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1.19 (화)

  • 흐림동두천 -13.6℃
  • 구름조금강릉 -7.8℃
  • 맑음서울 -11.4℃
  • 맑음대전 -9.2℃
  • 맑음대구 -6.1℃
  • 맑음울산 -5.7℃
  • 맑음광주 -4.6℃
  • 맑음부산 -3.8℃
  • 맑음고창 -5.6℃
  • 맑음제주 2.5℃
  • 맑음강화 -13.3℃
  • 맑음보은 -13.0℃
  • 맑음금산 -10.2℃
  • 맑음강진군 -2.8℃
  • 맑음경주시 -5.8℃
  • 맑음거제 -2.7℃
기상청 제공

정치

[총선] 김성원, 교통 안전 분야 공약 발표

GTX-C 연장, 남북고속도로, 경원선 복선전철, 동서 평화도로 건설 추진 약속
동두천, 연천 주요 숙원사업 포함

URL복사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미래통합당 김성원 후보(경기 동두천‧연천)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911 공약(5대 분야 91개 1(일)하는 공약이라는 뜻의 ‘911 공약’) 중 교통·안전 분야 공약을 발표했다. 발표된 공약에는 ‘사통팔달 경기 북부의 안전중심도시 동두천·연천’을 위한 핵심 사업이 대거 포함됐다. 

이번에 발표된 김 후보의 교통·안전 분야 공약은 △서울과 더 가까이 촘촘한 교통망 △365일 24시간 안전한 우리동네 등 2개 분야로 구성됐다.
 
김 후보는 ‘서울과 거 가까이 촘촘한 교통망’을 주제로 한 동두천·연천 교통분야 공약으로 동두천·연천까지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연장 추진, 서울~동두천~연천 남북고속도로 추진, 경원선 복선전철 신탄리까지 연장 추진, 강화~연천~고성 동서 평화도로 추진을 약속했다.

또한 동두천에는 3번 국도 대체우회도로에서 지행역으로 진입 가능한 송내교 교량 설치, 동두천역 방면으로 진입 가능한 교량 설치(소요산 IC~일반산업단지구간), 국도 3호선 확장, 지행동~시가지 우회도로 연결, 외곽순환도로 봉양IC 진입도로 건설(회천농협장례식장 부근 동두천 진입로), 39번 국지도 동두천 국가산단 연결(상수리~양주시 운현면 IC), 상패동에서 광암동을 연결하는 동두천 우회도로를 건설 사업을 추진할 것을 밝혔다.

그리고 연천에는 수도권 광역버스 운행노선 신서면(국립연천현충원)까지 연장, 연천읍 3번국도 진입로 직선 개설, 국도37호선(전곡~영중) 도로 건설, 감악산(늘목리) 진입도로 개설, 국도3호선(상패~청산) 도로 조기완공, 국도3호선 확‧포장 및 보조간선 도로 확충, 동이-우정간 도로 확포장, 광역접근성 개선을 위한 광역도로망 구축(포천 신북~연천 청산), 국도3호선(연천~신탄리) 도로 건설, 철원~신서면 연결 도로망 구축 사업 추진을 공약했다.

이와 함께 ‘365일 24시간 안전한 우리동네’를 위해, 의용소방대·자율방범대 등 안전 활동 지원 확대, 자율방재단 및 마을제설단 지원 강화, 재난전파용 마을무선 시스템 설치, 노후 및 불량 가스에너지 안전장치 교체 지원, 전통시장 및 주택 밀집지역 화재 안전관리 강화, 노후 전기·가스시설 무료 안전점검 확대, 북한 핵공격 대비 화생방대피소 건립 등의 안전대책 추진 의지를 밝혔다. 

김 후보는 “교통 공약의 핵심은 주민의 편리성을 높이는 것이고, 안전 공약의 핵심은 주민이 안전하다고 느끼는 것에 중점을 두고 공약을 마련했다.”며 “동두천·연천 주민의 눈높이에서 주민이 만족하고 오케이할 때 까지 더 악착같이 일하겠다.”고 공약실천 의지를 다졌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새해에 쓴 첫 반성문 ‘모든 것이 내탓입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기록적인 폭설이 전국적으로 내린 이틀 후인 지난 1월 8일. 영하 18도의 혹한으로 이면도로는 아직도 꽝꽝 얼어붙어 있던 날 히든기업 취재를 위해 경기도 평택을 방문해야 했는데 운전은 도저히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하고 서울 지하철 1호선으로 지제역에 하차하여 본사 기자와 만나 히든기업 대상기업을 찾아가기로 했다. 무사히 전철을 타고 앉아가게 되자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한 것은 정말 기가 막힌 선택이라고 ‘자화자찬’하며 워커홀릭답게 전철 안에서 스마트폰으로 업무 정리에 열중했다. 그런데 방송이 흘러나왔다. “이번 역은 이 열차의 종착역인 서동탄역입니다. 한 분도 빠짐없이 하차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알고 보니 필자가 탔던 전철은 병점역에서 환승을 해야되었던 것인데 SNS에 열중하느라 환승 방송을 듣지 못했던 것. 할 수 없이 종착역에서 내려 환승역까지 되돌아갔다. 그런데 환승역인 병점역에서 또한번 황당한 일을 경험한다. 병점역에 내려 어떤 노인 분에게 “지제역으로 가려면 어디서 타야하나요?”라고 물었더니 노인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 건너편으로 가면 된다”고 알려주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