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4.09 (목)

  • 맑음동두천 12.0℃
  • 맑음강릉 11.5℃
  • 맑음서울 10.0℃
  • 맑음대전 12.0℃
  • 맑음대구 12.3℃
  • 맑음울산 13.2℃
  • 맑음광주 12.9℃
  • 맑음부산 13.2℃
  • 맑음고창 12.8℃
  • 맑음제주 13.2℃
  • 맑음강화 11.6℃
  • 맑음보은 11.5℃
  • 맑음금산 11.8℃
  • 맑음강진군 13.7℃
  • 맑음경주시 13.1℃
  • 맑음거제 13.5℃
기상청 제공

시네마 돋보기

전설적 뮤지션의 인생 블루스

<에릭 클랩튼: 기타의 신>





로큰롤 명예의 전당 최초 세 번 연속 입성, 그래미 어워드 총 18번 수상 등의 압도적 이력을 가진 세계적인 기타리스트이자 싱어송라이터 에릭 클랩튼의 음악과 인생을 담은 다큐멘터리다. 제62회 아카데미 시상식 4개 부문을 석권한 영화 <드라이빙 미스 데이지>를 제작한 릴리 피니 자눅이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초성공과 비극을 오가는 삶


 블루스 록의 선구자이며 ‘Clapton is GOD’이라는 문장이 유행할 정도로 시대가 열광했던 불멸의 뮤지션이었던 에릭 클랩튼의 음악과 삶에는 특별한 것이 있다. 

영화는 비극적인 가족사, 세기의 사랑, 알코올 중독 그리고 갑작스런 아들의 죽음 등 성공과 비극을 오가며 기타를 통해 다시금 일어선 에릭 클랩튼의 일대기를 따라간다. 




1966년 에릭 클랩튼은 슈퍼 밴드인 ‘크림’을 조직한다. 최고의 기타리스트인 에릭 클랩튼을 필두로 베이스에 잭 브루스, 드럼에 진저 베이커가 합류하며 트리오 밴드로서 이상적인 무대를 선보였다. 


이후 또 다른 슈퍼 밴드인 ‘블라인드 페이스’와 ‘델라니 앤 보니 앤 프렌즈’를 거쳐 ‘데릭 앤 더 도미노스’를 결성하기에 이른다. 


올맨 브라더스의 두에인 올맨도 이때 밴드의 객원 기타리스트로 참여하며 명곡 ‘Layla’를 함께 탄생시킨다.  이렇게 음악적 성공을 이루던 에릭 클랩튼의 삶에 그늘이 시작된다. 




소울 메이트였던 절친 지미 헨드릭스와 음악적 교류를 함께해오던 친구 두에인 올맨이 갑작스럽게 사망하고, 사랑하던 패티 보이드도 자신을 떠나자 에릭 클랩튼은 약물과 알코올에 중독돼 괴로운 나날을 보낸다. 


밴드를 그만두고 솔로로 활동하던 에릭 클랩튼은 이탈리아의 방송인 로리 델 산토와의 아들 코너의 출생 후, 자발적으로 알코올 치료 센터에 들어가며 건강한 삶을 살고자 한다. 그러나 갑작스럽게 아들 코너 클랩튼이 빌딩 53층에서 추락하며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하고 에릭 클랩튼은 슬픔에 잠긴다. 




그는 아들을 추모하는 마음으로 스패니시 기타를 연주하며 초심으로 돌아가고, 이때 작곡한 곡 <Tears In Heaven>이 큰 사랑을 받으며 그래미 어워드에서 올해의 노래상, 올해의 레코드상, 최우수 남자 팝 보컬상을 휩쓸며 3관왕을 달성한다. 이후 그는 현재의 아내 멜리아를 만나 카리브 해 안티구아 섬에 크로스로드 재활센터를 설립하며 중독으로 고통 받는 사람들을 돕고 있다.



 

쟁쟁한 아티스트들을 만나다


영화의 가장 큰 매력은 아름다운 음악과 함께 에릭 클랩튼의 드라마틱하면서도 삶의 전형성과 본질을 드러내는 일대기를 만나는 것이다. 지미 헨드릭스, 조지 해리슨을 비롯한 비틀스의 멤버들, 에릭 클랩튼이 활동했던 밴드 야드버즈, 크림 등 함께 음악 작업을 했던 올맨 브라더스 밴드, 비비 킹 등 이름만 열거해도 음악의 계보로 이어지는 쟁쟁한 아티스트들을 하나의 다큐멘터리에서 만날 수 있다. 지미 헨드릭스는 에릭 클랩튼과 각별한 관계였다. 




에릭 클랩튼이 밴드 크림으로 활동하고 있을 때 처음 만난 두 사람은 함께 즉흥 연주를 하며 친분을 쌓았고, 음악과 인생에 대한 관점을 나누는 동료가 됐다. 지미 헨드릭스가 젊은 나이에 갑작스럽게 사망하자 에릭 클랩튼은 큰 충격을 받고 슬럼프에 빠지기도 했다. 




 조지 해리슨은 에릭 클랩튼이 밴드 야드버즈로 활동할 당시, 비틀스의 크리스마스 쇼에 초청돼 공연을 하게 되면서 처음 만났다. 둘 다 밴드의 기타리스트라는 공통점으로 친해졌고, 조지 해리슨이 에릭 클랩튼의 기타 연주를 존경했다고 전해진다. 이후 둘은 ‘패티 보이드’라는 뮤즈로 인해 복잡하게 얽히게 된다. 패티 보이드는 조지 해리슨의 아내였지만 조지 해리슨과의 이혼 후 에릭 클랩튼과 결혼하면서 이들의 러브스토리가 화제가 되기도 했다. 




 ‘블루스의 왕’이라고 불리는 비비 킹은 에릭 클랩튼이 존경한 최고의 블루스 뮤지션이다. 60년이 넘는 기간 동안 현역으로 왕성한 음악 활동을 했으며 에릭 클랩튼과 ‘Riding With The King’이라는 이름의 앨범을 함께 발매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Layla>가 수록된 앨범에 기타 연주로 참여했던 올맨 브라더스 밴드의 두에인 올맨 등 에릭 클랩튼의 인생 블루스를 함께 장식했던 최고의 뮤지션들이 등장한다. 

















커버&이슈

더보기
금수저 발령? 삼성중공업 사장子, 흑자社 삼성바이오로...직원들 "허탈"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남준우(63) 삼성중공업 대표이사(사장) 아들이 얼마 전 삼성중공업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로 전환 배치돼 '금수저 발령' 의혹이 일고 있다. 9일 뉴시스에 따르면 남 사장 아들 남 모(33)씨는 지난 1일 삼성중공업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시니어 스페셜리스트로 전환 발령됐다. 아들 남씨는 삼성그룹 신입 공개채용 54기로 지난 2014년 삼성중공업에 입사해 6년 동안 근무하다 최근 회사를 옮긴 것. 입사 당시 남 사장은 삼성중공업 회사 임원이었다. 다른 기업에서도 삼성의 사례처럼 그룹사 내 계열사로 전환배치되는 일이 있긴 했다. 하지만 아들 남씨의 전환 배치는 생각해 볼 여지가 있다는 것이 산업계의 중론이다. 왜냐하면 삼성중공업경영의 현재 경영 상황이 안 좋은데 지난해 6166억원 영업손실을 냈고 올해에도 실적이 그리 좋지 않을 전망이다. 이에 반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해 4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3133억원, 1069억원으로 전년 동기에 비해 76%, 830% 올랐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회사 경영이 어려운 상황에서 사장 아들이 영업이익 성적표가 좋은 삼성바이오로직스로 전환 배치된 것에 대해 사내에선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소위

정치

더보기
[총선] 김병관 “더불어 함께 살고 싶은 우리 동네 분당판교” 공약 발표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병관(경기 분당갑)후보는 “더불어 함께 살고 싶은 우리 동네 분당판교”의 21대 총선 분당갑 지역의 동별 공약을 발표했다. 김 후보는 “야탑동을 분당판교의 TOP으로!!”, “탄천프로젝트, 도시공원으로 살기 좋은 이매동”, “분당의 자부심, 서현동”, “판교의 중심, 백현동”, “대한민국 혁신성장을 이끌 삼평동”, “판교의 자부심, 판교동을 판교답게!!”, “삶의 만족도 1등 동네, 운중동”, “판교를 품은 대장동”이라는 각 동마다의 슬로건을 통해 주민들의 표심을 잡고 있다. 야탑동은 수서광주선의 도촌사거리역(여수·도촌역) 신설과 성남~장호원(섬말IC) 야탑방향 진출로 개선, 분당보건소 신축 이전 등을 제시했으며, 서현동은 재건축과 판교~서현~오포 지히철 건설, 서현복합문화센터 건립 등의 공약이 눈에 띈다. 이매동은 탄천에 주민여가문화공간 마련, 분당~수서 고속화도로 소음저감시설 조속 완공, 이매1, 2동의 복합청사 건립 등을 제시했다. 삼평동은 지하철 8호선 판교~삼평(봇들사거리)~모란 연장, 삼평동 641번지 우수기업 유치 및 이황초 부지에 주민편의시설 유치를 내걸었다. 백현동은 백현MICE 조성 및 백현MICE역

경제

더보기
금수저 발령? 삼성중공업 사장子, 흑자社 삼성바이오로...직원들 "허탈"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남준우(63) 삼성중공업 대표이사(사장) 아들이 얼마 전 삼성중공업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로 전환 배치돼 '금수저 발령' 의혹이 일고 있다. 9일 뉴시스에 따르면 남 사장 아들 남 모(33)씨는 지난 1일 삼성중공업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시니어 스페셜리스트로 전환 발령됐다. 아들 남씨는 삼성그룹 신입 공개채용 54기로 지난 2014년 삼성중공업에 입사해 6년 동안 근무하다 최근 회사를 옮긴 것. 입사 당시 남 사장은 삼성중공업 회사 임원이었다. 다른 기업에서도 삼성의 사례처럼 그룹사 내 계열사로 전환배치되는 일이 있긴 했다. 하지만 아들 남씨의 전환 배치는 생각해 볼 여지가 있다는 것이 산업계의 중론이다. 왜냐하면 삼성중공업경영의 현재 경영 상황이 안 좋은데 지난해 6166억원 영업손실을 냈고 올해에도 실적이 그리 좋지 않을 전망이다. 이에 반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해 4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3133억원, 1069억원으로 전년 동기에 비해 76%, 830% 올랐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회사 경영이 어려운 상황에서 사장 아들이 영업이익 성적표가 좋은 삼성바이오로직스로 전환 배치된 것에 대해 사내에선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소위

사회

더보기
배재대, 비대면 상담 전면 확대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배재대(총장 김선재) 대학일자리본부는 9일 재학생‧졸업생 진로, 취‧창업 지원을 위해 비대면 예약상담을 전면 확대하기로 했다. 이번 조치는 코로나19 감염 확산방지와 온라인 강의 기간 연장에 따라 추진했다. 대학일자리본부는 각 학과의 협조를 얻어 소셜 미디어와 문자 메시지로 비대면 상담 안내를 하고 있다. 특히 오는 8월 졸업하는 8학기 차 재학생 455명에게 취업활동 도움을 주기 위해 대학일자리본부 학과별 취업컨설턴트와 상담을 과제로 부여해 전원이 참여하도록 했다. 비대면 진로 취·창업 상담방법은 학과별 취업 컨설턴트별로 전용전화 상담과 e-메일 상담, 온라인 화상 상담 등이다. 또 상담분야는 진로, 취업, 창업, 이력서 및 자소서 첨삭, 각종 프로그램 참여 등에 대해 상담이 이뤄진다. 상담을 원하는 학생 및 졸업생들은 워크넷을 통해 원하는 시간과 간단한 상담내용으로 예약을 하면 해당 취업컨설턴트 및 창업담당 지원이 개별 연락을 취해 진행하고 있다. 강호정 대학일자리본부장은 “코로나19로 재학생과 졸업생들의 대면 상담이 어려워진 만큼 진로 취·창업 분야에 ‘언택트 상담’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학과의 협조를 얻어 전면 확대 실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살리고 죽어야 나도 살고 다 같이 산다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여야 정치권이 코로나19 경제위기에 대응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을 전 국민으로 확대하자는 주장을 앞 다퉈 내놓고 있다. 정부가 지난달 30일 소득하위 70%에 해당하는 가구당 4인 가족 기준 100만원씩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하자 재난지원금 취지에 맞지 않다며 전 국민 지급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지급대상 기준에 따른 민원이 폭발적으로 제기될 조짐까지 보이자 득표를 해야 하는 정치권까지 여야 할 것 없이 전 국민으로 대상을 확대하자고 나섰다. 이에 대해 미래통합당 유승민의원은 지난 7일 긴급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 지원하는 것은 악성 포퓰리즘이라며 선거 직후 2차 추경으로 소득 하위 50%에게 지원금을 지급하자는 기획재정부의 원안으로 여야 모두 돌아가길 제안한다고 밝혀 주목을 끌고 있다. 유 의원은 구체적 실행방안으로 계단식 지급 방안을 제안했는데 하위 0∼20%는 150만원, 하위 20∼40%는 100만원, 40∼50%는 50만원을 지급하는 계단식 지원이 일률적 지원보다 형평과 공정에 더 부합한다고 강조했다. 언론에서는 이를 두고 미래통합당내 집안싸움이라고 몰아 부치지만 선별지원하자는 유의원의 주장에 대해 전적으로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