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4 (목)

  • 흐림동두천 23.9℃
  • 맑음강릉 29.3℃
  • 연무서울 23.9℃
  • 맑음대전 26.1℃
  • 맑음대구 28.6℃
  • 맑음울산 28.2℃
  • 맑음광주 27.3℃
  • 연무부산 25.6℃
  • 맑음고창 26.7℃
  • 구름많음제주 23.2℃
  • 흐림강화 18.2℃
  • 맑음보은 26.2℃
  • 맑음금산 27.7℃
  • 구름조금강진군 27.4℃
  • 맑음경주시 30.4℃
  • 구름조금거제 26.6℃
기상청 제공

사회

이민정 공식입장 外...'이태원女연예인' 손연재·임블리·효민·김희정·이주연 사과 [종합]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생활 속 거리두기가 한창인데다 '이태원클럽 아이돌' 파문이 채 가시지 않은 상황임에도 배우 이민정, 이주연(애프터스쿨 출신), 김희정에 체조선수 출신 손연재, 사업가 임블리(본명 임지현), 가수 효민(티아라 출신)까지, 여자 연예인들의 ‘이태원 생일파티’(생파) 보도가 나와 누리꾼 입방아에 올랐다.

 

앞서 20일 오전 한 매체에 따르면 이민정, 이주연, 김희정, 효민, 손연재, 임블리 임지현 등 총 6명의 연예인 혹은 셀럽은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있었던 지난 9일(생활 속 거리두기 기간) 패션계 유명인사 A씨가 연 생일파티에 참석했다. 해당 생일파티가 이태원 일대 카페에서 열린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이민정, 이주연, 김희정, 효민, 손연재, 임블리 임지현은 이날 공식입장을 통해 “파티에 참석한 것은 맞지만 이태원이 아닌 청담동에서 열린 파티였다”고 사과 뜻을 전했다.

 

하지만 이들의 공식입장 해명에도 네티즌 반응은 싸늘하다. 네티즌들은 “이민정, 효민은 덕분에 챌린지를 했었는데 그걸 해서 인스타그램에 올리면 뭐 하나? 실천을 안 하는데” “이태원이 아닌 청담동이면 괜찮은 것가?” “마스크 착용도 안하고 생파 했다는데...” 등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이민정, 이주연, 김희정, 효민, 손연재, 임블리 임지현의 이태원 생일파티 참석 소식을 보도한 매체는 "현장에서는 마스크가 완전히 실종돼 있었다”며 “모두 밀폐된 장소였다"고 전했다.

 

이에 이민정 소속사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분들이 사회적 거리두기(생활 속 거리두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다만 알려진 내용에 왜곡된 부분이 있어 이를 말씀드리고자 한다”고 해명했다.

 

이민정 소속사는 “친한 지인의 생일 초대에 모임 장소인 청담동 브런치 카페에 들려 선물을 전달하고 인사를 나눈 뒤 기념 사진을 찍은 후 바로 장소를 나왔다”며 “기사로 알려진 것처럼 이태원 (생일)파티에 참석해 시간을 보냈다는 내용은 잘못된 보도다"고 밝혔다.

 

이어 "한 아이의 엄마이기에 사람 많은 곳이나 행사에 참석을 자제해 왔는데 친한 지인의 초대였기에 축하의 뜻은 전하는 게 맞겠다 싶어 선물을 전달을 위해 잠시 들린 것이었지만 이 또한 자제했어야 했다는 생각하고 있다” 재차 사과했다.

 

손연재 측도 한 매체를 통해 “손연재는 당시 전 소속사 관계자의 생일파티에 친분으로 참석했지만 현장에 사람이 많은 것을 알고 예의상 30분 정도만 있다 나왔다”며 “손연재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으며 사진 요청에 잠깐 마스크를 벗고 사진 촬영에 임했다”고 설명했다.

 

가수 효민과 김희정 에이전시 써브라임 아티스트 역시 “부주의했던 행동에 사과한다”고 공식입장을 전했다.

 

배우 이주연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도 “앞서 보도된 이태원 소재의 카페가 아닌 점을 말씀드린다”고 강조한 뒤 “이주연은 생활 속 거리두기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와 같은 일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반성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임블리 임지현은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비공개 전환했으며 최초 매체 보도 이후 공식 계정을 통해 제품 광고 글만 게재했다.

 










정치

더보기
유승민 "대선이 마지막 정치적 도전...내년 대선 후보 경선 준비"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대선 출마 의지를 밝히며, 마지막 도전임을 피력했다. 유 전 의원은 지난 3일 팬클럽 '유심초'에서 올린 영상 인터뷰를 통해 "보수 정당에 들어와서 보수 정치를 바꾸고픈 욕구를 상당히 정치 초반에 많이 느꼈다"며 "그것을 제 나름대로는 실천해보려고 한 세월"이었다고 회고했다. 유 전 의원은 이어 "정계를 은퇴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내년에 대선 후보 경선을 해야 한다. 1년10개월 후 대선이 남아 있다. 그것이 제 마지막 정치적 도전이라고 생각하고 준비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그러면서 "국회의원을 그만두고 이제 남은 한 가지, 저의 정치적 도전, 그것만을 향해 나아가야 하는 상황"이라며 "나가면서 완전히 끝난 것은 아니다"고 거듭 강조했다. 다만 유 전 의원은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 제가 '여당' 안에 거의 몇 안 되는 '야당'이었지만 그때 이명박·박근혜 정부가 조금 더 잘하도록 더 치열하게 저항하고 투쟁했어야 한 것 아니냐 하는 후회가 든다"고 했다. 또 유 전 의원은 정치 인생에 가장 기억 남는 사건으로 지난 2011년 전당대회를 꼽았다. 유 전 의원은 "이대로 가다가는 보수가 망하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