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12.16 (월)

  • 구름조금동두천 10.3℃
  • 맑음강릉 16.4℃
  • 맑음서울 10.9℃
  • 맑음대전 12.6℃
  • 맑음대구 10.8℃
  • 맑음울산 13.8℃
  • 구름조금광주 14.7℃
  • 맑음부산 15.8℃
  • 구름많음고창 14.0℃
  • 맑음제주 17.2℃
  • 구름많음강화 9.2℃
  • 구름조금보은 11.2℃
  • 구름조금금산 11.9℃
  • 구름많음강진군 14.8℃
  • 맑음경주시 13.6℃
  • 구름조금거제 12.2℃
기상청 제공

경제

숫자로 본 박카스 신화 [동아제약의 힘]

박카스는 원래 알약?
처음 가격은 40원···짜장면 값 100배 오를 때 15배밖에 안 올라



[시사뉴스 이장혁 기자] 동아제약 피로회복제 박카스가 올해로 56세가 됐다. 

지난 1963년 드링크 형태로 세상에 나온 박카스는 강산이 다섯 번 바뀌는 동안에도 한결같은 사랑을 받아왔다. 

국내 제약업계 사상 최고의 히트상품으로 평가받는 박카스를 숫자로 들여다본다.

1=1961년 박카스가 세상에 처음 나왔을 때는 알약이었다. 

이후 앰풀(박카스 내복액)을 거쳐 1963년 지금과 같은 드링크 형태로 바뀌었다. 

동아제약은 박카스 매출을 발판으로 1967년부터 2012년까지 46년 동안 국내 제약업계 1위 자리를 놓치지 않았다. 

박카스는 국내 의약외품 시장에서도 부동의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2018년 식약처 발표에 따르면 의약외품 중 박카스 생산액 비중은 17.1%다. 

국내 생산 의약외품 10개 중 1개가 박카스라는 의미다.

8=박카스 생일은 8월 8일이다. 

박카스라는 이름은 1961년 처음 나왔지만 드링크 형태로 바꾼 1963년 8월 8일을 박카스 발매일로 공식 지정하고 이를 기념하고 있다. 

동아제약은 지난해 8월 8일 박카스 발매 55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기념식에서는 ‘박카스가 전달하는 느린 편지’ 프로그램을 통해 임직원이 직접 손편지를 작성했는데, 작성한 손편지는 박카스 발매 60주년이 되는 2023년 8월 8일에 전달될 예정이다.


40=1963년 박카스 한 병 가격은 40원이었다. 

짜장면 한 그릇 가격과 똑같았다. 서울택시 기본요금이었던 30원보다 높았다.

당시 물가를 보면 결코 싼 값이 아니었다.

그 사이 짜장면 한 그릇 가격이 100배 넘게 뛰고 서울 택시 기본요금은 120배 이상 올랐다. 

하지만 박카스(박카스D 기준, 600원)는 15배 오르는 데 그쳤다.

200=박카스는 2017년 누적 판매량 200억 병을 돌파했다.

박카스 한 병 길이는 12센티미터다.(박카스D 기준) 

이 병을 옆으로 이어 놓으면 지구(둘레 약 4만 킬로미터)를 60바퀴나 돌고 남을 만큼 막대한 양이다. 

120년 넘는 국내 제약산업 사상 단일 브랜드로 200억 병을 넘어선 것도 박카스가 최초다.


2000=박카스는 2015년 2,010억 원 매출을 기록했다.

출시 후 처음으로 제약회사 단일 제품 국내 매출 2,000억 원을 돌파한 것이다.

1994년 매출 1,000억 원 달성 후 20년 만의 대기록으로 2015년 이후 4년 연속 2,000억 원이 넘는 매출을 올렸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가치를 발행한다” 조용만 한국조폐공사 사장 [2019 올해의 CEO 9]
[시사뉴스 오승환 기자] 화폐에 불량이 있다면? 화폐를 완벽히 위조할 수 있는 기계가 생긴다면? 영화에나 나올 법한 상상은 현실에선 절대 발생하지 않는다. 한국조폐공사가 있기 때문이다. 조폐공사는 다양한 지불결제 수단의 등장으로 전통적인 화폐사업 비중이 감소하며 큰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2018년 조용만 사장이 취임한 후 단순 화폐 제조회사가 아닌 4차산업혁명 시대에 맞춰 진화하는 선도기업으로 탈바꿈에 성공했다. 화폐사업으로 다져진 대한민국 최고의 보안기술은 조 사장의 기획력과 만나 지속가능한 경영의 발판이 됐다. 조 사장은 사업 다각화로 미래 신성장 동력 확보는 물론 실적향상까지 이뤘다. 차세대 전자여권 발급 추진, 정품인증사업 확대, 특수압인사업 강화 등으로 올해 상반기 매출액 2,466억 원, 영업이익 102억 원을 달성했다. 각각 전년 동기 대비 23%, 42%의 고속 성장이다. 지난해 매출액 4,806억 원으로 달성한 ‘사상 최대 매출액’ 훈장은 올해도 갱신될 것으로 보인다. 블록체인 기반의 공공분야 서비스플랫폼 ‘콤스코(KOMSCO) 신뢰플랫폼’도 국내 최초 도입해 전국 지자체 모바일 지역 사랑상품권 발행 서비스를 안정 궤도에 올렸다. 윤리·인권


문화

더보기
[생명의 샘] 사랑이 담긴 말
사랑이 담긴 말은 상대에게 감동과 행복을 주지만 미움을 담은 말은 상처를 줍니다. 예수님은 선과 사랑이 담긴 말, 진실한 말, 생명을 살리는 말씀만 하셨습니다. 불필요하고 무익한 말을 하지 않으셨으며 하나님께 영광 돌리는 말씀만 하셨습니다. 온유하고 자상한 모습으로 영적인 말씀을 지혜롭게 비유를 통해 깨닫게 해 주셨습니다. 악한 자에게도 악으로 대항치 않으시며 오직 진리와 선으로 말씀하셨지요. 사람들이 올무를 잡고자 여러 가지 말로 예수님을 시험할 때에도 결코 찌르거나 변론하지 않으셨습니다. 미운 감정이나 불편한 마음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그들이 하나님의 참뜻을 깨달을 수 있도록 선하고 지혜로운 말씀으로 일러 줄 뿐이었지요. 그래도 깨우치지 못할 때에는 다투지 않고 조용히 물러나셨습니다. 누가복음 10장을 보면 한 율법사가 시험하기 위해 예수님께 질문합니다. 율법사는 “선생님, 내가 무엇을 하여야 영생을 얻으리이까?” 하였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율법사가 자기를 시험하려는 의도가 있다는 것을 아셨습니다. 그래서 구태여 올무 잡힐 필요가 없기에 대답해 주시지 않고 되물으십니다. “율법에 무엇이라 기록되었으며 네가 어떻게 읽느냐?” 그러자 율법사가 대답합니다. “네

오피니언

더보기
[이필재는 58년 개띠다] <제1화> 애비를 욕보이는 야만의 시대
1967년 초등학교 3학년 때 나는 왕십리의 무학국민학교로 전학했다. 아버지의 직장이 있던 뚝섬에서 가까운 왕십리로 이사했기 때문이었다. 그때까지 나는 영등포구 오류동에서 태어나 줄곧 거기서 살았다. 오래 전 내가 태어난 이 동네를 찾은 적이 있다. 내가 3학년 1학기까지 다닌 오류국민학교, 내가 자란 오류동교회를 기준점으로 그 시절 하굣길을 되짚어 봤다. 내가 살던 집은 흔적을 찾기 어려웠다. 서울 사람들은 실향민이다. 고향을 찾아도 이미 옛 모습을 잃었기 때문이다. 전학한 학교의 우리 반은 100명이 넘었다. 2부제 수업을 했는 데도 그랬다. 말 그대로 콩나물 교실이었다. 지난 여름 인터뷰하기 위해 만났다 우연히 국민학교 7년 선배임을 알게 된 박용기 박사는 자기가 다닐 땐 3부제 수업을 했다고 들려줬다. 중학교 3학년 때 담임은 어쩌다 학생의 행실이 못마땅하면 빈정거리듯이 “니 애비가 그러더냐”라고 말하곤 했다. 나는 그 말이 몹시 거슬렸다. 아들의 행실로 인해 왜 애먼 아버지가 ‘애비’ 소리를 들어야 하나? 그 시절 나는 체구가 작았고 유약한 성품의 내성적인 아이였다. 그러면서도 남들 앞에 서고 싶어 했다. 우리 반엔 손 아무개라는 아이가 있었다. 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