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25.1℃
  • 맑음강릉 30.4℃
  • 연무서울 25.0℃
  • 맑음대전 27.5℃
  • 맑음대구 30.4℃
  • 맑음울산 28.7℃
  • 구름조금광주 28.0℃
  • 연무부산 25.9℃
  • 구름조금고창 28.2℃
  • 구름많음제주 24.0℃
  • 흐림강화 18.3℃
  • 맑음보은 27.3℃
  • 맑음금산 29.3℃
  • 구름많음강진군 26.4℃
  • 맑음경주시 32.2℃
  • 구름조금거제 27.1℃
기상청 제공

사람들

[운세] 재미로 보는 ‘天通地氣’ 운세

2020년 3월 24일~4월 6일






욕심 금물


견이불식 화중지병이라. 보고도 먹을 수가 없으니 그림 속 떡이나 다름없다. 눈앞에 보이는 일의 목표가 이룰 듯 이루지 못하니 안타깝기만 하다. 비록 재물은 생겨도 얻고 모으기가 어려우니 욕심 부리지 말고 아끼는 수밖에. 흑백을 확실하게 가릴 필요는 있으나 대인관계만큼은 친절을 베푸는 것이 좋다. 양력 4·5·6·7·8·9·10월생은 많은 조개껍질 속에서 진주를 발견하는 격.










금전운


봄바람 가는 비에 도화 꽃이 웃는다. 봄기운이 화사하고 날이 따듯하니 만물이 비로소 소생하듯 좋은 기회를 얻게 되어 하는 일이 순탄하다. 구직자 취직되거나 시험에 합격하는 등 집안에 두루 경사가 있다. 손재수가 있으나 금전운이 좋으니 큰 타격은 없겠고 이성간 애정운은 헤어졌다가 다시 만나고 재회했다 싸우니 서로 좀 더 신중해지자. 양력 2·3·8·11월생은 감언이설에 속아 넘어갈 운세.










고통의 시기


아픈 상처를 건드리는 격으로 고통이 따르는 시기다. 본인이 하기 싫으면 하지 않아도 되니 책임감에 짓눌려 할 필요는 없겠다. 선입견을 버리고 선, 후배 도움을 요청하면 해결책도 찾고 본전 이상의 이득을 볼 수도 있을 듯. 양력 5·6·7·10월생은 태산을 넘으면 평지를 보듯이 고생 끝에 낙이 온다. 한 가지 주의할 점은 이성간 서로의 의견을 무시하지 말자. 독단적인 행동이 자칫 큰 화를 초래한다.










첩첩산중


일도창파 후진하제라. 한번 푸른 파도를 건넜으나 뒤의 나루를 어찌 건널꼬. 고난 후에 또 고난이 뒤따르겠으니 헤쳐 나가기 무척 힘겹다. 열심히 해도 신용을 얻지 못하나 끝까지 자신이 할 일에 책임감을 갖자. 고난이 힘들 지라도 좌절은 실패자의 넋두리 일 뿐 성심껏 노력해 새 출발의 기회를 포착할 것. 양력 5·6·7·10월생은 눈치 볼 필요없다. 기회가 오니 확실하게 잡아라.










소원 성취  


육리청산이 눈앞의 별세계로다. 부부가 한마음 되어 화합하니 가도 가도 복락이 왕성한 운세주기다. 관록이 아니면 뜻밖의 재물을 얻게 되고 바라던 대로 일을 성사시킬 수 있겠다. 봄의 정원에 활짝 핀 꽃 위로 꿀벌이 내려앉으니 이 얼마나 화평한 정경인가! 이성간 좋은 일이 생기겠다. 양력 2·3·8·11월생은 외부로 나갈 일이 많아 몸이 고되다. 아랫사람과 화합할 수 있도록 포용력을 갖고 대인관계를 잘하자.







운수대통


용과 범의 조화가 무궁하니 만사가 뜻대로 되고 재수가 대통한다. 겉으로는 없어 보이나 안으로는 풍족하고 좋은 기회를 만나게 되니 하는 일이 잘 될 듯하다. 뿌린 것 이상으로 거두게 되나 나만 좋다고 소문내지 말라. 양력 3·8·11월생 공직자는 자신에게 불리한 말을 하는 사람 만나게 되니 직업에 회의를 느끼나 그동안 쌓아놓은 공든탑 무너뜨리지 말고 조신하게 행동할 시기.










실력을 쌓아라 


우물을 파니 물이 나오고 흙이 점차 쌓여 산을 이루듯 하는 일에 줄곧 매달리면 결국 좋은 일이 있다. 고생을 하면서도 힘써 노력한 결과 반드시 공명을 얻게 되는 운세주기다. 단, 스트레스와 과로가 풀린 것은 아니니 조심. 직장인은 업무에 재미를 느끼지만 승진하지 못한 사람은 좌절치 말라. 곧 기회를 맞으니 그때까지 실력 쌓는데 힘쓸 것. 양력 2·3·8월생은 밤길에 손재수 있으니 일찍 귀가하자.










분수에 맞는 행동


사흘 길을 하루에 가야 할 정도로 모든 일이 바쁘게 돌아가며 벌인 일이 많으니 어느 때 다 마치겠는가. 헛된 욕심내어 자기 힘에 넘치는 일을 하면 일이 마음먹은 대로 되지 않고 이루기 어렵다. 다행히 선배, 후배 주위에서 도와주니 처음에는 힘들다가 늦게야 형편이 조금 나아지겠다. 양력 2·3·8·11월생은 바위에 계란을 치니 계란이 깨지는 격이다. 어떻게 생각하느냐에 따라 상황이 달라지니 분수에 맞게 행동하자.










뜻밖의 횡재


수조창파 종득거린이라. 낚시를 푸른 파도에 던지니 마침내 큰 고기를 얻겠다. 노력하면 노력 이상의 큰 이득이 있겠고 뜻밖의 횡재를 하게 되니 세상만사가 뜬구름같이 여겨지리라. 새로운 일에 도전하는 것도 좋고  자신을 위한 투자도 적기이니 변동, 변화 등 큰일을 도모하면 좋을 시기. 양력 2·3·8·11월생은 숯불을 안고 시원하기를 바란다.







금전거래 조심


갈수록 태산. 함정이 오히려 돈방석에 앉게 하니 포기하지 말라. 생활 속의 활력이 현저하게 떨어져 자신의 매력을 잃어버리니 다른 사람들에게 생각지 않았던 비웃음을 받게 된다. 친구와 금전거래 하면 우정에 금이 갈 수 있다. 양력 5·6·7·8·9·10월생은 어처구니없는 상황이 펼쳐지니 속이 상한다. 라이벌과 한판 승부 벌이게 되나 끈기가 없으면 참패당하고 인내심 발휘하면 승전고를 울릴 듯.










언행 조심


일도장강 비천지심이라. 긴 강을 한 번 건너니 얕지도 깊지도 않다. 한 번 기쁜 일이 있겠고 한 번 슬픈 일이 있겠으니 기쁨과 슬픔이 서로 반반이로다. 어리석은 사람은 극단을 취한다. 다른 사람과 언성 높아질 염려 있으니 침묵 지키고 묻지 않은 말을 스스로 발언해 화를 자초하지 말라. 양력 5·6·7·9·10월생은 호랑이한테 물려가 호랑이 가죽을 벗겨온다. 나쁜 상황을 슬기롭게 처리해 자신을 이롭게 만든다.










분수를 지켜라


속히 하려다가 그 뜻을 마음먹은 바대로 이루지 못하겠으니 나루에 다다라 배가 없는 격이로다. 분수 밖의 일을 행하게 되면 불리하니 욕심 버리고 분수를 지키는 것이 좋겠다. 이룰 듯 이루어지지 않으니 답답하다. 양력 5·6·7·9·10월생 직장인은 평소 관심 있는 분야에 폭넓은 지식을 갖게 되니 직장동료에게 인정받고 용기를 갖고 일을 추진하면 생각 외 좋은 결과를 얻게 된다. 금전운은 나쁜 편이니 절약이 상책이다.

















정치

더보기
유승민 "대선이 마지막 정치적 도전...내년 대선 후보 경선 준비"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대선 출마 의지를 밝히며, 마지막 도전임을 피력했다. 유 전 의원은 지난 3일 팬클럽 '유심초'에서 올린 영상 인터뷰를 통해 "보수 정당에 들어와서 보수 정치를 바꾸고픈 욕구를 상당히 정치 초반에 많이 느꼈다"며 "그것을 제 나름대로는 실천해보려고 한 세월"이었다고 회고했다. 유 전 의원은 이어 "정계를 은퇴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내년에 대선 후보 경선을 해야 한다. 1년10개월 후 대선이 남아 있다. 그것이 제 마지막 정치적 도전이라고 생각하고 준비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그러면서 "국회의원을 그만두고 이제 남은 한 가지, 저의 정치적 도전, 그것만을 향해 나아가야 하는 상황"이라며 "나가면서 완전히 끝난 것은 아니다"고 거듭 강조했다. 다만 유 전 의원은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 제가 '여당' 안에 거의 몇 안 되는 '야당'이었지만 그때 이명박·박근혜 정부가 조금 더 잘하도록 더 치열하게 저항하고 투쟁했어야 한 것 아니냐 하는 후회가 든다"고 했다. 또 유 전 의원은 정치 인생에 가장 기억 남는 사건으로 지난 2011년 전당대회를 꼽았다. 유 전 의원은 "이대로 가다가는 보수가 망하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