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1.22 (금)

  • 흐림동두천 3.0℃
  • 흐림강릉 9.2℃
  • 서울 4.9℃
  • 대전 5.9℃
  • 흐림대구 6.0℃
  • 흐림울산 7.6℃
  • 광주 7.8℃
  • 부산 8.5℃
  • 구름조금고창 9.3℃
  • 제주 13.1℃
  • 흐림강화 3.1℃
  • 흐림보은 3.9℃
  • 흐림금산 4.5℃
  • 흐림강진군 8.2℃
  • 흐림경주시 5.1℃
  • 흐림거제 7.3℃
기상청 제공

사회

912회 로또 당첨번호-1등 로또판매점은? 또 씨유편의점...로또명당일세

URL복사

 

912회 로또 1등 번호 5, 8, 18, 21, 22, 38…2등 보너스 '10'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912회 로또(동행복권) 23일 추첨 결과 5, 8, 18, 21, 22, 38가 1등 당첨번호로 선정됐다. 2등 보너스 번호는 10이다.

 

6개 번호를 모두 맞춘 행운의 1등 당첨자는 총 14명이다. 각각 14억9350만581원을 받는다. 5개 번호와 보너스 번호를 맞춘 2등은 70명이다. 당첨금은 4978만3353원이다.

 

5개 번호를 맞춘 3등은 2547명으로 각각 136만8212원을 받게 된다.

 

4개 번호를 맞춘 4등 12만5332명은 5만원씩 가져간다.

 

3개 번호를 맞춘 5등은 203만860명으로 각각 5000원을 받는다.

 

‘자동 선택’ 1등 배출점(로또판매점)은 총 7곳이다. 가로판매점(서울 용산구 원효로2가 94-2번지), 행복세상(대전 대덕구 중리동 385-29번지), 태양정보통신(경기 광주시 중대동 17-12 상가1층), 로또마트(경기 안산시 단원구 신길동 1633), 복권가판(강원 춘천시 조양동 6-227 1층 이마트 24) 복권왕국(충북 제천시 중앙로1가 77 지하145), 나눔로또 씨유거제사등대로점(경남 거제시 사등면 사등리 1954-2 CU편의점 내)이다.

 

특히 그동안 공개된 ‘자동 선택’ 1등 배출점 리스트에 CU편의점이 자주 등장했는데 이번 912회 로또 배출점 리스트에 또 포함돼 눈길을 끈다.

 

‘반자동 선택’ 1등 배출점은 2곳으로 뉴빅마트(부산 기장군 정관읍 매학리 748-5 106호), 토토복권(대구 서구 비산동 286-6번지)이다.

 

‘수동 선택’ 1등 배출점은 5곳이다. 가로판매소(서울 구로구 구로동 3-25 신도림역배수펌프장앞), 씨스페이스 동작점(서울 동작구 신대방동 690-20), 노다지복권방(경기 광명시 하안동 34-10번지 원촌빌딩1층), 대박마트복권방(충남 아산시 음봉면 산동리 431-10 태화상가1층103호), 영건(경남 양산시 물금읍 가촌리 1280-4 A동113호 복권판매점)이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조재범 전 코치 징역 10년 6월 선고..."법원, 심석희 수차례 성폭행 인정...죄책 무거워"(종합)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한국 여자 쇼트트랙 간판선수인 심석희를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조재범(39)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에게 법원이 징역 10년 6개월의 중형을 선고했다. 또 200시간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및 장애인복지지설 7년간 취업제한을 명령했다. 반면 심 선수 측은 검찰의 구형량에 비해 너무 낮은 형이 선고됐다는 입장이다. 수원지법 제15형사부(부장판사 조휴옥)는 21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간 등 치상) 등의 혐의로 기소된 조 씨에게 "피고의 행위는 죄책이 무겁고 비난 가능성이 매우 크다"며 이같이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피해자를 지도한 코치로서 수년간 피해자를 여러 차례에 걸쳐 강간과 강제추행 등 성범죄를 저절렀고 반항할 수 없는 항거불능 상태를 이용해 피해자에게 범행을 저질렀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또 "피고인은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로서 경력을 쌓는 과정에 있었으나 미성년자 제자에게 일상적으로 성폭행하는 모습이 있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피고는 이를 모두 부인하고 있고 피해자에게 용서를 받기 위한 조치를 취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피해자는 성적 정체성 및 가치관을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새해에 쓴 첫 반성문 ‘모든 것이 내탓입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기록적인 폭설이 전국적으로 내린 이틀 후인 지난 1월 8일. 영하 18도의 혹한으로 이면도로는 아직도 꽝꽝 얼어붙어 있던 날 히든기업 취재를 위해 경기도 평택을 방문해야 했는데 운전은 도저히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하고 서울 지하철 1호선으로 지제역에 하차하여 본사 기자와 만나 히든기업 대상기업을 찾아가기로 했다. 무사히 전철을 타고 앉아가게 되자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한 것은 정말 기가 막힌 선택이라고 ‘자화자찬’하며 워커홀릭답게 전철 안에서 스마트폰으로 업무 정리에 열중했다. 그런데 방송이 흘러나왔다. “이번 역은 이 열차의 종착역인 서동탄역입니다. 한 분도 빠짐없이 하차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알고 보니 필자가 탔던 전철은 병점역에서 환승을 해야되었던 것인데 SNS에 열중하느라 환승 방송을 듣지 못했던 것. 할 수 없이 종착역에서 내려 환승역까지 되돌아갔다. 그런데 환승역인 병점역에서 또한번 황당한 일을 경험한다. 병점역에 내려 어떤 노인 분에게 “지제역으로 가려면 어디서 타야하나요?”라고 물었더니 노인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 건너편으로 가면 된다”고 알려주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