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9.2℃
  • 맑음강릉 26.7℃
  • 구름많음서울 20.4℃
  • 구름조금대전 22.3℃
  • 구름조금대구 25.1℃
  • 구름많음울산 23.1℃
  • 구름많음광주 23.2℃
  • 구름많음부산 21.0℃
  • 구름많음고창 23.3℃
  • 흐림제주 19.4℃
  • 흐림강화 18.7℃
  • 구름조금보은 21.6℃
  • 구름조금금산 21.5℃
  • 구름조금강진군 21.1℃
  • 구름조금경주시 22.9℃
  • 구름많음거제 21.0℃
기상청 제공

정치

문희상 의장, 전 일왕에 사과편지?

가와무라 일한의원연맹 간사장 주장
국회대변인실 “전혀 사실 아냐”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전(前) 일왕 사과편지 논란에 휩싸였다.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일한의원연맹 간사장은 6일 <BS후지> ‘프라임뉴스’에 출연해 문 의장이 아키히토(明仁) 상황에게 사과편지를 보냈다고 주장했다.

구체적으로 3일 문 의장과의 비공개회동 때 문 의장이 사과편지를 보냈음을 밝혔다고 설명했다.

문 의장은 4일 도쿄에서 열린 G20국회의장회의에 참석했다. 전 날 가와무라 간사장,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자민당 간사장을 비공개면담했다.

문 의장은 앞서 2월 8일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일본) 총리가 일본을 대표해 한마디만 하면 (해결)된다. 나로서는 (아키히토) 일왕이 그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인터뷰에서 “전쟁 주범의 아들인 일왕”이라는 표현도 썼다.

이후 6월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전 일본 총리가 방한하자 문 의장은 해당 발언을 사과했다.

최근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와 와세다대 강연에서도 “마음에 상처를 입은 분들에게 죄송하다”, “일본분들 마음을 아프게 한 점에 대해 미안하다는 뜻을 분명히 전한다”고 말했다.

논란이 일자 7일 국회대변인실은 “문 의장의 일왕 앞 사과편지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이 날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모르는 내용”이라고 밝혔다.

한일관계에서 뜨거운 감자인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문 의장이 제시한 해법도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문 의장은 5일 와세다대 강연에서 박근혜정부에서 설립됐다가 현 정부에서 해산된 화해·치유재단의 남은 재원 60억 원, 한일 기업·국민의 기부금·성금으로 피해자를 지원하자고 주장했다.

국내에서는 국민성금 모금에 부정적이다. 일본 정부 지원금이 투입된 화해·치유재단을 대책 없이 해산하고 이제 와서 책임을 국민에게 전가하는 것 아니냐는 것이다.

6일 <NHK>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 관계자도 “일본 기업이 비용을 내는 게 전제가 돼 있기에 일본으로서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난색을 표했다.

문 의장은 아들 세습공천 의혹도 사고 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지난달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문 의장의 사법개혁 법안 12월 3일 본회의 부의 결정에 대해 위법적이라며 “자기 아들을 의정부에 세습공천해 달라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청탁하기 위함”이라고 주장했다.

문 의장 측은 의혹을 부인했다. 국회의장실 관계자는 “(총선 출마는) 아들이 결정할 일이지 문 의장이 결정할 사안은 아니다”고 말했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김종인 "원구성 되면 종전과 다를 것" vs 이해찬 "서로간 신뢰 중요"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찾아, 국회 개원에 대한 여야 협치를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3일 오전 이 대표의 사무실을 찾아 "4년 전에는 내가 이 자리에 앉아있었다. 이번에 찾아오게 되니 기분이 이상하다"며 인사를 나눴다. 김 위원장은 지난 1일 공식 임기를 시작한 상태다. 김 위원장은 "이번 선거로 거대 여당을 만드셨고, 경제 상황도 변화가 심하니 정치권이 옛날 사고로는 할 수 없다. 여야가 나라 발전을 위해 협조할 수 있는 자세를 가져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며 긍정적인 대화로 말문을 열었다. 이 대표도 "특히 방역은 관리가 어느 정도 되는데, 백신이나 치료제 개발이 아직 안돼서 언제까지 갈지 걱정이다. 경제 긴급대책을 세우긴 하지만 그것으로 끝날 일이 아니고, 여야가 합의해서 (해야 하는데) 이번에 극복 못하면 여태껏 해온 게 많이 훼손될 우려가 있다"고 동의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이번에 코로나 사태를 겪으며 방역 체제에 있어서는 국제적으로 가장 성공한 사례를 보이고 있지만, 이제 코로나로 인한 경제와 사회 문제를 동시에 취급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정부의 재정 역할이 중요하다"고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