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1 (수)

  • 구름많음동두천 26.6℃
  • 흐림강릉 20.7℃
  • 구름많음서울 28.0℃
  • 흐림대전 27.3℃
  • 구름많음대구 30.3℃
  • 구름많음울산 25.1℃
  • 구름많음광주 29.6℃
  • 흐림부산 26.6℃
  • 구름많음고창 27.2℃
  • 구름조금제주 27.7℃
  • 구름많음강화 27.2℃
  • 흐림보은 26.0℃
  • 흐림금산 27.2℃
  • 구름많음강진군 28.4℃
  • 흐림경주시 26.4℃
  • 흐림거제 31.6℃
기상청 제공

문화

[책과사람] 문화재를 둘러싼 ‘총성 없는 전쟁’

약탈과 반환을 둘러싼 논쟁의 세계사 《그들은 왜 문화재를 돌려주지 않는가》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대영박물관, 루브르박물관 등 세계적인 박물관에는 왜 타국 문화재가 당당하게 전시되어 있을까? 영국, 미국, 프랑스, 일본 등 시장국은 문화재를 훔쳐간 것에 대해 사과는커녕 소유권까지 주장하는 걸까? 거기에 되레 자신들 덕분에 문화재가 보존될 수 있었다고 주장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원산국과 시장국의 논리


문화재는 과거의 유물로서뿐 아니라 한 국가와 민족의 현재를 정당화하고 미래를 구축하는 시각적 물질 유물로서 가치를 지닌다. 그래서 제국의 시대가 끝난 지난 세기부터 지금까지 과거 열강과 문화재를 빼앗긴 국가 사이에 문화재를 둘러싼 ‘총성 없는 전쟁’이 벌어지고 있다.


이집트·그리스·에티오피아·이란·인도·한국 같은 원산국(country of origin, 문화재의 원소유국)은 문화재 반환을 통해 아픔의 역사를 딛고 위대한 문명을 탄생시킨 뿌리 깊은 민족으로서 국가의 재건에 노력하는 한편, 영국·프랑스·독일·미국·일본과 같은 시장국(market country, 과거 제국으로 현재 약탈 문화재를 소유하고 있으며, 유물 구매력·자본을 가진 국가)은 자신들의 약탈사(史)를 인정하지 않고 문화재에 대한 소유권의 정당함을 주장하며 반환을 거부하고 있다.


일본에 의해 식민 지배를 받은 우리나라도 약탈 문화재 반환 논쟁의 당사국으로서 오랫동안 이 문제에 참여해 왔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약탈 문화재가 국내로 반환된 사례는 매우 드문 실정이다.


이유가 무얼까? 문화재 반환 논쟁은 생각보다 복잡하게 얽혀있다. 단지 빼앗기고 빼앗은 문제가 아닌 역사적 배경·사회적 의미·경제적 가치가 뒤엉켜 있기 때문이다. 지금 이 순간의 논의도 모두 문화재의 역사로 수합되고 있으니, 역사적 기원을 모르고 문화재 문제를 논하는 것은 기초 공사 없이 건물을 올리는 것과 마찬가지다. 따라서 이 문제가 왜 발생하였는가를 파악하는 것은 복잡한 문제의 실마리를 풀 열쇠라고 할 수 있다.


약탈의 과정과 해결책


이 책은 약탈 문화재를 반환하는 것이 맞다
틀리다 하는 이분법적 구도나 감정적 호소가 아닌 문화재 약탈의 역사를 통해 현재 우리에게 놓인 반환 문제의 본질을 파악하는데 초점을 두고 있다. 원산국의 약점과 시장국의 논리적 허점을 철저히 분석하고, 시장
국의 논리에 대응할 수 있도록 법률적·역사적·국제사회적·이론적 근거를 제시한다. 그리고 이러한 과정에서 문화재를 어떻게 향유하고 활용해야 하는지 그 방향성을 모색했다.


1부에서는 문화재 약탈의 역사를 살펴본다. 역사적 사례를 다양하게 들여다봄으로써 서구 열강의 해외 문화재 수집 행위가 명백한 약탈이었음을 밝히고, 이 시기에 행해진 수집의 역사를 서구의 제국주의 이데올로기와의 연관 관계 속에서 재구성한다. 2부에서는 제국 시대 이후를 이야기한다.


오늘날 열강은 문화재 반환 문제에 대해 어떻게 접근하고 있는 지 살펴본다.
한편, 2차세계대전 이후 약탈문화재의 반환을 촉구하고 문화재의 불법거래를 금지하기 위해 유네스코를 주축으로 몇몇 주요 국제협약이 제정됐다. 그러나 오늘날 대표적으로 거론되는 반환 문제들이 국제법을 통해 해결된 경우는 극히 드물다.


법리가 아닌 역사적·도덕적 차원에서도 양측의 입장 차가 좁혀지지 않으면 합의점을 찾기 어렵기 때문이다. 따라서 저자는 기존의 법률이나 이념적 차이에 대한 인식을 넘어 문제의 역사적 근원
이 현실적 쟁점과 어떠한 연관성을 갖는지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