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0.18 (일)

  • 구름많음동두천 3.0℃
  • 맑음강릉 10.0℃
  • 맑음서울 7.2℃
  • 박무대전 5.3℃
  • 맑음대구 8.1℃
  • 맑음울산 11.2℃
  • 박무광주 9.7℃
  • 맑음부산 13.8℃
  • 구름많음고창 6.6℃
  • 구름조금제주 15.8℃
  • 구름조금강화 4.8℃
  • 흐림보은 1.2℃
  • 흐림금산 3.9℃
  • 구름많음강진군 8.5℃
  • 맑음경주시 6.6℃
  • 맑음거제 11.8℃
기상청 제공

사회

우인덕의 '낙서의 시대'(16) 세기의 번갯불에 판문점은 콩 구웠다! [문재인정부 1/2 만평보고서]

URL복사


6월 30일,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판문점에서 갑작스런 만남을 가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트윗을 올린 지 32시간 만에 본인 조차도 반신반의했던 역사적인 회동이 성사됐다. 


트윗을 통해 “한국으로 갈 예정인데, 김 위원장이 이걸 본다면, 비무장지대에서 그와 악수 하겠다”고 하자 김 위원장이 만나자는 제의를 수락하면서 세기의 번개가 시작됐다. 


이에 문 대통령은 “정전선언 후 66년 만에 판문점에서 미국과 북한이 만난다”고 회동이 성사됐음을 발표했고, 판문점에서 트럼프 대통령, 김 위원장, 문 대통령이 함께 손을 맞잡았다. 


아무도 상상하지 못한 ‘판문점 번개’였지만, 마음만 먹는다면 언제든 만남과 대화가 가능하다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준 사례였다. 


이 세기의 판문점 번갯불에 평화의 콩을 제대로 구워 먹을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이 시작되던 즈음부터 극일(克日)운동과 패스트트랙의 혼란한 정국까지...


대한민국의 우픈 단상들을 좀더 원초적인 언어로 재구성했다. 대한민국 역사 중 가장 치열한 변화의 시점에 천태만상의 편린들을 모아 어른들의 낙서 같은 그림책을 꾸미게 됐다. 


역사를 써가는 순간에도 누군가는 벽에 낙서를 한다. 그렇기에 그림은 가장 원초적인 언어라고 할 수 있다. 낙서와 역사 중 어느 것이 더 가치 있다고 말할 수 있나?


낙서 또한 가치 있는 세상에 대한 기록이며, 좀 더 열린 마음으로 바라보면 공식화된 문서나 글보다 좀더 현실에 맞닿아 있는 살아있는 언어다. 


나는 오늘의 모습을 풍자하고 비틀어 보며 21세기 길목의 담벼락에 미래의 모습을 만평이라는 낙서를 초현실적인 시각으로 그려본다."



◇우인덕 화백은...

만평작가. 중앙대 산업디자인학과를 졸업하고 예술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LG애드에서 광고크리에이터로 활약하며 광고를 만들면서 세상에 대한 통찰력을 바탕으로 만화와 삽화를 연구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이낙연, 오늘 '日 스가 측근' 가와무라 간사장 면담
가와무라, 17일 방한…한일관계 개선 물꼬 기대 李, 셀트리온 코로나 치료제 개발 현장 방문도 [시사뉴스 김영욱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8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 측근인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일한의원연맹 간사장과 비공개로 만난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가와무라 간사장과 비공개 면담을 갖는다. 한일의원연맹 회장인 김진표 민주당 의원도 자리한다. 민주당 관계자는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한일관계 현안에 대해 허심탄회한 대화가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가와무라 간사장은 내달로 협의 중인 한일의원연맹의 방일 일정 조율을 위해 지난 17일 사흘 일정으로 방한했다. 관방장관과 문부과학상을 지낸 가와무라 간사장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와 스가 총리의 측근으로 분류된다. 이 대표는 동아일보 기자 시절 도쿄 특파원을 지냈고, 국회 한일의원연맹 수석부회장을 역임하는 등 대표적인 지일(知日)파 정치인으로 꼽힌다. 가와무라 간사장과도 개인적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의 회동에서 우리측은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에 출마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지지 요청도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무엇보다 스가 총리가 강제징용 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역시 그들은 ‘여측이심(如厠二心)’의 대가들이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사람들이 급할 때는 하나님, 부처님 모든 신을 찾다가 사정이 나아지면 언제 그랬나 싶게 언행을 하는 경우를 보게 되는데 이를 두고 화장실 갈 때와 나올 때가 다르다고 얘기한다. 우리가 살면서 너나 나나 할 것 없이 얼마나 이런 일을 많이 경험하는지 물어보나마나 불문가지(不問可知)이다. 5백냥의 보따리를 잃어버렸다가 다시 찾는 과정에서 어느 부자가 보인 언행을 그린 옛날이야기가 아니더라도 “내 소원을 들어주면(병을 고쳐주면…등) 전재산을 바치겠다.”라고 한 사람이 자기 목적이 이루어지면 약속을 지키지 않는 사례는 주변에서 너무나 많이 목격하게 된다. 그런데 이런 일은 동양이나 서양이나 똑같이 일어나는 모양이다. 동양이나 서양이나 사람 마음은 다 똑같다는 것인데 영어에도, 한자 사자성어에도 화장실 갈 때와 나올 때를 표현하는 말이 있다. 영어로 ‘Danger Past, God forgotten’이라는 표현이 있는데 ‘위험이 지나고 나면 신은 잊혀지고 만다’라는 말이다. 한자 사자성어에서도 ‘여측이심(如厠二心)’이라는 말이 있다. 직역하면 ‘화장실의 두마음’이라는 말인데 국어사전에는 ‘뒷간에 갈 적 마음 다르고 올 적 마음 다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