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7 (일)

  • 구름많음동두천 20.8℃
  • 구름조금강릉 18.1℃
  • 맑음서울 20.0℃
  • 흐림대전 20.5℃
  • 맑음대구 17.1℃
  • 맑음울산 16.2℃
  • 구름많음광주 20.8℃
  • 구름조금부산 18.9℃
  • 구름많음고창 19.4℃
  • 맑음제주 19.9℃
  • 구름조금강화 17.5℃
  • 구름많음보은 20.2℃
  • 흐림금산 20.4℃
  • 구름많음강진군 19.0℃
  • 맑음경주시 15.2℃
  • 구름많음거제 18.0℃
기상청 제공

문화

'1일1깡' 뜻 모르면 간첩? 유튜브문화 '밈', '깡' 역주행시켜...비의 부활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1일 1깡' 돌풍을 일으킨 가수 겸 배우 비(본명 정지훈ㆍ38)의 '깡' 뮤직비디오가 1000만뷰 돌파 초읽기에 들어갔다. 1일 1깡 뜻은 하루 한 번 '깡' 뮤직비디오를 본다는 의미다.

 

22일 오전 11시 기준 '깡' 뮤직비디오는 980만뷰를 기록했다. 지난 2017년 12월 1일 유튜브에 올라온 이 뮤직비디오는 최근 조회수가 급증하면서 역주행 인기를 누리고 있다.

 

‘깡’은 비가 데뷔 15주년을 맞아 2017년 12월 1일 발매한 스페셜 패키지 앨범 ‘마이 라이프애’(MY LIFE愛)에 수록된 타이틀 곡이다. ‘깡’은 첫 공개 당시에는 히트되지 못하다가 최근 유튜브를 통해 인기가 시작됐다.

 

지난해 11월 유튜브 채널 '호박전시현'에 업로드된 '1일 1깡 여고생의 깡'(Rain-Gang) 커버영상이 온라인에서 주목 받은 뒤부터다. 최근 유행하는 영상의 한 장면을 패러디하는 ‘밈’(memeㆍ유행 요소를 응용해 제작한 사진이나 동영상의 챌린지, 전파) 인기를 타고 재조명됐다.

 

비가 얼마 전 방송인 유재석의 MBC '놀면 뭐하니?'에 출연한 이후 ‘깡’ 열풍은 더욱 거세졌다.

 









커버&이슈

더보기
[현대기아차 앞 풍경②] 7년 동안 이어진 외침 '원직복직 그날까지'
현대ㆍ기아차대리점 해고노동자 박미희 씨 "잘못된 관행 고발하자 해고돼" [시사뉴스 김정기 기자] 서울 양재에 위치한 현대기아자동차 사옥 앞. 2013년 도부터 이어온 팻말이 있다. "개도 웃는다...이게 제대로 된 기업인가" 무슨 일이 있었을까? 해고노동자 박미희 씨의 얘기를 들어봤다. 부산 기아차 대리점에 11년차 중견 영업사원으로 근무 중이던 박미희 씨는 2013년 회사 대리점 지원시스템 담당 이사에게 대리점 소장들의 '잘못된 영업관행'을 고발한다. 당시 기아차 담당 이사는 일선 영업사원들의 목소리를 듣는 책임 있는 분이었고, 회사와 타 영업사원들을 위하는 일이었기에 박 씨는 당당하게 '잘못된 관행'을 알렸다. 그러나 돌아온 것은 '더이상 출근하지 말라는 것'. 11년 집안의 가장으로 노부모와 아이를 책임지던 가방 박미희의 삶은 그날로 무너졌다. "아부지, 일주일 만 내 서울에 다녀올께" 이 한마디 남기고 서울에 올라온게 2013년 10월. 그게 2020년까지 이어질지 박씨는 몰랐다. 이제는 원직보상과 함께 '같은 처지의 노동자들'과 함께 원직복직과 회사가 '자신의 정당한 요구'를 받아들이는 그날까지 "계속하겠다" 말한다. 재계 1위 삼성 해고노동자 김용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