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9.1℃
  • 맑음강릉 26.1℃
  • 구름많음서울 20.1℃
  • 구름조금대전 21.7℃
  • 맑음대구 24.1℃
  • 구름많음울산 22.7℃
  • 구름많음광주 22.5℃
  • 구름많음부산 21.2℃
  • 구름많음고창 21.6℃
  • 흐림제주 18.9℃
  • 구름많음강화 18.2℃
  • 구름많음보은 20.7℃
  • 맑음금산 20.8℃
  • 구름조금강진군 20.9℃
  • 구름조금경주시 22.3℃
  • 구름많음거제 20.9℃
기상청 제공

경제

이태현 웨이브 대표의 대망① '2023 유료가입자 500만' 목표

토종 OTT 웨이브 출범...넷플릭스 독주 막는다
2023년 500만 명·유료가입자 연매출 5,000억 원 목표
우리도 OTT 한다...CJ ENM+JTBC=JV 합작법인 설립


[시사뉴스 이장혁 기자] 누가 넷플릭스의 성공가도를 막을 수 있을까. 

200만 유료 가입자를 둔 넷플릭스를 넘어 연말 디즈니의 한국 상륙이 시작되면 영상 스트리밍 서비스(OTT)시장 잠식은 시간문제다.

그래서일까. 글로벌 OTT의 독주를 막기 위해 토종 OTT가 신호탄을 쏘았다.

먼저 SKT·지상파 3사 통합 영상 스트리밍 서비스(OTT) '웨이브'가 출범한다.

옥수수(oksusu)와 푹(POOQ)을 통합한 서비스가 시작된다.

웨이브는 2023년까지 유료가입자 500만 명, 연 매출 5,000억 원 규모의 서비스 달성 목표를 잡았다. 

넷플릭스는 한국 진출 2년 만에 100만 가입자를 유치했다. 

4년 동안 500만 가입자는 쉽지 않다. 그래도 꿈은 크게 가지라고 하지 않는가.

“국내에서는 국산 콘텐츠 소비가 우선이다. 디즈니와 넷플릭스 콘텐츠가 매주 꽂히진 않기 때문에 미니시리즈, 주말 드라마, 예능을 앞세운 웨이브가 충분히 경쟁할 수 있다. 협력에 대해서는 오픈 마인드다.”

이태현 웨이브 대표는 토종 OTT의 경쟁력이 충분하다는 입장이다.

단, 전제 조건이 있다. 해외 OTT에 대한 규제가 필요하다는 것. 

김성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발의한 '방송법 전부개정법률안'은 OTT를 방송법 범주 안에 포함하고, 유료방송 수준으로 규제하는 것이 골자다.

“국내 미디어 산업을 해외 OTT에 내줄 수 없다. 글로벌 OTT에 토종 OTT라는 대항마가 필요하다.”

이희주 웨이브 플랫폼사업본부장도 "유튜브와 넷플릭스를 실효성 있게 규제할 수 있어야 된다"고 주장했다. 

규제 실효성이 담보되지 않으면 토종 OTT가 규제 무게를 안을 수밖에 없다는 이유에서다.

웨이브에 이어 CJ ENM과 JTBC도 OTT 합작법인 설립에 나선다. 

티빙(TVING)을 기반으로 양사가 가지고 있는 지식재산권(IP) 콘텐츠 통합 OTT 플랫폼 론칭에 합의했다.

양질의 콘텐츠를 국내는 물론 해외시장에 효과적으로 서비스하기 위해서는 최적의 플랫폼을 확보해야 된다는 절실함이 묻어난다.

정부도 토종 OTT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낡은 규제를 개선하고 방송, 미디어 산업이 도약할 수 있도록 정책 역량을 발휘하겠다”고 말했다.

콘텐츠 제작 역량 확충과 기술개발 전문인력 양성에도 힘을 쏟겠다는 이야기다.

관건은 콘텐츠다. 차별화된 콘텐츠 제공 여부가 성패를 가를 것은 자명해 보인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김종인 "원구성 되면 종전과 다를 것" vs 이해찬 "서로간 신뢰 중요"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찾아, 국회 개원에 대한 여야 협치를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3일 오전 이 대표의 사무실을 찾아 "4년 전에는 내가 이 자리에 앉아있었다. 이번에 찾아오게 되니 기분이 이상하다"며 인사를 나눴다. 김 위원장은 지난 1일 공식 임기를 시작한 상태다. 김 위원장은 "이번 선거로 거대 여당을 만드셨고, 경제 상황도 변화가 심하니 정치권이 옛날 사고로는 할 수 없다. 여야가 나라 발전을 위해 협조할 수 있는 자세를 가져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며 긍정적인 대화로 말문을 열었다. 이 대표도 "특히 방역은 관리가 어느 정도 되는데, 백신이나 치료제 개발이 아직 안돼서 언제까지 갈지 걱정이다. 경제 긴급대책을 세우긴 하지만 그것으로 끝날 일이 아니고, 여야가 합의해서 (해야 하는데) 이번에 극복 못하면 여태껏 해온 게 많이 훼손될 우려가 있다"고 동의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이번에 코로나 사태를 겪으며 방역 체제에 있어서는 국제적으로 가장 성공한 사례를 보이고 있지만, 이제 코로나로 인한 경제와 사회 문제를 동시에 취급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정부의 재정 역할이 중요하다"고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