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3 (수)

  • 구름많음동두천 19.7℃
  • 맑음강릉 27.0℃
  • 박무서울 20.5℃
  • 구름많음대전 23.3℃
  • 구름조금대구 25.2℃
  • 구름조금울산 23.3℃
  • 구름많음광주 23.8℃
  • 구름조금부산 21.8℃
  • 구름많음고창 23.6℃
  • 박무제주 20.2℃
  • 흐림강화 18.5℃
  • 구름많음보은 23.1℃
  • 구름조금금산 22.6℃
  • 구름많음강진군 21.2℃
  • 구름조금경주시 23.8℃
  • 구름많음거제 21.6℃
기상청 제공

사회

대종상 무관중 진행...안그래도 '썰렁'할텐데

 

'미숙한 운영' 비판 받아온 대종상 무관중 진행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매년 미숙한 운영 등으로 비판 받아온 대종상이 무관중으로 진행된다.

 

코로나19로 연기됐던 제56회 대종상 영화제는 오는 6월 3일 열린다. 대종상 영화제 조직위원회는 "제56회 대종상영화제가 6월 3일 오후 7시 그랜드 워커힐 시어터홀에서 열린다”며 “코로나19 여파로 무관중 진행된다"고 밝혔다.

 

MBN이 생중계하며 방송인 이휘재와 한혜진이 사회를 맡는다. 대종상 영화제는 당초 2월 25일 열릴 계획이었지만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로 6월로 연기됐다.

 

올해 대종상 영화제 최우수작품상에는 '기생충' '극한직업' '벌새' '증인' '천문: 하늘에 묻는다' 등 5개 작품이 노미네이트돼 경쟁한다.

 

남우주연상 후보에는 '생일' 설경구, '기생충' 송강호, '백두산' 이병헌, '증인' 정우성, '천문: 하늘에 묻는다' 한석규가 올랐다.

 

여우주연상 후보로는 '증인' 김향기, '윤희에게' 김희애, '생일' 전도연, '82년생 김지영' 정유미, '미쓰백' 한지민이 이름을 올렸다.

 

대종상 영화제 예심에는 김병인 한국시나리오작가조합 대표, 김익상 서일대 연극영화과 교수, 김청강 한양대 연극영화학과 교수, 김효정 영화평론가, 김민오 미술감독조합 대표, 곽영진 영화평론가, 모은영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한국영화 프로그래머, 성승택 감독 겸 촬영감독조합 대표, 이장호 감독 겸 한국영화 100년 추진위원장, 이창세 극동대 미디어영상 제작학과 교수 등 총 10명의 심사위원이 참여했다.

 

본심에서는 예심 심사위원인 이장호 감독, 성승택 감독을 비롯해 김영 영화기획제작자, 김형준 부산국제영화제 아시아필름마켓 운영위원, 문재철 중앙대 첨단영상대학원 교수, 백현주 동아방송예술대 창의융합교양학부 교수, 변성찬 인디다큐페스티발 집행위원장, 양경미 영화평론가 겸 한국영상콘텐츠산업연구소장, 전철홍 시나리오작가 등 총 9명이 심사했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김종인 "원구성 되면 종전과 다를 것" vs 이해찬 "서로간 신뢰 중요"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찾아, 국회 개원에 대한 여야 협치를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3일 오전 이 대표의 사무실을 찾아 "4년 전에는 내가 이 자리에 앉아있었다. 이번에 찾아오게 되니 기분이 이상하다"며 인사를 나눴다. 김 위원장은 지난 1일 공식 임기를 시작한 상태다. 김 위원장은 "이번 선거로 거대 여당을 만드셨고, 경제 상황도 변화가 심하니 정치권이 옛날 사고로는 할 수 없다. 여야가 나라 발전을 위해 협조할 수 있는 자세를 가져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며 긍정적인 대화로 말문을 열었다. 이 대표도 "특히 방역은 관리가 어느 정도 되는데, 백신이나 치료제 개발이 아직 안돼서 언제까지 갈지 걱정이다. 경제 긴급대책을 세우긴 하지만 그것으로 끝날 일이 아니고, 여야가 합의해서 (해야 하는데) 이번에 극복 못하면 여태껏 해온 게 많이 훼손될 우려가 있다"고 동의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이번에 코로나 사태를 겪으며 방역 체제에 있어서는 국제적으로 가장 성공한 사례를 보이고 있지만, 이제 코로나로 인한 경제와 사회 문제를 동시에 취급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정부의 재정 역할이 중요하다"고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