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0 (화)

  • 흐림동두천 21.8℃
  • 흐림강릉 22.4℃
  • 서울 24.0℃
  • 구름많음대전 29.4℃
  • 구름조금대구 29.0℃
  • 흐림울산 28.3℃
  • 구름조금광주 28.1℃
  • 구름조금부산 27.7℃
  • 맑음고창 27.3℃
  • 흐림제주 28.1℃
  • 흐림강화 21.7℃
  • 흐림보은 28.1℃
  • 구름많음금산 28.4℃
  • 구름많음강진군 27.2℃
  • 흐림경주시 28.4℃
  • 구름조금거제 27.6℃
기상청 제공

정치

나경원 아들도 제1저자?

<노컷뉴스> “교신저자, 나경원 부탁 있었다 밝혀”
교신저자, 나경원과 서울대 동기 알려져
“아이 논문 작성한 적 없다”
“허위사실 보도 시 법적조치”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에 이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자녀특혜 의혹에 휩싸였다.

10일 <노컷뉴스>는 나 원내대표 아들에게 논문 참여 특혜 의혹이 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해당 연구물 교신저자는 나 원내대표 부탁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 아들 김모 씨는 고교 재학 시절이던 지난 2015년 미국에서 열린 한 학술회의 때 발표된 의공학 포스터에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교신저자는 나 원내대표와 서울대 82학번 동기다.

나 원내대표는 즉각 입장문을 내고 의혹을 부인했다.

그는 “아이는 당시 논문을 작성한 바 없다”며 “사실과 다른 물타기성 의혹 제기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강경대응도 시사했다. 

“아이는 고등학교를 우수한 성적(최우등)으로 졸업했다”며 “이는 아이에 대한 명백한 명예훼손이므로 허위사실를 보도할 시 법적조치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