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06 (월)

  • 구름많음동두천 29.1℃
  • 구름조금강릉 27.0℃
  • 구름많음서울 29.8℃
  • 흐림대전 28.9℃
  • 흐림대구 27.3℃
  • 흐림울산 24.8℃
  • 박무광주 24.0℃
  • 박무부산 24.1℃
  • 흐림고창 24.8℃
  • 흐림제주 24.2℃
  • 구름많음강화 26.4℃
  • 구름많음보은 27.9℃
  • 흐림금산 27.6℃
  • 흐림강진군 23.5℃
  • 흐림경주시 26.6℃
  • 흐림거제 23.2℃
기상청 제공

정치

각본 ‘있는’ 국민과의 대화? [문재인 대통령 대국민담화]

靑 “각본 없이 즉석 질문에 대통령이 답”
정작 패널 모집공고에는 “사전 내용 확인”
네티즌 “無각본이라면서 질문내용 확인 왜?”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19일 오후 8시 <MBC>에서 방영될 예정인 ‘각본 없는’ 문재인 대통령 대국민담화가 ‘각본 있는 담화’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MBC>는 특별기획 프로그램 ‘2019 국민과의 대화, 국민이 묻는다’ 참여자를 근래 모집했다.

최근 다수 온라인커뮤니티에 오른 해당 공고 캡처사진에는 “내용 확인 등을 위해 사전에 전화 인터뷰가 있다”는 내용이 있다.

이에 많은 네티즌 사이에서 논란이 일었다. ‘각본 없는’ 대국민담화라면 굳이 사전에 질문 내용을 확인할 이유가 없지 않느냐는 것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8일 브리핑에서 “이번 ‘국민과의 대화’는 사전 각본 없이 국민들의 즉석 질문에 대통령이 답하는 타운홀미팅 형식으로 약 100분간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고에서 “개인정보를 요청할 수 있다”고 명시된 점도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문 대통령의 ‘복심’으로 통했던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도 이번 행사에 우려를 나타내 눈길을 끌었다.

그는 18일 <tvn> ‘김현정의 쎈터뷰’에 출연해 “내가 청와대 안에 있었다면 ‘국민과의 대화’ 연출 안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질문 내용 확인, 개인정보 요청이 부적절한 폭언, 테러 등 돌발상황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라는 반론도 있다.

‘국민과의 대화’는 19일 오후 8시부터 MC 겸 가수 배철수의 사회로 약 100분간 방송될 예정이다. 국민 패널은 300명이 선정됐다.

문 대통령은 통상 월요일에 주재하는 수석·보좌관회의까지 건너뛰고 이번 행사를 준비한 것으로 전해졌다.


배너







정치

더보기
故최숙현선수 가혹행위 추가 피해자들, 국회 기자회견서 폭로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트라이애슬론(철인 3종 경기) 국가대표 출신 고(故) 최숙현 선수가 상습적 폭행과 가혹행위를 견디지 못해 극단적 선택을 한 가운데 최 선수와 함께 선수 생활을 했던 피해자들의 증언이 나왔다. 미래통합당 이용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숙현 선수 사건으로 신체적 정신적 충격 가시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동료 선수들이 당시 상황을 직접 증언하기 위해 큰 결심과 용기로 함께 이 자리에 섰다"며 추가 피해자 2명을 소개했다. 자신을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선수 생활을 한 동료 선수라고 소개한 이 피해자는 "그동안 보복이 두려웠던 피해자로서 억울하고 외로웠던 숙현이의 진실을 밝히고자 이 자리에 섰다"고 밝혔다. 이어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은 감독과 특정 선수만의 왕국이었으며 폐쇄적이고 은밀하게 상습적인 폭력과 폭언이 당연시돼 있었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감독은 숙현이와 선수들에게 상습적인 폭행과 폭언을 일삼았으며 주장 선수도 숙현이와 저희를 집단 따돌림 시키고 폭행과 폭언을 일삼았다"고 말했다. 이 피해자는 "감독은 2016년 8월 점심에 콜라를 한 잔 먹어서 체중이 불었다는 이유로 빵을 20만원어치 사와 최숙현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칼럼]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백종원 차기대선주자 논란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최근 불거진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보면서 제일 먼저 요즘 유행하는 유행가 제목이 떠올랐다. 한 TV방송의 미스터트롯이란 트로트가요 경연대회에서 2위를 하며 요즘 대세 가수로 떠오른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노래다. 제목도 제목이지만 이 노래 가사 중에 “뭐하는데 여기서 뭐하는데 도대체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구절도 요즘 상황을 떠올리게 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19일 통합당 초선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차기 대선주자를 논하며 느닷없이 "(대선후보로) 백종원 씨 같은 분은 어때요?"라고 말을 꺼내 논란의 불씨를 지폈다. 김 위원장은 왜 갑자기 백 대표 얘기를 꺼냈을까? 완전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 ‘니가 왜 거기서 나와’였다. 김 위원장이 백 대표를 진짜 통합당 대선주자로 하자는 얘기가 아니었음은 삼척동자도 다 안다. 그런데 정치판에서는, 심지어 언론까지 마치 물 만난 고기처럼 백 대표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이슈화해서 난장판을 만들었다. 정치권과 언론은 아닌 것 다 알면서도 의도적으로 설화(舌禍)만들기에 경쟁하듯 열을 올렸다. 논란이 거세지자 백 대표는 “대선은 꿈 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