는 예술적 감성을 살리기 위해 눈이 보이지 않는 피아니스트 행세를 하며 장애인 아파트에 산다. 라이브 레스토랑에서 공연을 하던 중 유명 배우 출신이자 현재 부동산 업자인 프라모드에게 아내를 위한 결혼기념일 깜짝 선물로 출장 연주를 의뢰받는다. 의뢰인의 아파트를 방문한 날, 프라모드의 아내 시미가 남편이 없다며 아카쉬를 돌려보내려고 했지만, 결국 연주를 강행하게 된다. 피아노를 치기 시작한 아카쉬는 눈 앞에 펼쳐진 놀라운 풍경을 목격한다. 프라모드의 시체가 누워져 있고 정체모를 남자와 시미는 시체를 수습한다. 본능적으로 위험을 감지한 아카쉬는 이 모든 것을 보고도 보이지 않는 척하며 피아노를 치고 범인은 소리로 아카쉬를 속이고 알리바이를 만든다. 영화는 ‘장님 스릴러’라고 명명할 수 있을 정도의 장르화된 소재를 변형시킨 흥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