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9.2℃
  • 맑음강릉 26.7℃
  • 구름많음서울 20.4℃
  • 구름조금대전 22.3℃
  • 구름조금대구 25.1℃
  • 구름많음울산 23.1℃
  • 구름많음광주 23.2℃
  • 구름많음부산 21.0℃
  • 구름많음고창 23.3℃
  • 흐림제주 19.4℃
  • 흐림강화 18.7℃
  • 구름조금보은 21.6℃
  • 구름조금금산 21.5℃
  • 구름조금강진군 21.1℃
  • 구름조금경주시 22.9℃
  • 구름많음거제 21.0℃
기상청 제공

정치

“대선 때 안경 벗어야” [황교안 삭발의 소득]

삭발 과정서 투블럭 헤어스타일 카메라 잡혀
숨겨진 외모에 네티즌 ‘술렁’
수염 합성 등 사진 확산
‘쾌남황’ 신조어도 등장
지지층 “대선 여성표 쓸어 담아라”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삭발이 나비효과를 일으키는 것일까.

인터넷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삭발 과정에서 투블럭 헤어스타일을 한 채 안경 벗은 황 대표 외모가 화제다.

황 대표는 16일 청와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퇴진 촉구 삭발식에 나섰다.

그 과정에서 황 대표는 안경을 벗었다. 머리카락은 중앙이 아닌 좌우를 중심으로 깎였다. 

때문에 본의 아니게 투블럭 스타일을 한 모습이 잠시나마 언론 카메라에 잡혔다.

이에 온라인상에서는 황 대표 외모에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한 여성커뮤니티 회원은 황 대표 얼굴에 수염을 합성하기도 했다.

한 네티즌은 “황교안, 대선 때 여성표 쓸어 담을 방법 하나 말해준다. 안경 벗어야 한다. 이건 진짜다”고 말했다.

일부에서는 지난 대선 때 여성층에서 비교적 높은 득표율을 보인 문재인 대통령 라이벌이라는 농담 반, 진담 반 평가도 나온다.

황 대표 성(姓)에 쾌남아를 합성한 쾌남황이라는 신조어도 등장했다.

이번 삭발로 황 대표에게 제기되던 가발설도 루머로 밝혀졌다. 

네티즌들은 “누가 황교안 탈모 가발이라고 한 거냐” 등 반응을 나타냈다.

한국당 중앙당사에도 때 아닌 문의전화가 빗발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당직자는 “공무원 스타일이었던 황 대표의 숨겨진 외모에 놀랐다는 지지자들 연락이 많다”고 귀띔했다.

이미지정치는 정보의 물결이 바다를 이루는 21세기 들어 강세를 보이고 있다.

정치학대사전편찬위원회가 발간한 21세기정치학대사전에 따르면, 정치정보 범람, 매스미디어 발전 등으로 인해 유권자의 합리적 정치·정책판단은 어려워졌다.

대신 감정적·감각적 종합이미지로 정책·정치의 선악 등을 판정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 

문 대통령 당선에도 이 같은 요소가 적잖은 영향을 끼쳤다는 게 정치권 분석이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김종인 "원구성 되면 종전과 다를 것" vs 이해찬 "서로간 신뢰 중요"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찾아, 국회 개원에 대한 여야 협치를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3일 오전 이 대표의 사무실을 찾아 "4년 전에는 내가 이 자리에 앉아있었다. 이번에 찾아오게 되니 기분이 이상하다"며 인사를 나눴다. 김 위원장은 지난 1일 공식 임기를 시작한 상태다. 김 위원장은 "이번 선거로 거대 여당을 만드셨고, 경제 상황도 변화가 심하니 정치권이 옛날 사고로는 할 수 없다. 여야가 나라 발전을 위해 협조할 수 있는 자세를 가져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며 긍정적인 대화로 말문을 열었다. 이 대표도 "특히 방역은 관리가 어느 정도 되는데, 백신이나 치료제 개발이 아직 안돼서 언제까지 갈지 걱정이다. 경제 긴급대책을 세우긴 하지만 그것으로 끝날 일이 아니고, 여야가 합의해서 (해야 하는데) 이번에 극복 못하면 여태껏 해온 게 많이 훼손될 우려가 있다"고 동의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이번에 코로나 사태를 겪으며 방역 체제에 있어서는 국제적으로 가장 성공한 사례를 보이고 있지만, 이제 코로나로 인한 경제와 사회 문제를 동시에 취급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정부의 재정 역할이 중요하다"고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