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1 (수)

  • 구름많음동두천 26.6℃
  • 흐림강릉 20.5℃
  • 흐림서울 27.7℃
  • 구름많음대전 28.1℃
  • 흐림대구 26.9℃
  • 흐림울산 24.4℃
  • 흐림광주 29.0℃
  • 흐림부산 24.7℃
  • 구름많음고창 26.3℃
  • 구름조금제주 28.5℃
  • 구름많음강화 28.0℃
  • 흐림보은 25.3℃
  • 흐림금산 27.3℃
  • 구름많음강진군 29.9℃
  • 흐림경주시 24.1℃
  • 구름많음거제 25.8℃
기상청 제공

정치

법무부, 조국에 과잉충성 하나

“법무부, 조국 수사팀서 윤석열 배제 요구”
윤석열·대검은 단칼에 거부
나경원 “완장 차자마자 검찰 죽이기”
김진태 “애들 장난에 나라 망신”
유승민도 모처럼 목소리 “정권 끝내자”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조국 장관 취임 직후 법무부가 조 장관 수사에서의 윤석열 검찰총장 배제를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야당은 “완장의 횡포”, “나라 망신” 등 목소리를 높였다.

11일 <동아일보> 보도에 따르면 법무부 핵심관계자 A씨는 조 장관 취임 당일인 9일 대검찰청 고위간부에게 전화했다. 

윤 총장을 대검 반부패 지휘라인에서 빼자고 요구했다.

대검 측은 반대 입장을 밝혔다. 

윤 총장은 수사 공정성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며 거부했다.

11일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조 장관에 대해 “(수사) 간섭은 안 하는데 아예 수사팀을 바꾸겠다? 국민이 붕어, 개구리, 가재로 보인다”고 질타했다.

그는 “자신은 (수사) 피의자니까 (수사에서) 빠지는 게 당연하지만 총장은 왜 빠져야 하나”라며 “이게 무슨 애들 장난인가”라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법무차관은 장관에게 보고 안 하고 독자적으로 제의했다고 한다. 거짓말병이 그새 전염됐나 보다”라며 “피의자가 장관이 되고, 장관은 수사 피할 궁리만 하고, 국제적으로 이런 망신이 없다”고 성토했다.

조 장관은 이 날 법무부 출근길에서 기자들과 만나 “저는 보도를 보고 알았다. 예민한 시기인 만큼 다들 언행에 조심해야 될 것 같다”며 수사팀 교체 지시 의혹을 부인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친유(親劉)계는 여전히 특검, 국정조사 실시를 검토 중이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완장 차자마자 검찰 죽이기”라고 지적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 정권 끝장내자”고 주장했다. 

황교안 대표는 전 날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를 만나 조국 파면 연대를 제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