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07 (화)

  • 흐림동두천 25.7℃
  • 구름많음강릉 27.2℃
  • 구름조금서울 27.4℃
  • 구름많음대전 28.2℃
  • 구름많음대구 31.4℃
  • 흐림울산 25.6℃
  • 구름많음광주 29.6℃
  • 흐림부산 22.1℃
  • 구름많음고창 26.1℃
  • 제주 22.8℃
  • 구름많음강화 25.5℃
  • 구름많음보은 25.8℃
  • 구름많음금산 27.6℃
  • 구름많음강진군 27.9℃
  • 구름많음경주시 30.9℃
  • 흐림거제 22.2℃
기상청 제공

사회

드론 한번 띄우려면 180km를 달려야 [국토부 180억짜리 드론비행시험장 사용률 바닥]

드론 업체 절반 수도권에…지방 시험비행장 멀어서 부담
수도권은 비행 제한으로 시험 비행 한계

[시사뉴스 박상현 기자] 정부는 국내 드론산업을 육성하겠다며 180억 원의 예산을 들여 드론비행시험장 3곳을 만들었다.


두 달 전 비로소 시범 운영에 나섰는데 이용률이 절반도 되지 않는 곳도 있을 만큼 업체들의 반응은 싸늘했다.


서울에서 180km 떨어진 충북 보은의 산속에 자리한 드론비행시험장은 규모만 1,000m²가 넘는 시험장에 드론 이착륙장은 물론 비행체 탐지 레이더와 사전 교육용 드론시뮬레이터 등 다양한 시설을 갖추고 있다.


국토부는 2017년 미래 항공산업의 핵심 기술로 꼽히는 드론을 자유롭게 실험하도록 드론비행시험장 3곳을 만들기로 하고 충북 보은과 강원 영월, 경남 고성에 모두 180억 원을 들여 시험장을 완공해 지난 9월 시범 운영에 들어갔다.


그러나 정작 드론업계의 반응은 싸늘했다.

실제 지난 10월 한 달 동안 충북 보은 비행장의 사용일수는 단 6일, 일수 기준 이용률은 30%밖에 되지 않았고 다른 곳도 사정은 비슷하다.


경남 고성에 있는 비행시험장은 200m 길이의 활주로가 갖춰져 다양한 조건의 비행 시험이 가능하지만 이곳의 이용률도 지난 11월 한 달 절반 수준이다.


업체들이 외면한 가장 큰 이유는 먼 거리다. 국내 드론 업체 260개 가운데 절반이 수도권에 밀집해 있어 수백 km 떨어진 비행시험장을 찾는 것이 부담이다.


사업을 주관한 국토부는 부지 확보를 최우선에 두고 장소를 찾다 보니 어쩔 수 없었다고 해명했고, 수도권에서 부지를 찾는다고 해도 촬영 금지나 비행 고도 제한 등 규제가 많아 비행시험 하기 어려운 것도 사실이다.


먼 곳에 있는 비행시험장을 찾느니 몰래 불법적인 비행시험을 하는 업체도 적지 않다.


근거리에 안전한 비행시험장을 신설해 달라는 요구가 줄을 잇자 정부는 내년까지 인천과 경기 화성에 비행시험장을 새로 만들기로 했다.


이렇게 되면 지방에 있는 비행시험장에 대한 수요가 더 줄어들게 돼 혈세 낭비 지적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책과사람】 뇌과학으로 풀어내는 매혹적인 스토리의 원칙《이야기의 탄생》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뇌과학과 심리학을 바탕으로 스토리텔링을 연구해온 윌 스토는 이 책을 통해 플롯에 대한 지나친 관심을 인물에게로 돌려야 한다고 말한다. 그에 따르면 강렬하고도 심오하고 독창적인 플롯은 바로 인물에서 나오며, 탁월한 인물을 창조하는 최선의 방법은 바로 그 인물이 현실에서 어떻게 살아갈지 알아보는 것이다. 바로 우리의 ‘뇌’가 어떻게 작동하는지, 자신을 둘러싼 세계와 타인을 어떻게 인식하는지를 알아야 한다는 말이다. 세계 모형을 만드는 ‘뇌’ 미국의 TV 시리즈 〈로스트〉는 이름 모를 섬에서 수수께끼의 북극곰과 정체 모를 원시의 존재들, 알 수 없는 ‘검은 연기’ 의문의 프랑스인 여자와 땅바닥으로 난 기묘한 문이 등장한다. 별다른 설명이 없어도 시청자는 이해할 수 없는 상황을 받아들이고 알 수 없는 단서들을 좇으며 허구 속 인물들과 이야기에 몰입하기 시작한다. 어떻게 이런 일이 자연스럽게 이루어지는 걸까? 윌 스토는 모든 것이 뇌에서 시작되는 일이라고 말한다. 첫 번째 장 ‘만들어진 세계’를 통해 우리의 뇌가 어떻게 머릿속에 세계를 형성하고 어떤 논리로 그 세계를 인식하는지 다양한 작품과 연구를 바탕으로 설명해나간다. 그에 따르면 뇌는 인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칼럼]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백종원 차기대선주자 논란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최근 불거진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보면서 제일 먼저 요즘 유행하는 유행가 제목이 떠올랐다. 한 TV방송의 미스터트롯이란 트로트가요 경연대회에서 2위를 하며 요즘 대세 가수로 떠오른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노래다. 제목도 제목이지만 이 노래 가사 중에 “뭐하는데 여기서 뭐하는데 도대체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구절도 요즘 상황을 떠올리게 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19일 통합당 초선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차기 대선주자를 논하며 느닷없이 "(대선후보로) 백종원 씨 같은 분은 어때요?"라고 말을 꺼내 논란의 불씨를 지폈다. 김 위원장은 왜 갑자기 백 대표 얘기를 꺼냈을까? 완전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 ‘니가 왜 거기서 나와’였다. 김 위원장이 백 대표를 진짜 통합당 대선주자로 하자는 얘기가 아니었음은 삼척동자도 다 안다. 그런데 정치판에서는, 심지어 언론까지 마치 물 만난 고기처럼 백 대표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이슈화해서 난장판을 만들었다. 정치권과 언론은 아닌 것 다 알면서도 의도적으로 설화(舌禍)만들기에 경쟁하듯 열을 올렸다. 논란이 거세지자 백 대표는 “대선은 꿈 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