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9.2℃
  • 맑음강릉 26.7℃
  • 구름많음서울 20.4℃
  • 구름조금대전 22.3℃
  • 구름조금대구 25.1℃
  • 구름많음울산 23.1℃
  • 구름많음광주 23.2℃
  • 구름많음부산 21.0℃
  • 구름많음고창 23.3℃
  • 흐림제주 19.4℃
  • 흐림강화 18.7℃
  • 구름조금보은 21.6℃
  • 구름조금금산 21.5℃
  • 구름조금강진군 21.1℃
  • 구름조금경주시 22.9℃
  • 구름많음거제 21.0℃
기상청 제공

정치

삭발 황교안의 야성?

16일 청와대 앞 조국 파면 촉구 삭발
초로의 나이에 짧아진 머리로 선언문 낭독
“조국, 자리에서 내려와라. 마지막 통첩”
이례적으로 존칭 생략해 눈길
우파결집·총선승리 등 강한 의지 표출 평가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정부 헌정 유린 중단, 조국 법무부장관 파면 촉구 삭발식을 갖고 강경투쟁을 예고했다.

평소 신사로 평가되면서 감정이 없는 것 같다는 지적을 일부에서 받던 그는 삭발과 함께 야성(野性)도 드러냈다.

황 대표는 16일 오후 5시께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삭발에 나섰다. 

많은 시민이 모여 황 대표를 응원했다.

모두가 지켜보는 가운데 삭발식이 시작되자 누군가가 시작한 애국가를 너도나도 할 것 없이 제창했다. 

황 대표는 참담한 표정으로 삭발 내내 굳게 입을 다물었다.

환갑이 넘은 초로의 나이에 부쩍 짧아진 머리로 시민들 앞에 선 황 대표는 선언문을 한 글자 한 글자 또렷이 낭독했다.

그는 “참으로 비통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저의 뜻과 의지를 삭발로 다짐하고자 왔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국민께 약속드린다. 저의 투쟁을 결단코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경고한다. 더 이상 국민의 뜻을 거스르지 말라”고 촉구했다.

그는 조 장관도 언급하면서 존칭을 생략했다. “조국에게 마지막 통첩을 보낸다”며 “스스로 그 자리에서 내려와라. 내려와서 검찰수사를 받아라”고 경고했다.

황 대표의 타인에 대한 존칭 생략은 물론 제1야당 대표의 삭발도 헌정사상 이례적이다.

이 같은 행보는 임기 동안 출세, 자기보신만을 위하는 직업 당대표가 아닌 우파결집, 총·대선 승리를 위해 헌신하는 리더로서의 강한 의지를 어필하기 위한 것으로 평가됐다.

실제로 황 대표는 선언문에서 “문재인 정권 폭정을 막아내기 위해서는 국민께서 함께해 주셔야 한다”며 “(저의) 모든 것을 걸고 앞장서서 이겨내겠다”고 절실하게 호소했다.

친여(親與) 성향 네티즌들은 삭발식이 생중계된 한국당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에 난입해 채팅창에서 “까까교안”, “XX을 해라” 등 원색적 비난을 쏟아냈다.

황 대표는 앞서 추석연휴도 반납하고 장외투쟁에 나섰다. 

그는 11일 서울 광화문광장 앞 세종대로 사거리, 12일 서울역 등에서 1인 시위를 했다.

우파진영에서는 보기 드물게 여성들까지 나서서 삭발이 이어지고 있다.

11일 박인숙 한국당 의원은 국회 본청 앞에서 조국 규탄 삭발을 진행했다. 

10일에는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눈물 속 삭발식을 가졌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김종인 "원구성 되면 종전과 다를 것" vs 이해찬 "서로간 신뢰 중요"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찾아, 국회 개원에 대한 여야 협치를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3일 오전 이 대표의 사무실을 찾아 "4년 전에는 내가 이 자리에 앉아있었다. 이번에 찾아오게 되니 기분이 이상하다"며 인사를 나눴다. 김 위원장은 지난 1일 공식 임기를 시작한 상태다. 김 위원장은 "이번 선거로 거대 여당을 만드셨고, 경제 상황도 변화가 심하니 정치권이 옛날 사고로는 할 수 없다. 여야가 나라 발전을 위해 협조할 수 있는 자세를 가져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며 긍정적인 대화로 말문을 열었다. 이 대표도 "특히 방역은 관리가 어느 정도 되는데, 백신이나 치료제 개발이 아직 안돼서 언제까지 갈지 걱정이다. 경제 긴급대책을 세우긴 하지만 그것으로 끝날 일이 아니고, 여야가 합의해서 (해야 하는데) 이번에 극복 못하면 여태껏 해온 게 많이 훼손될 우려가 있다"고 동의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이번에 코로나 사태를 겪으며 방역 체제에 있어서는 국제적으로 가장 성공한 사례를 보이고 있지만, 이제 코로나로 인한 경제와 사회 문제를 동시에 취급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정부의 재정 역할이 중요하다"고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