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5 (금)

  • 흐림동두천 17.5℃
  • 맑음강릉 21.2℃
  • 박무서울 18.9℃
  • 흐림대전 22.1℃
  • 맑음대구 24.2℃
  • 맑음울산 22.1℃
  • 박무광주 20.5℃
  • 맑음부산 20.8℃
  • 구름많음고창 19.5℃
  • 안개제주 17.6℃
  • 구름많음강화 16.3℃
  • 흐림보은 21.6℃
  • 구름많음금산 22.2℃
  • 구름조금강진군 19.0℃
  • 맑음경주시 23.9℃
  • 맑음거제 18.9℃
기상청 제공

문화

<구름빵> 백희나 작가, 한국인 최초 린드그렌상 수상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창작 그림책 <구름빵>의 백희나 작가가 지난달 31일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상을 한국인 최초로 수상했다.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상은 <말괄량이 삐삐>로 유명한 스웨덴의 국민 작가인 린드그렌을 추모하기 위해 스웨덴 정부가 2002년 만든 상으로 아동문학계의 노벨상이라 불린다.

심사위원단은 “그녀의 작품은 경이로움으로 통하는 문이다. 감각적이며, 아찔하고 예리하다”고 평가했다.

백 작가는 올해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상 후보 67개국 240명 가운데 수상자로 꼽히는 영예를 안았으며, 상금 50만 달러(6억여원)도 받는다.

백 작가는 1971년 서울에서 태어나 이화여자대학교에서 교육공학, 캘리포니아 예술대학에서 애니메이션을 공부했다. 대표작인 <구름빵> 이외에도 <장수탕 선녀님>, <알사탕>, <나는 개다>, <달 샤베트> 등의 그림책을 내놓은 한국 아동문학계의 거장이다. 2005년 볼로냐 아동도서전 픽션부문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 2013년 제3회 창원아동문학상, 2013년 제53회 한국출판문화상 어린이 청소년 부문 등을 수상한 바 있다.

이번에 수상한 <구름빵>은 고양이 남매가 허둥지둥 출근한 아빠에게 구름빵을 가져다주는 내용으로 2004년 출간됐다. 10여개국에 번역 출간돼 세계적 인기를 끌었으며 어린이뮤지컬, TV애니메이션으로도 제작됐다.

<구름빵>은 4400억원 상당의 가치를 창출한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백 작가 1850만원의 인세수익밖에 얻지 못했다. 저작권 전부를 양도하는 계약을 출판사와 맺었기 때문이다. 백 작가는 출판사 등을 상대로 저작권 소송을 냈지만 1·2심 모두 패소했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스페인 국왕 "韓 코로나 대응 능력 세계적…文대통령에 국빈방문 요청"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은 4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문 대통령이 질병 퇴치를 위해 보여준 국제연대의 리더십을 높이 산다"며, “한국의 대응 능력은 이미 전세계적으로 회자되고 있다”고 말했다. 펠리페 6세 국왕은 이날 오후 4시부터 45분 간 진행된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이렇게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3월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와 한·스페인 정상통화에서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한 방역 협력을 논의한 바 있다. 국왕은 내치에 관여하지 않는 게 일반적이지만 코로나19의 경우 직접 챙기겠다는 의지가 강해 문 대통령에 자문을 구하기 위해 별도로 통화를 요청했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펠리페 국왕은 "한국이 코로나19의 희생자를 줄이는 데 얼마나 큰 효율성을 보였는지 잘 안다"며 "깊은 존경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초 올해 한·스페인 수교 이후 70주년 계기로 추진된 문 대통령의 국빈 방문이 순연된 것을 아쉬워 하면서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는 대로 스페인 방문을 재추진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