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3 (수)

  • 구름많음동두천 19.7℃
  • 맑음강릉 27.0℃
  • 박무서울 20.5℃
  • 구름많음대전 23.3℃
  • 구름조금대구 25.2℃
  • 구름조금울산 23.3℃
  • 구름많음광주 23.8℃
  • 구름조금부산 21.8℃
  • 구름많음고창 23.6℃
  • 박무제주 20.2℃
  • 흐림강화 18.5℃
  • 구름많음보은 23.1℃
  • 구름조금금산 22.6℃
  • 구름많음강진군 21.2℃
  • 구름조금경주시 23.8℃
  • 구름많음거제 21.6℃
기상청 제공

정치

영국이 주목한 ‘김치 올드만’ [황교안 삭발의 소득]

<BBC> 홈페이지 메인에 황교안 기사 걸려
“게리 올드만 닮아 한국서 화제”
“김치 올드만 별명 붙어”
실제로 여성커뮤니티 중심 호응 높아
“한국서 삭발투쟁은 전통적 항의 형태”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영국 공영방송 <BBC> 공식홈페이지 메인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삭발 기사가 걸렸다.

<BBC>는 “황 대표에게 ‘김치 올드만’이라는 별명이 붙었다”고 전했다.

황 대표는 16일 반(反)조국 삭발 과정에서 숨겨진 외모가 드러나 온라인 여성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미중년 등 호응이 이어지고 있다.

<BBC>는 한국 시간으로 17일 오후 5시께 ‘왜 한국 정치인들은 머리를 깎는가’ 제하 기사를 홈페이지 메인에 내걸었다.

방송은 한국 정치권의 삭발투쟁 관행에 대해 “한국에서 전통적으로 내려오는 항의의 한 형태”라며 “유교에 뿌리를 둔 행위”라고 설명했다.

유교는 중국 고대국가 주나라의 이념을 춘추전국시대 인물인 공자(서양명 콘푸치우스)가 정리한 사상이다.

공자는 효경(孝經)에서 신체발부수지부모(身體髮膚受之父母. 신체와 터럭과 살갗은 부모에게서 받은 것)를 강조하며 머리카락 한 올도 함부로 버리지 말 것을 주장했다.

때문에 유교가 국교로 자리 잡은 조선시대 때에는 상투가 보편화 돼 남성도 머리카락을 깎지 않고 길렀다.

1895년 고종이 단발령을 내리자 전국 도처에서 자살자가 속출할 정도였다.

이 같은 유교의 영향으로 한국에서 삭발은 곧 모든 사회적 지위를 내려놓고 오로지 투쟁하겠다는 비장함으로 받아들여진다는 게 <BBC> 설명이다.

<BBC>는 황 대표에게 쾌남황 등 외에 ‘김치 올드만’이라는 별명도 붙었다고 전했다.

방송은 “황 대표의 삭발한 모습이 영국 배우 게리 올드만을 닮았다는 이유로 많은 (한국)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며 “그에게 김치 올드만이라는 별명이 붙여지기도 했다”고 했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김종인 "원구성 되면 종전과 다를 것" vs 이해찬 "서로간 신뢰 중요"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찾아, 국회 개원에 대한 여야 협치를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3일 오전 이 대표의 사무실을 찾아 "4년 전에는 내가 이 자리에 앉아있었다. 이번에 찾아오게 되니 기분이 이상하다"며 인사를 나눴다. 김 위원장은 지난 1일 공식 임기를 시작한 상태다. 김 위원장은 "이번 선거로 거대 여당을 만드셨고, 경제 상황도 변화가 심하니 정치권이 옛날 사고로는 할 수 없다. 여야가 나라 발전을 위해 협조할 수 있는 자세를 가져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며 긍정적인 대화로 말문을 열었다. 이 대표도 "특히 방역은 관리가 어느 정도 되는데, 백신이나 치료제 개발이 아직 안돼서 언제까지 갈지 걱정이다. 경제 긴급대책을 세우긴 하지만 그것으로 끝날 일이 아니고, 여야가 합의해서 (해야 하는데) 이번에 극복 못하면 여태껏 해온 게 많이 훼손될 우려가 있다"고 동의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이번에 코로나 사태를 겪으며 방역 체제에 있어서는 국제적으로 가장 성공한 사례를 보이고 있지만, 이제 코로나로 인한 경제와 사회 문제를 동시에 취급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정부의 재정 역할이 중요하다"고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