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1 (수)

  • 구름많음동두천 22.2℃
  • 흐림강릉 19.5℃
  • 구름많음서울 24.8℃
  • 구름많음대전 24.9℃
  • 구름많음대구 23.5℃
  • 흐림울산 22.9℃
  • 구름조금광주 26.4℃
  • 흐림부산 23.9℃
  • 구름조금고창 23.5℃
  • 구름많음제주 25.5℃
  • 구름많음강화 23.4℃
  • 구름많음보은 23.3℃
  • 흐림금산 24.1℃
  • 흐림강진군 25.6℃
  • 구름많음경주시 23.1℃
  • 구름조금거제 24.5℃
기상청 제공

사회

워라밸 역주행 극한일터② [경기도] 자정에 업무 지시 내린 도지사

"밤 11시 넘어 트위터로 업무 지시"
"공무원은 그냥 직장인과 달라"
"트윗민원에 답한 건 도지사밖에 없어"
"도지사도 공무원...워라밸도 좋지만 급한 사안은 해결해야"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경기도는 이재명 지사의 ‘야밤 업무지시’로 논란을 일으켰다. 

그는 올해 5월 30일 오후 11시께 자신의 트위터에서 한 게시물을 리트윗하면서 “이 트위터 신고에 대한 대처는 어떻게 했는지 답이 없군요”라고 했다. 

약 17분 후에는 “불법대출 광고 신고에 대해 왜 답을 안 하고 있는지… 내일 출근 후 보고해 주세요”라고 독촉했다.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11시 31분에는 “조치내역 알려드리세요”라고, 자정이 가까운 11시 57분에는 “확인해 봐야겠습니다”라고 말했다. 

비판 여론이 형성되자 이 지사는 6월 1일 트위터에서 “헌법상 국민에 대한 무한봉사자인 공무원은 그냥 직장인이 아니다”며 “주말이나 밤중에 트윗민원에 답한 건 도지사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또 “도지사도 공무원인데 워라밸 찾고 주말 근무시간 다 지키는 게 옳겠느냐”라고 덧붙였다. 

일부는 “대출에 장기매매까지 한다는 트윗 보고도 그럼 모른 척 해야 되는 건가” 등 이 지사 해명에 긍정적 반응도 나타냈지만 비난여론이 완전히 수그러들지는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