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0 (화)

  • 구름많음동두천 22.7℃
  • 흐림강릉 23.2℃
  • 서울 25.2℃
  • 구름많음대전 31.5℃
  • 흐림대구 30.5℃
  • 구름많음울산 29.5℃
  • 구름많음광주 30.0℃
  • 흐림부산 28.5℃
  • 구름많음고창 29.2℃
  • 구름많음제주 29.3℃
  • 구름조금강화 22.4℃
  • 구름많음보은 30.5℃
  • 구름많음금산 30.5℃
  • 구름많음강진군 29.1℃
  • 흐림경주시 30.4℃
  • 흐림거제 29.4℃
기상청 제공

정치

김진태 “조국, 선친 핑계 위증” 주장

딸 출생신고자 조국 본인으로 기재
곽상도, 가족관계기본증명서 전격 공개
입시비리 위해 딸 생년월일 변경 의혹
“선친이 출생신고 해 난 모른다(?)”
“얼굴색 하나 변하지 않고 선친에게 책임 미뤄”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의 국회 인사청문회 위증 정황이 드러났다.

질의에 나섰던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런 패륜이 어딨나”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김 의원은 10일 “조국이 딸 출생신고를 허위로 한 사실이 드러났다”며 “내가 오죽했으면 청문회에서 (가족관계증명서) 서류를 찢었겠나”라고 토로했다.

그는 “내가 관련서류(가족관계기본증명서) 제출을 요구하자 앙큼하게 엉뚱한 서류를 제출했다. 그 제대로 된 서류가 밝혀졌다”며 “우리 당의 집념어린 의원들 덕분에 출생신고인이 부(父)로 기재된 서류가 나왔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조 장관은) 청문회에선 선친이 (딸 출생신고를) 해서 자긴 모른다고 위증했다”며 “청문회장에서 얼굴색 하나 변하지 않고 돌아가신 아버지에게 (책임을) 미뤘으니 이런 패륜이 어디 있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그러더니 이번엔 행정착오란다. 할 말 없으면 행정착오, 전산오류”라며 “일찍이 우리가 경험하지 못한 사람”이라고 꼬집었다.

같은 당 곽상도 의원은 9일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으로부터 제출받은 조 장관 가족관계기본증명서를 공개했다. 딸 조모(28)씨 출생신고인은 조 장관으로 기재돼 있다.

조 씨는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지원한 2014년 주민등록상 생년월일을 1991년 2월에서 동년 9월로 변경했다. 이를 두고 한국당은 입시에 유리한 점을 노려 출생일을 정정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조 장관은 출생일을 바로잡은 것이라 주장하며 선친이 출생신고를 했다고 증언했다. 

그는 청문회에서 “선친이 애 학교를 빨리 보내야겠다면서 2월생으로 출생신고를 저 대신 했다”며 “어떻게 신고했는지는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호적법상 부모가 출생신고를 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자 조 장관은 “그 부분은 돌아가신 선친께 물어보겠다”고 응수했다.

형법 152조는 법률에 의해 선서한 증인이 허위진술을 할 시 5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하도록 명시하고 있다.







김진태 “조국, 선친 핑계 위증” 주장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의 국회 인사청문회 위증 정황이 드러났다. 질의에 나섰던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런 패륜이 어딨나”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김 의원은 10일 “조국이 딸 출생신고를 허위로 한 사실이 드러났다”며 “내가 오죽했으면 청문회에서 (가족관계증명서) 서류를 찢었겠나”라고 토로했다. 그는 “내가 관련서류(가족관계기본증명서) 제출을 요구하자 앙큼하게 엉뚱한 서류를 제출했다. 그 제대로 된 서류가 밝혀졌다”며 “우리 당의 집념어린 의원들 덕분에 출생신고인이 부(父)로 기재된 서류가 나왔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조 장관은) 청문회에선 선친이 (딸 출생신고를) 해서 자긴 모른다고 위증했다”며 “청문회장에서 얼굴색 하나 변하지 않고 돌아가신 아버지에게 (책임을) 미뤘으니 이런 패륜이 어디 있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그러더니 이번엔 행정착오란다. 할 말 없으면 행정착오, 전산오류”라며 “일찍이 우리가 경험하지 못한 사람”이라고 꼬집었다. 같은 당 곽상도 의원은 9일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으로부터 제출받은 조 장관 가족관계기본증명서를 공개했다. 딸 조모(28)씨 출생신고인은 조 장관으로 기재돼 있다. 조 씨는 부산대 의



[이화순의 아트&컬처] 덕수궁서 만나는 근대와 현대의 하모니, ‘기억된 미래’
[이화순의 아트&컬처] 문화유산과 현대건축이 만났다. 국립현대미술관(MMCA)이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덕수궁관리소(소장 김동영)가 함께 ‘덕수궁-서울 야외 프로젝트 : 기억된 미래’를 5일부터 내년 4월 5일까지 개최한다. 덕수궁에 들어서면 스페이스 파퓰러, CL3, 뷰로 스펙타큘러, OBBA, 오브라 아키텍츠 등 아시아 지역에서 활동하는 건축가 5팀의 5점 작품이 한눈에 보인다. 지난 2012년과 2017년 고궁에서 펼치는 현대미술의 향연으로 대단한 호평을 이끌어냈던 ‘덕수궁 야외 프로젝트’의 계보를 잇는 건축전이다. 올해는 아시아 각국의 건축그룹 다섯팀이 참여해 격동의 근대화 시기 대한제국이 품었던 미래에 대한 희망을 그들만의 시각으로 풀어냈다. 전시는 고종황제의 서거와 3·1 운동이 있었던 1919년으로부터 100년이 흐른 2019년, 대한제국 시기에 가졌던 미래 도시를 향한 꿈들을 현대 건축가들의 시각과 상상으로 풀어낸다. 특히 ‘개항’과 ‘근대화’라는 역사적 맥락을 같이하는 아시아 주축 건축가들이 근대문화유산을 배경으로 새로운 작품을 구상, 연출, 설치됐다. 태국에서 처음 디자인 회사를 설립해 지금은 세계 여러 곳을 무대로 활동하는 스페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