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5 (금)

  • 흐림동두천 17.7℃
  • 구름많음강릉 18.8℃
  • 박무서울 18.4℃
  • 박무대전 22.1℃
  • 맑음대구 21.6℃
  • 맑음울산 22.3℃
  • 박무광주 20.6℃
  • 박무부산 20.4℃
  • 구름많음고창 19.4℃
  • 구름많음제주 17.8℃
  • 흐림강화 16.5℃
  • 구름많음보은 21.5℃
  • 구름많음금산 22.5℃
  • 구름조금강진군 18.6℃
  • 맑음경주시 23.2℃
  • 맑음거제 18.8℃
기상청 제공

사회

오늘부터 고3·중3 온라인 개학...정 총리 현장지원팀 운영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38일간 미뤄졌던 학사일정이 오늘부터 온라인 개학으로 시작한다.

교육부에 따르면 9일 고3·중3학년부터 '온라인 개학'에 들어가 오는 16일에는 중·고교 1~2학년·초등 4~6학년이, 오는 20일에 초등 1~3학년이 개학한다.

원격수업은 실시간 쌍방향 수업, 콘텐츠 활용 중심 수업, 과제 수행 중심 수업 등 크게 3가지 유형으로 나뉘고 교과목의 특성과 학교 현장, 교사 역량 등 여건을 고려해 수업방식을 다양하게 선택할수 있도록 했다.

우선 오늘부터 이틀간은 적응기간을 거치도록 하고 실질적인 수업은 다음주 월요일부터 시작하게 된다.

학생들은 집에서 스마트 기기를 활용하여 수업을 듣게 된다. 교사들은 강의나 콘텐츠 시청은 15∼20분만 하고 나머지 시간은 조별 토론 등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도 이날 각급 학교가 순차적 온라인 개학을 시작하는 것과 관련해 "선생님들이 정성껏 준비한 자료가 학생들에게 제대로 전달되지 않거나, 접속이 끊어지는 경우도 있을 수 있다"며 원격수업에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정 총리는 "문제가 생기면 바로 시정할 수 있도록 콜센터와 현장지원팀 운영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스페인 국왕 "韓 코로나 대응 능력 세계적…文대통령에 국빈방문 요청"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은 4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문 대통령이 질병 퇴치를 위해 보여준 국제연대의 리더십을 높이 산다"며, “한국의 대응 능력은 이미 전세계적으로 회자되고 있다”고 말했다. 펠리페 6세 국왕은 이날 오후 4시부터 45분 간 진행된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이렇게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3월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와 한·스페인 정상통화에서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한 방역 협력을 논의한 바 있다. 국왕은 내치에 관여하지 않는 게 일반적이지만 코로나19의 경우 직접 챙기겠다는 의지가 강해 문 대통령에 자문을 구하기 위해 별도로 통화를 요청했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펠리페 국왕은 "한국이 코로나19의 희생자를 줄이는 데 얼마나 큰 효율성을 보였는지 잘 안다"며 "깊은 존경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초 올해 한·스페인 수교 이후 70주년 계기로 추진된 문 대통령의 국빈 방문이 순연된 것을 아쉬워 하면서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는 대로 스페인 방문을 재추진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