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2.04 (금)

  • 맑음동두천 -5.6℃
  • 맑음강릉 0.6℃
  • 맑음서울 -3.6℃
  • 구름많음대전 -2.5℃
  • 맑음대구 0.4℃
  • 맑음울산 1.0℃
  • 맑음광주 0.4℃
  • 맑음부산 2.1℃
  • 구름조금고창 -1.7℃
  • 흐림제주 7.4℃
  • 맑음강화 -5.9℃
  • 구름많음보은 -6.0℃
  • 구름많음금산 -4.9℃
  • 맑음강진군 2.4℃
  • 맑음경주시 0.6℃
  • 맑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경제

단마토-애플수박 등 '고당도과일' 다이어트에 탁월? 부작용 주의

URL복사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단마토 다이어트에 네티즌 이목을 쏠렸다.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은 얼마 전 단마토 다이어트를 통해 12.5kg의 체중 감량에 성공했다고 밝혀 누리꾼들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다.

 

단마토는 토마토의 일종인데 설탕을 뿌린 것처럼 단 맛이 난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단 맛 나는 토마토인 단마토 외에도 망고처럼 단 토마토란 뜻으로 토망고로도 불린다.

 

단마토에는 어떤 효능이 있기에 폭풍 감량 성공이 가능한 것일까. 단마토, 토망고는 ‘스테비아 농법’으로 재배한 과일이다.

 

일본에서 시작된 스테비아 농법은 발효, 액체화 등을 거쳐 스테비아를 식물 뿌리나 잎에 흡수시켜 단 맛을 낸다. 스테비아는 국화과 숙근 다년초 식물인데 잎에 ‘스테비오사이드’, ‘레바우디오사이드’ 성분이 있어 단맛을 유도한다.

 

스테비아는 설탕보다 당도가 200~300배나 높다. 스테비아는 당도가 높지만 열량이 일반 설탕에 비해 낮고 체외로 대부분이 배출돼 다이어트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고당도 과일이 인기를 모으면서 스테비아 토마토인 단마토 외에도 애플수박도 수요가 많아지고 있다.

 

다만 스테비아는 이뇨 작용을 하기에 오랜 기간 섭취 시 신장 건강에 영향을 줄 수 있으니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서장훈 불참~붐·박명수·이휘재까지..이찬원 확진 방송가 쓰나미[종합]
[종합] 서장훈 불참 부터 박명수·붐·이휘재까지..이찬원 확진에 방송중단 속출 [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 가수 이찬원 확진 여파로 박명수 '라디오쇼'부터 서장훈 '아는 형님', 붐 '붐붐파워' 불참까지 방송인들의 진행 중단이 속출했다. 이찬원이 출연 중인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뽕숭아학당'뿐 아니라 그와 접촉한 출연진이 등장하는 각종 프로그램에도 연이어 코로나19 여파가 이어지며 방송가에 초비상이 걸렸다. 박명수는 이찬원과 같은 프로그램에 출연해 밀접접촉자로 분류됐다. 이에 따라 3일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생방송 촬영에 불참했다. KBS는 "박명수 밀접접촉 분류에 따라 정다운 아나운서가 대신 진행했다"고 밝혔다. TV조선은 이날 "지난 2일에서 3일로 넘어가는 새벽 이찬원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는 연락이 왔다"며 "이찬원은 지난 1일 예능프로그램 '뽕숭아학당' 녹화에 참여한 바 해당 일에 녹화에 참여한 모든 출연자들과 전 스태프들에게 공지했다. 밀접접촉 여부와 상관없이 전원 코로나 검사 진행 및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고 알렸다. '뽕숭아학당'에는 MC인 붐을 비롯해 ‘미스터트롯’에 출연해 스타덤에 오른 임영웅, 영탁, 장민호가 출연하고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리더의 부재(不在)는 배를 산으로 가게 한다
[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 한밭대총장과 대전시장을 지낸 염홍철 한남대 석좌교수는 대전 소재 일간지인 <중도일보>에 ‘염홍철의 아침단상’이라는 칼럼을 11월 17일 현재 1021회나 연재하고 있다. 주제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철학 예술 등 참으로 다양하다. 일주일에 다섯 번. 4년여 기간 동안 한 번도 빠짐없이 글을 써 10월 19일 1000회째를 기록하는 날, “기네스북에 올려도 될 것 같다”는 존경의 마음을 담아 답신을 드렸었다. 그가 지난 16일 ‘어떤 조직이 성공할 수 있는가’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성과를 내고 생명력 있는 조직에는 반드시 훌륭한 리더가 있다”며 본인의 경험으로 “바람직한 리더십은 ‘겸손’하고, ‘인간적’이고, 이익을 ‘공유’할 줄 아는 배려심이 있어야 하며, ‘유머’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글을 읽고 역시 답신을 드렸다. “요즘의 리더는 조직의 평화(?)를 위해 그저 침묵을 지키는 게 상책(?)이니 조직이 제대로 돌아갈 리가 없다고 생각합니다”라고. 그런데 조직의 평화(?)를 위해 리더가 권한위임이랍시고 조직 구성원들이 하는 일에 침묵하고 방관하고 방조하다가 ‘조직이라는 배가 산으로 가는’ 경험을 염 전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