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08 (수)

  • 맑음동두천 27.0℃
  • 구름많음강릉 23.4℃
  • 구름많음서울 28.1℃
  • 구름많음대전 27.3℃
  • 구름많음대구 27.4℃
  • 구름많음울산 25.0℃
  • 구름많음광주 26.2℃
  • 구름많음부산 23.3℃
  • 구름많음고창 23.0℃
  • 구름많음제주 22.9℃
  • 맑음강화 20.7℃
  • 구름많음보은 25.5℃
  • 구름많음금산 25.7℃
  • 구름조금강진군 25.9℃
  • 구름많음경주시 25.7℃
  • 구름조금거제 24.0℃
기상청 제공

정치

조국 다음 타깃은 나경원? [검찰, '나경원 자녀입시 의혹' 추가 고발인 조사]

방정균 사학국본 대변인 고발인 조사
자녀 입시·사학비리 등 고발돼

[시사뉴스 이장혁 기자] 검찰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자녀 부정입시 의혹 등과 관련해 두 번째 고발인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 8일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 소장을 고발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한 바 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성상헌)는 이번엔 방정균 '사립학교개혁과 비리추방을 위한 국민운동본부'(사학개혁국본) 대변인을 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사학개혁국본과 민생경제연구소 등은 9월부터 일곱 차례에 걸쳐 자녀 입시·성적 의혹과 스페셜올림픽코리아 및 사학 비리 등과 관련해 나 원내대표를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이들은 고발인 조사에 출석해 나 원내대표 등의 불법 비리 혐의를 설명할 예정이다.



"그동안 검찰은 어떤 사건에 대해 과잉 수사라고 비난받는 반면, 나 원내대표의 각종 비리 의혹에 대해선 아무런 수사도 진행하지 않아 큰 사회적 비판을 받고 있다."

"검찰에 대한 범국민적 비판이 고조돼서인지 2차 고발인 조사를 진행한다고 연락이 왔다. 나머지 고발 건에 대해서도 신속하고 대대적인 수사를 촉구할 예정이다."

이들은 그동안 나 원내대표와 가족에 대해 여러 비리 의혹을 제기해 왔다.

"나 원내대표 딸이 성신여대 입학과 성적 취득 과정에서 부당한 혜택을 받았다." 

"나 원내대표의 아들이 고교 시절 참여하지 않은 논문을 활용해 예일대에 입학했다."

"딸이 스페셜올림픽코리아 당연직 이사에 선정되는 등 나 원내대표가 스페셜올림픽코리아를 사유화하고 부당 특혜를 받았다."

"나 원내대표 일가가 운영하는 사립학교 법인 홍신학원의 임대차 계약도 석연찮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칼럼]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백종원 차기대선주자 논란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최근 불거진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보면서 제일 먼저 요즘 유행하는 유행가 제목이 떠올랐다. 한 TV방송의 미스터트롯이란 트로트가요 경연대회에서 2위를 하며 요즘 대세 가수로 떠오른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노래다. 제목도 제목이지만 이 노래 가사 중에 “뭐하는데 여기서 뭐하는데 도대체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구절도 요즘 상황을 떠올리게 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19일 통합당 초선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차기 대선주자를 논하며 느닷없이 "(대선후보로) 백종원 씨 같은 분은 어때요?"라고 말을 꺼내 논란의 불씨를 지폈다. 김 위원장은 왜 갑자기 백 대표 얘기를 꺼냈을까? 완전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 ‘니가 왜 거기서 나와’였다. 김 위원장이 백 대표를 진짜 통합당 대선주자로 하자는 얘기가 아니었음은 삼척동자도 다 안다. 그런데 정치판에서는, 심지어 언론까지 마치 물 만난 고기처럼 백 대표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이슈화해서 난장판을 만들었다. 정치권과 언론은 아닌 것 다 알면서도 의도적으로 설화(舌禍)만들기에 경쟁하듯 열을 올렸다. 논란이 거세지자 백 대표는 “대선은 꿈 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