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5 (금)

  • 구름조금동두천 24.0℃
  • 구름조금강릉 19.4℃
  • 구름조금서울 24.4℃
  • 구름많음대전 26.8℃
  • 구름많음대구 22.6℃
  • 구름많음울산 20.7℃
  • 흐림광주 25.0℃
  • 흐림부산 19.2℃
  • 흐림고창 20.0℃
  • 흐림제주 20.5℃
  • 구름조금강화 20.3℃
  • 구름많음보은 23.3℃
  • 구름많음금산 25.2℃
  • 흐림강진군 23.5℃
  • 흐림경주시 19.9℃
  • 흐림거제 22.9℃
기상청 제공

경제

한화토탈, 서산∙대산지역에 사회공헌기금 5억 규모 기부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지난해 유증기 유출사고로 인근 주민 2330명 병원 진료를 받게 했던 한화토탈이 지난달 31일 서산시자원봉사센터를 방문해 총 5억 규모의 사회공헌기금을 전달했다.

이 기금은 소득층 주거환경 개선사업과 따뜻한 밥차 및 이동세탁 차량 운영 등의 프로그램을 지원하는데 활용될 예정이다.

'따뜻한 밥차'와 '사랑의 이동 세탁차'는 한화토탈이 서산시에 기증한 차량으로 독거노인과 장애인 등 취약계층을 돕고 있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한화토탈이 지원한 사회공헌기금은 급여의 0.5%를 기부하는 임직원의 자발적 참여와 회사의 매칭그랜트 기금 0.5%를 모은 '1% 나눔 기금'으로 조성됐다.

한화토탈  사회공헌위원장 김홍일 상무는"기금은 취약계층, 다문화가정, 지역 청소년, 공장 인근 마을 등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각종 지원사업에 쓰일 예정"이라며 "회사와 임직원이 함께 마련한 사회공헌기금이 힘든 시기에 서산∙대산 지역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작은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앞서 작년 5월 17일 낮 12시 30분께 한화토탈 공장 내 스틸렌모노머 고정 대형탱크에서 이상 반응으로 유증기가 분출돼 수천여명의 주민들과 근로자 등이 어지럼증과 구토 증상 등을 보여 병원에서 진료를 받았었다.

환경부 금강유역환경청은 유증기 유출 사고가 발생한 한화토탈 대산공장 특별점검을 실시,  위반사항 13건을 적발, 노동청의 특별근로감독에서도 84건의 위반사항이 적발된 바 있다.

당시에 한화토탈은 서산시 및 대산읍 산하 사회공헌 관련 부처와 인근 고교에 총 5억 원 규모의 사회공헌기금을 기부한다고 밝혔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文대통령, 양산 자택 '경호처 반대'로 떠나기로 결정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0여 년 간 자신의 손때가 묻은 경남 양산 매곡동 자택을 떠나기로 했다. 경호적 측면에서 결정적 취약 요소가 됐기 때문이다. 그간 경호처에서는 경호상의 어려움을 이유로 퇴임 후 양산 매곡동 자택에서 지내는 것이 불가하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았고, 그때마다 문 대통령은 재검토하라는 뜻을 전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5일 "최종적으로 경호처는 (양산 매곡동 자택에) 도저히 경호시설이 들어설 수 없다는 판단을 내렸다"면서 "문 대통령은 국가기관이 임무수행 불가 판단을 내린 만큼 부득이하게 이전 계획을 하게 된 것"이라고 전했다. 실제로 경호처에서는 문 대통령의 휴가 때마다 경호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의 휴가 계획을 발표할 때마다 보안에 각별히 신경을 썼던 이유도 양산 자택의 경호 문제 때문이었다. 양산 자택 앞으로 길게 조성된 입구를 제외하면 삼면이 산으로 둘러쌓여 있어 경호상 최악의 조건에 해당한다는 게 청와대 핵심 관계자의 전언이다. 잠재적 위협 요소까지 사전에 모두 제거하는 것이 경호처의 임무이지만 산을 통째로 경호하기는 물리적으로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청와대가 복귀한 뒤



사회

더보기
서울아산병원 코로나 확진자 방문에 일부 폐쇄...의료진 접촉은 없어
[시사뉴스 이혜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 다음날인 5일 예약한 외래 진료를 위해 서울아산병원을 찾은 환자가 진료를 기다리던 중 확진 사실이 확인됐다. 병원 측은 검사실 등을 폐쇄 후 소독 조치했다. 서울아산병원에 따르면 60대 남성 환자 A씨는 이날 오전 7시께 신경과 외래 진료를 위해 아산병원을 방문했다. A씨는 지난 4일 서울 강북구 보건소 선별 진료소에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으나 5일 예약한 외래 진료를 위해 아산병원을 찾은 것으로 병원 측은 파악했다. 아산병원은 평소 병원을 이용해온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사실을 오전 9시30분께 지역 보건소로부터 통보받고 A씨를 음압격리병상에 입원 조치했다. A씨는 오전 7시부터 9시30분께 신관 1층의 키오스크(무인 단말기)와 채혈실, 동관 2층 심전도실, 동관 1층 외래촬영실, 동관 지하 1층 금강산 식당 등을 다녀갔다. 다만 A씨는 검사 이후 외래 진료를 기다리던 중으로 검사실 직원 등을 제외하면 담당 교수 등 의료진과의 접촉은 없었던 것으로 병원 측은 보고 있다. 아산병원 관계자는 "어제 발열 증상이 있으셔서 선별 진료소를 찾으셨다가 오늘 오전 10시 신경과 진료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