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11.08 (금)

  • 맑음동두천 5.1℃
  • 맑음강릉 11.4℃
  • 맑음서울 7.3℃
  • 맑음대전 8.0℃
  • 맑음대구 11.4℃
  • 구름조금울산 11.3℃
  • 맑음광주 9.9℃
  • 맑음부산 13.5℃
  • 맑음고창 10.1℃
  • 구름조금제주 13.8℃
  • 맑음강화 7.3℃
  • 맑음보은 7.1℃
  • 맑음금산 3.8℃
  • 맑음강진군 11.6℃
  • 구름조금경주시 12.2℃
  • 맑음거제 14.0℃
기상청 제공

정치

문희상 의장, 전 일왕에 사과편지?

가와무라 일한의원연맹 간사장 주장
국회대변인실 “전혀 사실 아냐”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전(前) 일왕 사과편지 논란에 휩싸였다.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일한의원연맹 간사장은 6일 <BS후지> ‘프라임뉴스’에 출연해 문 의장이 아키히토(明仁) 상황에게 사과편지를 보냈다고 주장했다.

구체적으로 3일 문 의장과의 비공개회동 때 문 의장이 사과편지를 보냈음을 밝혔다고 설명했다.

문 의장은 4일 도쿄에서 열린 G20국회의장회의에 참석했다. 전 날 가와무라 간사장,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자민당 간사장을 비공개면담했다.

문 의장은 앞서 2월 8일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일본) 총리가 일본을 대표해 한마디만 하면 (해결)된다. 나로서는 (아키히토) 일왕이 그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인터뷰에서 “전쟁 주범의 아들인 일왕”이라는 표현도 썼다.

이후 6월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전 일본 총리가 방한하자 문 의장은 해당 발언을 사과했다.

최근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와 와세다대 강연에서도 “마음에 상처를 입은 분들에게 죄송하다”, “일본분들 마음을 아프게 한 점에 대해 미안하다는 뜻을 분명히 전한다”고 말했다.

논란이 일자 7일 국회대변인실은 “문 의장의 일왕 앞 사과편지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이 날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모르는 내용”이라고 밝혔다.

한일관계에서 뜨거운 감자인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문 의장이 제시한 해법도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문 의장은 5일 와세다대 강연에서 박근혜정부에서 설립됐다가 현 정부에서 해산된 화해·치유재단의 남은 재원 60억 원, 한일 기업·국민의 기부금·성금으로 피해자를 지원하자고 주장했다.

국내에서는 국민성금 모금에 부정적이다. 일본 정부 지원금이 투입된 화해·치유재단을 대책 없이 해산하고 이제 와서 책임을 국민에게 전가하는 것 아니냐는 것이다.

6일 <NHK>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 관계자도 “일본 기업이 비용을 내는 게 전제가 돼 있기에 일본으로서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난색을 표했다.

문 의장은 아들 세습공천 의혹도 사고 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지난달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문 의장의 사법개혁 법안 12월 3일 본회의 부의 결정에 대해 위법적이라며 “자기 아들을 의정부에 세습공천해 달라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청탁하기 위함”이라고 주장했다.

문 의장 측은 의혹을 부인했다. 국회의장실 관계자는 “(총선 출마는) 아들이 결정할 일이지 문 의장이 결정할 사안은 아니다”고 말했다.








스포츠토토 사업자 은행엔 ‘계륵’[국민체육진흥공단, 조재기 이사장의 꼼수?]
[시사뉴스 박상현 기자] 연매출 5조 원에 이르는 스포츠토토(체육진흥투표권) 입찰이 취소돼 재공고를 앞둔 사태가 벌어졌다. 조달청은 1일 "발주처인 국민체육진흥공단(이하 공단)과 협의해 스포츠토토 입찰을 취소하고 2주 이내에 재입찰을 공고하겠다"고 밝혔다. 1일은 심사를 마치고 우선협상대상자를 발표할 예정이었다. 입찰 막바지에 돌연 입찰을 취소한 것이다. 조달청은 발주처의 입찰 대행기관일 뿐 이번 입찰 취소한 것은 사실상 공단이다. 공단은 자세한 이유를 밝히지 않고 있다. 전례가 없는 입찰 취소 사태가 터졌는데도 “입찰 참가 자격에 공정성 문제가 있었다”는 짧은 답이 전부다. 입찰에 참여한 업체 의견을 종합하면 ‘은행 문제가 터졌다’는 게 중론이다. 공단이 스포츠토토 사업의 특성을 고려하지 않고 특정 은행 참여를 의무적으로 넣었다가 문제를 키웠다는 것이다. 공단 입찰제안요청서는 ‘입찰 참여 컨소시엄은 국내 은행을 필수적으로 포함해 참여해야 한다’고 적시했다. 해당 은행은 지점 수 600개 이상으로 못박았다. 이를 충족하는 국내 은행은 6개뿐이다. 입찰 참여 의사를 밝힌 은행은 농협은행, 우리은행, 기업은행 3개에 불과해 컨소시엄을 3개로

[건강백세] 스트레스를 해소하며 적절한 신체 활동 유도하기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심근경색증, 관상동맥질환, 뇌졸중, 심부전증, 말초혈관질환 등 심장과 혈관에 발생하는 심혈관질환은 암에 이어 한국인의 사망 원인 중 두 번째로 많은 질병이다. 특히, 요즘처럼 낮과 밤의 기온 차가 크면 심장에 무리가 오기 쉬워 심혈관질환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심혈관질환 발병을 낮추는 생활습관들을 소개한다. 개를 길러라 미국 심장협회저널 <서큘레이션>에 최근 게재된 보고서에서 개를 기르는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사망률이 24%가량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심장마비나 뇌졸중 같은 심혈관질환으로 사망할 위험이 각각 35%, 31% 낮았다. 보고서를 작성한 캐나다 토론토대의 캐롤라인 크램 교수팀은 이 주제와 관련해 1950년부터 올해까지 진행된 이전 연구 10건, 약 380만 명의 표본에 대한 매타분석을 실시했다. 연구팀의 분석에 따르면 개를 기르는 것이 장기간에 걸쳐 사망위험을 낮추는 것과 관련이 있으며, 이는 심혈관질환으로 인한 사망률이 낮아지기 때문일 수 있다고 결론 내렸다. 베스 이스라엘 디컨너스 병원 심장병 전문의 드루프 카지는 “개들은 우정을 나눌 수 있고, 근심과 외로움을 줄여준다. 자신감을

[박성태 칼럼] 정시 확대 후폭풍 감안해야
[박성태 배재대학교 부총장] 대통령이 사교육 시장 키우나? 교육계 진보·보수단체 ‘공교육 포기 선언’ “정시 확대는 조국민심 달래기” …교육현장 혼란, 사교육시장 ‘대목’ ‘강남 8학군 부활’ 전망에 대치동 집값 벌써 ‘들썩’ “4차산업혁명 미래교육서 퇴행” ‘정시 확대’ 갈피 못 잡는 대학 …교육계 “날림도 이런 날림이 없다” 대입정책 ‘난폭 U턴’에도 ‘정부에 찍힐라’ 숨죽인 대학들 최근 언론은 이런 제목의 기사를 쏟아내며 청와대의 정시 확대방향을 격하게 질타했다. 대통령의 “정시 확대” 한마디가 벌집을 쑤셔놓은 것이다. 문재인대통령이지난22일국회시정연설과25일교육개혁관계장관회의에서정시확대발언을연이어하자교육계,교육단체는물론학부모까지나서서“대통령이오히려교육정책의혼란을부추긴다”며볼멘소리다. 대통령의정시확대발언이후사교육업체의주가는뛰기시작했고,서울대치동,목동,중계동등주요학원가에서는이미정시확대를기정사실로받아들이고관련프로그램을개발하고 있는것으로알려졌다. 부동산가에서는‘강남8학군부활’전망에대치동집값이들썩일조짐이보이고있다. 정부가강남의부동산값을잡으려고분양가상한제를도입하는등안간힘을 쓰고있는데엇박자도이런엇박자가없다. 더욱이지난해치열한공론화과정을거쳐결정한2022학년도대입‘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