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09 (목)

  • 구름많음동두천 31.5℃
  • 구름조금강릉 25.3℃
  • 구름많음서울 32.4℃
  • 구름많음대전 31.0℃
  • 연무대구 29.0℃
  • 흐림울산 23.3℃
  • 구름많음광주 28.2℃
  • 흐림부산 22.4℃
  • 구름많음고창 29.8℃
  • 박무제주 22.5℃
  • 구름많음강화 28.8℃
  • 구름조금보은 29.2℃
  • 구름조금금산 30.2℃
  • 구름많음강진군 24.9℃
  • 구름많음경주시 25.2℃
  • 구름많음거제 20.7℃
기상청 제공

사회

뺨 한 차례 때려 주저앉으면서 머리 다쳐 영구 장애 징역 2년

폭행치상 혐의로 기소된 40대 징역 2년 선고

[인천=박용근 기자] 뺨 한 차례 때려 바닥에 주저앉으면서 머리를 다쳐 인지 기능 영구 장애 진단을 받게 된 혐의로 기소된 40대 남자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인천지법 형사15(표극창 부장판사)19(폭행치상)혐의로 기소된 A(42)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

A씨는 2017925일 밤 10시경 인천시 서구 한 길거리에서 술에 취한 동업자 B(44)씨의 뺨을 손바닥으로 한 차례 때려 크게 다치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폭행을 당한 B씨는 머리를 바닥에 부딪쳐 우측 두개골 골절과 뇌출혈 등으로 인해 사실상 치료가 불가능한 '인지 기능 영구 장애' 진단을 받았다.

A씨는 B씨와 함께 승강기 설치 일을 하다가 금전 문제로 다투던 중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법정에서 "손바닥으로 얼굴을 때렸더니 B씨가 엉덩방아를 찧었다""누워있던 B씨를 일으켜 세우려 했는데 팔을 뿌리치다가 (B씨 혼자) 뒤로 넘어져 머리를 바닥에 부딪혔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A씨의 주장이 일관적이지 않다 면서도 상해의 고의성을 입증하기 어려워 중상해 혐의로 기소된 죄명을 폭행치상으로 변경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주장대로라면 우측 두개골 골절이 발생하기 어렵다""왼뺨을 맞은 피해자가 넘어진 후 머리를 바닥에 부딪혀 상해를 입은 사실이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이어 "피고인은 피해자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등 잘못을 진지하게 반성하지 않고 있고 피해 보상을 위한 노력도 하지 않아 피해자 가족들로부터 용서도 받지 못했다"면서도 "폭행 정도가 심하지 않은 점 등은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신현준 반박, 이순재 이어 매니저 갑질? "배우에 헌신=매니저 숙명"
신현준 반박...전 매니저 갑질 논란에 휘말려 "모두 사실무근" 매니저 김모 대표 "13년간 막말, 욕설 시달려 부당대우 당해" 폭로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배우 신현준(52)이 전 매니저 갑질 의혹에 휘말렸다. 이에 신현준 측은 "거짓"이라고 반박했다. 한 매체는 9일 "전 매니저 김 모 대표는 신현준이 영화 섭외 등 업무에 대해 강하게 압박하며 욕설을 했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7~8년 동안 매니저 20명을 교체했으며 감기로 인해 마스크를 착용한 매니저에게 "문둥병"이라고 욕했다는 욕설 문자 메시지도 보도했다. 또 신현준 어머니가 아들 신현준의 스케줄에 대한 보고를 요구했으며 개인 세차를 비롯해 커피우유 사오기, 은행에서 사은품을 가지고 오라고 지시하는 등 사적인 일을 부탁했다고 밝혔다. 또한 정산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수익 배분도 정당하지 못했다고 김 대표는 폭로했다. 이 매체는 매니저였던 김 대표는 지난 1994년 신현준과 친구로 인연을 맺고 매니지먼트를 시작했다. 신현준 제안으로 1995년부터 매니저 일을 하게 됐고 첫해부터 2년 동안 월급으로 60만원을 받았다. 당시 매니저는 "배우 신현준에게 헌신하는 것이 매니저 숙명이라며 받아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긁어 부스럼 부동산대책, 차라리 손대지 않는 게 나을 수도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정부는 21번째 부동산대책인 6.17 부동산대책을 내놓았지만 정부 대책을 비웃듯 집값과 전셋값은 천정부지로 뛰고 부동산시장은 요동치고 있다. 심지어 ‘민심 이반’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부동산정책이 최대 이슈로 떠올랐다. 이에 나름 고강도대책이라고 자신 있게 발표했던 국토교통부는 물론, 청와대, 국회가 비상이 걸렸고, 급기야 문재인 대통령이 김현미 국토부장관을 직접 불러 22번째 부동산대책을 지시하고 당정청 모두 초강력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난리부르스’다. 여당과 정부, 청와대는 지난 8일 한목소리로 "2채 이상의 집을 보유한 고위 공직자와 국회의원들은 최대한 빨리 집을 팔라"고 지시했고 실제로 집을 팔았거나 팔겠다는 보도가 연이어 나오고 있다. 그 와중에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의 코미디 같은 집 두 채 매각 쇼에 전 국민이 실소(失笑)를 금치 못했고, 그동안 집값 폭등의 원인을 다주택자 탓으로 돌렸던 여권이 자기들부터 집 팔기에 모범을 보이겠다고 버스 떠난 뒤에 손드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 여기에다 오히려 주택보유자들의 반발을 불러 올 수도 있는 종합부동산세, 취득세, 양도소득세 등 부동산 보유 및 거래에 대한 세율을 대폭 높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