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7.30 (금)

  • 구름조금동두천 25.2℃
  • 구름많음강릉 26.6℃
  • 구름조금서울 27.1℃
  • 구름많음대전 27.8℃
  • 구름많음대구 27.3℃
  • 흐림울산 25.2℃
  • 구름조금광주 26.3℃
  • 구름많음부산 26.2℃
  • 맑음고창 25.3℃
  • 맑음제주 26.7℃
  • 구름조금강화 22.7℃
  • 구름조금보은 24.5℃
  • 흐림금산 26.9℃
  • 구름조금강진군 22.8℃
  • 구름많음경주시 24.6℃
  • 구름많음거제 24.0℃
기상청 제공

사회

중소기업 대졸신입 대기업보다 1,100만 원 덜 받는다 [3,958만 vs 2,834만 원, 인크루트·알바콜 조사]

831개 사 조사… 올해 대졸 신입 초봉 3,382만 원 예상
전년 대비 149만 원 올라...대기업-중소기업 격차 더 벌어져

URL복사


[시사뉴스 박상현 기자] 올해 대졸 신입사원 예상 연봉은 평균 3,382만 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보다 149만 원 올랐고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차이는 더 벌어졌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이 기업 831곳을 대상으로 '2020년 대졸 신입사원 초임연봉'을 조사했다.


올해 신입사원 채용 계획이 있는 기업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신입사원 예상 연봉을 주관식으로 입력 받았다. 


지난해 (2019년 1월 조사) 대기업 3,576만 원, 중견기업 3,377만 원, 중소기업 2,747만 원이었던 대졸 신입사원 연봉이 올해는 대기업 3,958만 원, 중견기업 3,356만 원, 중소기업 2834만 원으로 집계됐다.


전체 평균 연봉은 3,382만 원이다. 지난해 3,233만 원에 비해 149만 원, 비율로는 4.6%포인트 올랐다.

대기업의 상승폭이 컸다. 전년 대비 10.7%포인트 높았다.


이는 전체 평균보다는 576만 원(17.0%), 중소기업 신입사원에 비하면 무려 1,124만 원(39.7%) 많은 금액이다.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격차는 지난해 829만 원에서 더 벌어진 셈이다.


반면 전년 대비 중소기업은 87만 원(3.2%) 상승에 그쳤고, 중견기업은 오히려 21만 원(-0.6%) 줄었다.

지난해에 이어 중견기업 연봉이 전체 평균과 비슷한 수치를 보였다.


실수령액은 (세후 기준) 월 250만 원으로 대기업은 289만 원, 중견기업 249만 원, 중소기업 212만 원의 급여가 각각 예상된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6일부터 20일까지 15일간 대기업 138곳, 중견기업 199곳, 중소기업 494곳 등 831곳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신뢰수준 95%에 ±3.33%포인트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