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1 (수)

  • 구름많음동두천 26.6℃
  • 흐림강릉 20.5℃
  • 흐림서울 27.7℃
  • 구름많음대전 28.1℃
  • 흐림대구 26.9℃
  • 흐림울산 24.4℃
  • 흐림광주 29.0℃
  • 흐림부산 24.7℃
  • 구름많음고창 26.3℃
  • 구름조금제주 28.5℃
  • 구름많음강화 28.0℃
  • 흐림보은 25.3℃
  • 흐림금산 27.3℃
  • 구름많음강진군 29.9℃
  • 흐림경주시 24.1℃
  • 구름많음거제 25.8℃
기상청 제공

정치

대통령기록관 건립 반대하는 대통령

국가기록원, 대통령기록관 별도 건립 추진
박완수 의원, 행안부 자료 근거로 공개
文 대통령, 이례적으로 불같이 화내 “반대”
기록원장 “기록물 훼손·은닉 잦다” 역설
文 대통령, 대북정책 등 많은 의혹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대통령기록관 건립 반대 배경에 국민 눈길이 쏠리고 있다. 

국가기록원 측은 대통령기록물 훼손·은닉 방지를 건립 필요 이유로 들었다.

지난 9일 박완수 자유한국당 의원은 행정안전부 자료를 근거로 국가기록원이 2022년 5월 개관을 목표로 대통령기록관 건립(예산 172억 원)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11일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에 불같이 화를 냈다.

문 대통령은 “기록관은 필요에 의해 추진하는 것으로 국가기록원이 판단할 사안”이라면서도 “지시하지도 않았다. 그 배경은 이해하지만 왜 우리 정부에서 시작하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나는 개별기록관을 원하지 않는다”고 못박기도 했다. 문 대통령이 이처럼 격노한 사례는 찾아보기 힘들다.

이소연 국가기록원장은 이 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 집중'에 출연해 대통령기록관 설립 필요성을 주장했다.

그는 “그 전 대통령기록물은 국민, 국가의 것이라는 인식이 사실상 없었기 때문에 (역대 대통령이) 퇴임 후에 많이 태우기도 하고, 아무래도 불안한 내용이 담겨 있을 수 있으니까 많이 가져가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대통령이 본인의 비리 은폐 목적으로 대통령기록물을 훼손·은닉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대통령기록관이 필요하다는 뜻으로 풀이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