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7 (일)

  • 구름많음동두천 20.8℃
  • 구름조금강릉 18.1℃
  • 맑음서울 20.0℃
  • 흐림대전 20.5℃
  • 맑음대구 17.1℃
  • 맑음울산 16.2℃
  • 구름많음광주 20.8℃
  • 구름조금부산 18.9℃
  • 구름많음고창 19.4℃
  • 맑음제주 19.9℃
  • 구름조금강화 17.5℃
  • 구름많음보은 20.2℃
  • 흐림금산 20.4℃
  • 구름많음강진군 19.0℃
  • 맑음경주시 15.2℃
  • 구름많음거제 18.0℃
기상청 제공

문화

현대 수묵화의 새로운 가능성, 구모경 작가의 <밤의 숲>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현대 수묵화의 새로운 가능성을 탐구하는 작품으로 주목받는 구모경 작가의 개인전 <밤의 숲(Forest of the Night)>이 오는 20일부터 26일까지 종로구 인사동에 위치한 동덕아트갤러리에서 열린다.

 

산수(山水)를 주제로 작업해 온 작가에게 숲이란 친숙한 자연의 공간이자 동시에 삶의 비밀을 간직하고 있는 은밀한 내면의 공간이기도 하다. 이번 전시에서는 ‘밤’이라는 시공간 역시 ‘숲’의 성격을 띤다는 사유 아래 집(73x53cm_한지, 먹, 백토), 동화(73x53cm_한지, 먹, 백토) 등 수묵추상 작품 35점을 선보인다.

 

작가는 수묵을 표현하는 중요한 재료 중 하나인 필(筆)의 요소를 과감히 덜어냈다. 대신에 도시 일상 생활 속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투박한 금속 물건 등으로 하여금 붓을 대신토록 했다. 붓이 아닌 다른 요소들을 수묵의 세계로 초대하는 실험을 통해 수묵의 포용성을 강조한 셈이기도 하다.


때로 차갑고 무거운 금속 물질이 잠시 먹을 머금은 채 부드럽고 얇은 종이 위에 미끄러지면, 바로 그 순간 밤의 숲이 조용히 문을 열어 모습을 드러낸다. 이들 작품들로 200평이 넘는 대규모 전시 공간은 현실과 상상의 경계에 놓여 있는 밤의 숲으로 변신한다. 그리고 이와 동시에 물리적 어둠의 시간이 ‘밝은’ 사유의 시간, 꿈의 시간, 동화의 시간을 허락한다.


산수 정신의 현대적 해석으로 치유의 가치에 주목하는 이번 전시는 코로나19로 불안과 위험을 느끼는 우리에게 새로운 시간을 준비할 수 있는 쉼과 치유의 시간을 경험하는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구모경 작가는 지난해 11월29일부터 12월6일까지 일본 교토에 위치한 후소당(後素堂, kousodou) 갤러리에서 개인전 ‘談’을 열어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커버&이슈

더보기
[현대기아차 앞 풍경②] 7년 동안 이어진 외침 '원직복직 그날까지'
현대ㆍ기아차대리점 해고노동자 박미희 씨 "잘못된 관행 고발하자 해고돼" [시사뉴스 김정기 기자] 서울 양재에 위치한 현대기아자동차 사옥 앞. 2013년 도부터 이어온 팻말이 있다. "개도 웃는다...이게 제대로 된 기업인가" 무슨 일이 있었을까? 해고노동자 박미희 씨의 얘기를 들어봤다. 부산 기아차 대리점에 11년차 중견 영업사원으로 근무 중이던 박미희 씨는 2013년 회사 대리점 지원시스템 담당 이사에게 대리점 소장들의 '잘못된 영업관행'을 고발한다. 당시 기아차 담당 이사는 일선 영업사원들의 목소리를 듣는 책임 있는 분이었고, 회사와 타 영업사원들을 위하는 일이었기에 박 씨는 당당하게 '잘못된 관행'을 알렸다. 그러나 돌아온 것은 '더이상 출근하지 말라는 것'. 11년 집안의 가장으로 노부모와 아이를 책임지던 가방 박미희의 삶은 그날로 무너졌다. "아부지, 일주일 만 내 서울에 다녀올께" 이 한마디 남기고 서울에 올라온게 2013년 10월. 그게 2020년까지 이어질지 박씨는 몰랐다. 이제는 원직보상과 함께 '같은 처지의 노동자들'과 함께 원직복직과 회사가 '자신의 정당한 요구'를 받아들이는 그날까지 "계속하겠다" 말한다. 재계 1위 삼성 해고노동자 김용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