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09 (목)

  • 구름조금동두천 22.7℃
  • 구름많음강릉 22.4℃
  • 맑음서울 23.5℃
  • 구름많음대전 24.1℃
  • 구름많음대구 23.9℃
  • 흐림울산 20.6℃
  • 흐림광주 23.6℃
  • 구름많음부산 21.8℃
  • 흐림고창 21.0℃
  • 구름많음제주 21.8℃
  • 구름많음강화 19.8℃
  • 구름많음보은 21.0℃
  • 흐림금산 21.8℃
  • 구름많음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1.5℃
  • 구름많음거제 21.5℃
기상청 제공

정치

국토부 고위관계자, 투기 조장 의혹에 묵묵부답

여권 인사와 상부상조 의혹
반론 묻자 3일째 ‘침묵’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국토교통부 고위관계자가 여권 인사와의 상부상조로 투기를 조장했다는 의혹에 아직까지 아무런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

본지는 최근 국토부 고위관계자와 더불어민주당 B의원 간 의혹 제보를 보도했다(2019.9.25 ‘국토교통부 A씨와 B의원의 기묘한 인연’ 기사).

B의원이 자신이 소유한 어학원 명의로 2006년 고위관계자에게 불법 소지 후원을 했다가 고위관계자로부터 반환받은 사실이 드러났고, 고위관계자의 국토부 입성 후 B의원과 그의 장남 소유 부동산 값이 올랐다는 내용이었다.

반론을 듣기 위해 본지는 지난달 27일 고위관계자에게 카카오톡을 통해 입장을 물었다.

그러나 고위관계자는 해당 문자메시지를 읽고서도 3일이 지난 30일까지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일부 시민단체는 고위관계자가 일부러 투기를 조장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올 2월 고위관계자 등의 직무유기, 부동산 투기조장 행위 등 혐의에 대해 감사원에 감사를 청구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주호영 "국회 부의장 한자리는 '들러리'…민주당 알아서 해라"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8일 21대 전반기 국회 야당 몫 부의장 자리를 포기한 배경에 대해 "법제사법위원회와 전 상임위원회를 더불어민주당이 가져간 상태에서 부의장 한자리를 받아오는 건 들러리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MBC '뉴스데스크'에 출연해 "국회를 협치 혹은 상생으로 운영할 수 있는 가장 핵심자리는 법사위"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당 말대로 책임정치하고 (여당이) 모든 책임을 지겠다하니 부의장 자리까지 다 알아서하게 하자"며 "(부의장) 한자리는 민주당이 자기당 출신으로 채우든지 어떻게든 할 것"이라고 했다. 부의장 협의가 필요한 국회 정보위원회 구성과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진행과 관련해선 "민주당이 부의장 한자리를 채우든지 아니면 채우지 않더라도 이 상태로 정보위 구성에 지장이 없다는 해석을 갖고 진행하는 것 같다"고 했다. 7월 임시국회 전략과 관련해선 "지금 7월 국회에 여러 가지 이슈가 많다"며 "부동산 가격 폭등, 인천국제공항공사(인국공) 사태, 최숙현 선수를 비롯한 체육계인권 문제 등 여러 문제가 있는데 모든 상임위원회에서 최선을 다해서 민주당 정부 실정을 지적하고 바로잡는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칼럼]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백종원 차기대선주자 논란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최근 불거진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보면서 제일 먼저 요즘 유행하는 유행가 제목이 떠올랐다. 한 TV방송의 미스터트롯이란 트로트가요 경연대회에서 2위를 하며 요즘 대세 가수로 떠오른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노래다. 제목도 제목이지만 이 노래 가사 중에 “뭐하는데 여기서 뭐하는데 도대체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구절도 요즘 상황을 떠올리게 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19일 통합당 초선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차기 대선주자를 논하며 느닷없이 "(대선후보로) 백종원 씨 같은 분은 어때요?"라고 말을 꺼내 논란의 불씨를 지폈다. 김 위원장은 왜 갑자기 백 대표 얘기를 꺼냈을까? 완전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 ‘니가 왜 거기서 나와’였다. 김 위원장이 백 대표를 진짜 통합당 대선주자로 하자는 얘기가 아니었음은 삼척동자도 다 안다. 그런데 정치판에서는, 심지어 언론까지 마치 물 만난 고기처럼 백 대표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이슈화해서 난장판을 만들었다. 정치권과 언론은 아닌 것 다 알면서도 의도적으로 설화(舌禍)만들기에 경쟁하듯 열을 올렸다. 논란이 거세지자 백 대표는 “대선은 꿈 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