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3 (수)

  • 구름많음동두천 22.8℃
  • 구름많음강릉 25.3℃
  • 박무서울 22.0℃
  • 흐림대전 21.9℃
  • 흐림대구 24.2℃
  • 흐림울산 23.4℃
  • 박무광주 21.6℃
  • 박무부산 20.8℃
  • 흐림고창 20.6℃
  • 흐림제주 21.5℃
  • 구름많음강화 21.5℃
  • 흐림보은 21.1℃
  • 흐림금산 22.3℃
  • 흐림강진군 21.1℃
  • 흐림경주시 23.7℃
  • 흐림거제 21.3℃
기상청 제공

정치

[총선] 통합당, '세월호 막말' 차명진 윤리위...김대호는 제명 결정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미래통합당은 8일 막말 논란을 일으킨 자당 후보들에 대해 서울 관악구갑 김대호 후보는 제명을 차명진 경기 부천시병 후보는 윤리위원회 회부를 결정했다.

통합당은 이날 밤 비공개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이같이 의결했다고 밝혔다. 최고위에는 황교안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를 비롯해 이준석·신보라·김광림·김영환 최고위원 등 6명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고위는 우선 "30~40대는 논리가 없다", "나이가 들면 다 장애인이 된다"는 등의 발언으로 세대 비하 논란을 일으킨 김 후보와 관련해 당 윤리위원회가 의결한 제명 조치를 확정했다.

또다시 '세월호 막말'로 논란이 된 차 후보에 대해서는 사안의 엄중함에 심각한 우려를 표하면서 윤리위 회부와 강력한 징계 요구를 결정했다.

이진복 총괄 선거대책본부장은 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차 후보에 대해서는 사안의 심각성을 고려해 최고위가 강력한 우려를 표시했다"며 "윤리위를 빨리 열어서 징계절차를 밟아달라고 통보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다만 윤리위가 언제쯤 열릴지에 대해서는 "통보를 하면 윤리위가 결정할 문제이기 때문에 최고위가 언제 열라는 결정을 할 수가 없다"며 "최고위는 의결 사항을 통보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차 후보는 지난 6일 OBS 주최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그야말로 세월호 자원봉사자와 세월호 유가족이 텐트 안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기사를 이미 알고 있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원희룡, 與에 "민주당에 민주 없다는 말 사실"...금태섭 징계 비판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더불어민주당의 금태섭 전 의원 징계 조치를 놓고 "민주당에 '민주'가 없다는 말이 사실이었다"고 꼬집었다. 원 지사는 2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민주당이 금태섭 전 의원을 징계했다는 뉴스를 보고 깜짝 놀랐다. 정말 이래도 되는 건가?"라며 이같이 적었다. 원 지사는 "국회법에는 국회의원은 국민의 대표자로 소속정당의 의사에 귀속되지 아니하고 양심에 따라 투표한다고 돼 있다"면서 "금태섭 의원 징계는 양심에 대한 징계다. 국민에 대한 징계"라며 여당의 금 전 의원 징계조치를 거듭 비판했다. 이어 "금태섭 전 의원 같은 분이 민주당에 있기 때문에 오늘의 민주당이 있는 것"이라며 "이견을 허용하지 않는 것은 민주를 허용하지 않는 것이다. 민주당이 계속 민주당으로 불리기를 바란다면 금태섭 전 의원에 대한 징계를 당장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원 지사는 아울러 지난 2006년 박근혜 당시 한나라당 대표를 비판했다가 지지층의 뭇매를 맞은 일화도 언급했다. 그는 "저도 당론과 다른 소신 발언을 했다가 출당 위협을 받기도 했다"며 "사학법 투쟁 당시 박근혜 대표의 투쟁 방식을 비판했다가 집중포화를 맞았다"고 회고했다. 또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