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6 (토)

  • 맑음동두천 27.3℃
  • 맑음강릉 23.1℃
  • 구름많음서울 28.2℃
  • 맑음대전 29.5℃
  • 구름많음대구 23.6℃
  • 흐림울산 21.6℃
  • 구름조금광주 28.4℃
  • 연무부산 24.1℃
  • 구름조금고창 27.2℃
  • 구름많음제주 22.7℃
  • 구름조금강화 26.4℃
  • 구름조금보은 25.4℃
  • 구름조금금산 28.5℃
  • 구름많음강진군 24.4℃
  • 흐림경주시 22.9℃
  • 구름많음거제 23.6℃
기상청 제공

사회

인천 고3 등교개학-등교수업 25일 재개…순차 등교 가능성은?

 

등교개학-등교수업 25일 재개...20일 중지됐던 인천 66개 고3부터

확진자 동선 겹친 학생 972명 진단검사 전원 음성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교육부와 인천시교육청이 고3 코로나 확진판정으로 등교개학(등교수업) 첫날 지난 20일 등교 중지됐던 인천 5개 구 미추홀구·중구·동구·연수구·남동구의 66개 고3 등교수업을 오는 25일 재개한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2일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인천시 박규웅 건강체육국장과 영상회의를 열어 “20일 등교개학이 중지됐던 인천 미추홀구·중구·동구·연수구·남동구의 66개 고교 3학년 학생의 등교수업을 25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인천에서는 20일 오전 2명의 고3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날 오전 중 관내 학교 66개 고등학교의 등교수업(개학)이 전면 중지됐고 등교한 학생 1만3000여명은 전원 귀가 조치했다.

 

확진 학생들은 인천 미추홀구 비전프라자 2층 탑코인노래방을 방문했다가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 학생들은 체대 입시를 가르치는 서울휘트니스 인천점에서 학생 115명을 접촉했고 전체 접촉자 수도 7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감염 가능성이 있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진행한 결과 서울휘트니스 인천점 관련 체대 입시 수업 수강생 129명과 미추홀구 비전프라자를 방문한 학생 843명 등 총 972명을 검사했다. 그 결과 전원 음성판정을 받았다.

 

이에 인천시교육청과 교육부는 등교개학 개시 시기 및 등교수업 재개 학교 등을 협의한 결과 추가 감염 위험도가 낮다고 판단했다.

 

인천 고3 학생 등교개학이 오는 25일 재개되면서 이틀 뒤인 27일 고2, 중3, 초등 1~2학년 학생과 유치원생 순차 등교도 계획대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커버&이슈

더보기
[현대기아차 앞 풍경②] 7년 동안 이어진 외침 '원직복직 그날까지'
현대ㆍ기아차대리점 해고노동자 박미희 씨 "잘못된 관행 고발하자 해고돼" [시사뉴스 김정기 기자] 서울 양재에 위치한 현대기아자동차 사옥 앞. 2013년 도부터 이어온 팻말이 있다. "개도 웃는다...이게 제대로 된 기업인가" 무슨 일이 있었을까? 해고노동자 박미희 씨의 얘기를 들어봤다. 부산 기아차 대리점에 11년차 중견 영업사원으로 근무 중이던 박미희 씨는 2013년 회사 대리점 지원시스템 담당 이사에게 대리점 소장들의 '잘못된 영업관행'을 고발한다. 당시 기아차 담당 이사는 일선 영업사원들의 목소리를 듣는 책임 있는 분이었고, 회사와 타 영업사원들을 위하는 일이었기에 박 씨는 당당하게 '잘못된 관행'을 알렸다. 그러나 돌아온 것은 '더이상 출근하지 말라는 것'. 11년 집안의 가장으로 노부모와 아이를 책임지던 가방 박미희의 삶은 그날로 무너졌다. "아부지, 일주일 만 내 서울에 다녀올께" 이 한마디 남기고 서울에 올라온게 2013년 10월. 그게 2020년까지 이어질지 박씨는 몰랐다. 이제는 원직보상과 함께 '같은 처지의 노동자들'과 함께 원직복직과 회사가 '자신의 정당한 요구'를 받아들이는 그날까지 "계속하겠다" 말한다. 재계 1위 삼성 해고노동자 김용

정치

더보기
이탄희 의원, 공황장애 고백 "잠시 국회 떠나 회복 후 돌아오겠다'
[시사뉴스 김정기 기자] 이탄희 의원이 공황장애 재발로 잠시 국회를 떠난다. 이 이원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 몸과 마음의 상태를 국민들께 솔직히 고백하는 것이 선출직 공직자로서의 도리이자 책무인 것 같아 용기를 낸다"는 글을 올렸다. 이 의원에 따르면 '지난 2017년 2월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판사 뒷조사 파일 관리 업무를 지시를 거부하고 사직' 한 뒤 증상이 나타났다는 것. 이후 치료와 가까운 사람들의 도움으로 회복했으나 지난 3월 증상이 다시 시작됐다고 전했다. 이 의원은 "입당 및 공천 과정에서 사법농단 당시를 둘러싼 논란과 터무니 없는 곡해가 난무하면서 채 아물지 않은 3년 전의 상처가 다시 떠올라 무척 고통스러웠다"며 "선거운동 중에도 몇 번의 고비가 있었지만 포기하지 않고 완주해서 당선에 이르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현재 "당선 이후에도 오늘까지 약 두 달 간 알 수 없는 극도의 불안이 지속되었고, 하루 2~3시간 이상 잠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며 "한숨도 제대로 못 자고 새벽 2시에 온몸이 식은땀으로 흠뻑 젖은 채 깨어나는 날의 반복"이라고 글을 올렸다. 이 의원은 "그럼에도 저는 여전히 국회에서 하고 싶은 일이 정말 많다"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