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2.27 (목)

  • 맑음동두천 10.6℃
  • 구름많음강릉 6.1℃
  • 맑음서울 11.5℃
  • 맑음대전 11.4℃
  • 구름많음대구 8.0℃
  • 구름많음울산 6.8℃
  • 맑음광주 12.9℃
  • 구름많음부산 7.9℃
  • 맑음고창 9.2℃
  • 구름조금제주 13.0℃
  • 맑음강화 8.8℃
  • 맑음보은 9.2℃
  • 맑음금산 10.4℃
  • 구름많음강진군 10.4℃
  • 구름많음경주시 7.8℃
  • 구름많음거제 8.3℃
기상청 제공

사회

중소기업 대졸신입 대기업보다 1,100만 원 덜 받는다 [3,958만 vs 2,834만 원, 인크루트·알바콜 조사]

831개 사 조사… 올해 대졸 신입 초봉 3,382만 원 예상
전년 대비 149만 원 올라...대기업-중소기업 격차 더 벌어져


[시사뉴스 박상현 기자] 올해 대졸 신입사원 예상 연봉은 평균 3,382만 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보다 149만 원 올랐고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차이는 더 벌어졌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이 기업 831곳을 대상으로 '2020년 대졸 신입사원 초임연봉'을 조사했다.


올해 신입사원 채용 계획이 있는 기업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신입사원 예상 연봉을 주관식으로 입력 받았다. 


지난해 (2019년 1월 조사) 대기업 3,576만 원, 중견기업 3,377만 원, 중소기업 2,747만 원이었던 대졸 신입사원 연봉이 올해는 대기업 3,958만 원, 중견기업 3,356만 원, 중소기업 2834만 원으로 집계됐다.


전체 평균 연봉은 3,382만 원이다. 지난해 3,233만 원에 비해 149만 원, 비율로는 4.6%포인트 올랐다.

대기업의 상승폭이 컸다. 전년 대비 10.7%포인트 높았다.


이는 전체 평균보다는 576만 원(17.0%), 중소기업 신입사원에 비하면 무려 1,124만 원(39.7%) 많은 금액이다.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격차는 지난해 829만 원에서 더 벌어진 셈이다.


반면 전년 대비 중소기업은 87만 원(3.2%) 상승에 그쳤고, 중견기업은 오히려 21만 원(-0.6%) 줄었다.

지난해에 이어 중견기업 연봉이 전체 평균과 비슷한 수치를 보였다.


실수령액은 (세후 기준) 월 250만 원으로 대기업은 289만 원, 중견기업 249만 원, 중소기업 212만 원의 급여가 각각 예상된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6일부터 20일까지 15일간 대기업 138곳, 중견기업 199곳, 중소기업 494곳 등 831곳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신뢰수준 95%에 ±3.33%포인트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좌고우면(左顧右眄) 말고 적시적기(適時適期) 대응이 최선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24일 대통령은 코로나19 관련 추경예산을 요청하며 "정부는 비상한 경제시국에 대한 처방도 특단으로 내야 한다. 결코 좌고우면(左顧右眄) 해서는 안 된다. 타이밍이 생명인 만큼 정부가 준비 중인 모든 대책을 강구하라“고 말했다. 25일 오후 문재인대통령은 대구지역을 긴급 방문했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인 정세균 총리도 25일부터 대구지역에 상주하며 코로나19 상황을 직접 현장에서 지휘하기로 했다. 당정청도 25일 대구·경북지역을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하고 최대 봉쇄 조치를 하는 한편 경기 둔화를 막기 위해 추경안을 최대한 빨리 편성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23일 오전 9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오전 9시보다 352명 늘어난 556명에 이르자 대통령이 직접 나서 위기 단계를 최고 수준인 ‘심각’으로 격상했다. ‘심각’ 단계 발령은 2009년 신종 인플루엔자 이후 처음이다. 위기 단계가 ‘심각’으로 격상되자 곳곳에서 행사와 집회 등이 취소됐다. 24일로 예정된 국회본회의도, 미스터트롯 결승전 녹화도 취소됐다. 기업들의 면접도 취소됐다. 현대자동차의 경우 이날부터 시행 예정이었던 신입사원 채용면접을 연기했다. 국립박물관·미술관·도서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