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08 (수)

  • 맑음동두천 27.0℃
  • 구름많음강릉 23.4℃
  • 구름많음서울 28.1℃
  • 구름많음대전 27.3℃
  • 구름많음대구 27.4℃
  • 구름많음울산 25.0℃
  • 구름많음광주 26.2℃
  • 구름많음부산 23.3℃
  • 구름많음고창 23.0℃
  • 구름많음제주 22.9℃
  • 맑음강화 20.7℃
  • 구름많음보은 25.5℃
  • 구름많음금산 25.7℃
  • 구름조금강진군 25.9℃
  • 구름많음경주시 25.7℃
  • 구름조금거제 24.0℃
기상청 제공

정치

[2019 국정감사 우수의원] ⑲“안보엔 여·야 없다. feat.언어의 마술사” 하태경(국방위·해운대 갑)

“정권은 바뀌어도 국방안보는 원칙대로!”

대한민국 헌법 제 61.

국회는 국정을 감사하거나 특정한 국정사안에 대 해 조사할 수 있다.국정감사는 행정부를 견제하고 감시해야 할 국회의원 본연의 역할이다. “우리동네 국회의원이 그 역할에 충실하고 있을까?” “우리 목소리를 대변해 정부 정책에 앞장 설 수 있을까?” 창간 31년 정론(正論) 외길을 걸어온 <시사뉴스><수도권일보>와 함께 ‘2019 국정감사 우수의원 20’을 선정해 수상한다. 우수의원은 국정감사 기간 국회의원들의 감사 활동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시사뉴스>, <수도권일보> 편집국 기자, 외부 필진 등 109명의 선정위원이 모니터링 한 후 투표로 선정했다.

 

철저한 준비와 날카로운 질문

민생현안에 대한 심도 깊은 질의와 정책 대안 제시, 현안 해결에 앞장서고 국민의 알권리를 충족했는지 여부 등이 주요 기준이 됐다. 20대 국회의 마지막 국정감사. 진정한 정책 국감을 위해 누구보다 빛났던 그들을 소개한다.(가나다순) 21대 국회는 보다 많은 의원이 올바른 의정활동을 할 수 있기를

 



#안보엔 여·야 없다. feat. 언어의 마술사 -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국방위·해운대 갑)


[사뉴스 이장혁 기자] 하태경 의원은 국가 안보만큼은 여·야 구분 없이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헤이해진 안보의식을 고취시키기 위한 질의들을 쏟아냈다.

 

하 의원이 양산한 무수한 어록은 가히 언어의 마술사라 불리어도 손색없었다.

 

우리가 북한 돼지까지 눈치 봐야 합니까?”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북한에서 감염된 멧돼지가 무너진 철조망을 넘어 유입됐을 가능성이 제기되자 우리 군 경계태세를 지적하며 한마디를 남겼다.

 

경계태세가 완벽해 가능성이 없다고 답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머쓱해질 수밖에 없었다.

 

문신한 사람들로 특수부대를 만들자

 

문신자에 대한 병역면탈에 대해선 혐오감 때문에 병역을 면탈 받는다면 차라리 이들로 부대를 따로 편성하자며 날카롭게 비판했다.

 

서너 번씩 속는 건 의도적으로 당해주는 거라는 의심이 든다.”

 

방사청이 한 사람에게 총 8차례나 사기를 당한 사실을 밝혀낸 장면은 백미. 하 의원은 해군 통영함·소해함 납품비리에 연루된 무기상에게 총 8차례 걸쳐 약 1,385억 원을 지급했다는 사실을 밝히며 방사청의 무능을 질타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칼럼]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백종원 차기대선주자 논란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최근 불거진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보면서 제일 먼저 요즘 유행하는 유행가 제목이 떠올랐다. 한 TV방송의 미스터트롯이란 트로트가요 경연대회에서 2위를 하며 요즘 대세 가수로 떠오른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노래다. 제목도 제목이지만 이 노래 가사 중에 “뭐하는데 여기서 뭐하는데 도대체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구절도 요즘 상황을 떠올리게 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19일 통합당 초선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차기 대선주자를 논하며 느닷없이 "(대선후보로) 백종원 씨 같은 분은 어때요?"라고 말을 꺼내 논란의 불씨를 지폈다. 김 위원장은 왜 갑자기 백 대표 얘기를 꺼냈을까? 완전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 ‘니가 왜 거기서 나와’였다. 김 위원장이 백 대표를 진짜 통합당 대선주자로 하자는 얘기가 아니었음은 삼척동자도 다 안다. 그런데 정치판에서는, 심지어 언론까지 마치 물 만난 고기처럼 백 대표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이슈화해서 난장판을 만들었다. 정치권과 언론은 아닌 것 다 알면서도 의도적으로 설화(舌禍)만들기에 경쟁하듯 열을 올렸다. 논란이 거세지자 백 대표는 “대선은 꿈 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