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9.2℃
  • 맑음강릉 26.7℃
  • 구름많음서울 20.4℃
  • 구름조금대전 22.3℃
  • 구름조금대구 25.1℃
  • 구름많음울산 23.1℃
  • 구름많음광주 23.2℃
  • 구름많음부산 21.0℃
  • 구름많음고창 23.3℃
  • 흐림제주 19.4℃
  • 흐림강화 18.7℃
  • 구름조금보은 21.6℃
  • 구름조금금산 21.5℃
  • 구름조금강진군 21.1℃
  • 구름조금경주시 22.9℃
  • 구름많음거제 21.0℃
기상청 제공

정치

법무부 장관 5촌 조카 구속

조국 조카, 조국펀드 운용사 실질적 대표 활동
운용사 설립에 조국 처 자금 투입 의혹
혐의 사실이면 자본시장법 위반
조국 처도 조만간 검찰 소환 전망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이른바 '조국펀드'의 핵심 인물인 조국 법무부장관 5촌 조카 조범동 씨가 16일 전격 구속됐다. 

조 씨는 조국펀드 운용사인 코링크PE의 실질적 대표로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씨는 검찰수사가 시작되기 전인 지난달 중순 돌연 출국했다가 이달 14일 귀국해 공항에서 긴급 체포됐다.

이후 법원은 “범죄사실 중 상당부분이 소명됐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조 장관 일가는 코링크PE 사모펀드에 총 14억 원을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코링크PE 설립에 조 장관 아내인 정경심 씨 자금이 투입된 것으로 보고 있다.

혐의가 사실이면 정 씨는 본인 돈으로 세운 운용사를 통해 펀드투자를 한 셈이 된다. 

이는 펀드 운용·투자를 분리하도록 하는 자본시장법에 위배된다.

조 장관은 청와대민정수석 재임 시절이던 2017~2018년 정 씨가 사인(私人) 간 채권 8억 원을 갖고 있다고 신고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 중 3억 원은 조 장관 손아래처남 정모 씨가 빌려 코링크PE에 투자했다. 

나머지 5억 원은 조범동 씨 아내에게 전달됐고 그 중 2억5,000만 원이 코링크PE 설립에 쓰였다. 조 씨도 이를 인정했다.

검찰은 조만간 정경심 씨를 소환조사할 것으로 전해졌다.

법조계 관계자는 “정 씨 자금이 코링크PE 설립에 쓰인 사실을 조 장관이 알았을 가능성이 크다”며 “조 장관에게도 관련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김종인 "원구성 되면 종전과 다를 것" vs 이해찬 "서로간 신뢰 중요"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찾아, 국회 개원에 대한 여야 협치를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3일 오전 이 대표의 사무실을 찾아 "4년 전에는 내가 이 자리에 앉아있었다. 이번에 찾아오게 되니 기분이 이상하다"며 인사를 나눴다. 김 위원장은 지난 1일 공식 임기를 시작한 상태다. 김 위원장은 "이번 선거로 거대 여당을 만드셨고, 경제 상황도 변화가 심하니 정치권이 옛날 사고로는 할 수 없다. 여야가 나라 발전을 위해 협조할 수 있는 자세를 가져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며 긍정적인 대화로 말문을 열었다. 이 대표도 "특히 방역은 관리가 어느 정도 되는데, 백신이나 치료제 개발이 아직 안돼서 언제까지 갈지 걱정이다. 경제 긴급대책을 세우긴 하지만 그것으로 끝날 일이 아니고, 여야가 합의해서 (해야 하는데) 이번에 극복 못하면 여태껏 해온 게 많이 훼손될 우려가 있다"고 동의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이번에 코로나 사태를 겪으며 방역 체제에 있어서는 국제적으로 가장 성공한 사례를 보이고 있지만, 이제 코로나로 인한 경제와 사회 문제를 동시에 취급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정부의 재정 역할이 중요하다"고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