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02 (목)

  • 맑음동두천 27.3℃
  • 맑음강릉 29.7℃
  • 연무서울 27.0℃
  • 구름많음대전 27.9℃
  • 구름많음대구 27.8℃
  • 흐림울산 25.0℃
  • 흐림광주 25.5℃
  • 흐림부산 24.2℃
  • 구름많음고창 25.7℃
  • 흐림제주 24.3℃
  • 흐림강화 24.9℃
  • 구름많음보은 27.5℃
  • 구름많음금산 27.0℃
  • 흐림강진군 25.5℃
  • 구름많음경주시 28.2℃
  • 흐림거제 24.9℃
기상청 제공

사회

슈 패소 '상습도박 빚' 소송 졌다…빌린 돈 얼마기에, 법원 “전액 갚아라”

 

슈 패소...법원, 청구금 전액 지급 판결

상습도박으로 집행유예 선고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걸그룹 S.E.S. 출신 슈(37 본명 유수영)가 빌린 돈을 갚지 않았다는 민사소송에서 패소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25부(부장판사 이동욱)는 27일 박모씨가 슈(유수영)를 상대로 낸 대여금 청구 소송에서 "슈는 3억4600만원과 지연손해금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슈의 지인 박씨는 지난해 5월 슈가 도박을 하기 위해 빌린 돈을 갚지 않는다며 대여금 소송을 제기했다.

 

법원은 1년 동안 심리를 진행한 끝에 박씨가 청구한 3억4600만원 전액을 슈가 갚아야 한다고 봤다.

 

앞서 슈는 지난 2016년 8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마카오 등지에서 7억9000만원 규모의 도박을 상습적으로 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유죄 판결을 확정받았다. 법원은 지난해 2월 슈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80시간을 선고했다.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김민아 공식입장, 중학생 ‘성희롱 막말 파문’? 무슨 말했기에...
김민아 공식입장...중학생에 성희롱 뒤늦게 논란, 입 열다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방송인 김민아(29)가 미성년자인 중학생에게 성희롱성 막말을 했다고 논란이 된 영상과 관련해 공식입장을 내고 사과했다. 김민아는 지난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유튜브 '대한민국 정부의 '왓더빽 시즌2'에서 부주의한 언행으로 시청하시는 분들에게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고 공식입장 사과문을 올렸다. 앞서 김민아는 대한민국 정부 공식 유튜브 채널 '왓더빽 시즌2'에서 코로나19로 온라인수업 받는 미성년자 A씨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김민아는 해당 인터뷰에서 수위 높은 멘트를 해 중학생 성희롱 논란에 휘말렸다. 김민아는 "시민분들과 영상통화 하는 과정에서 학생 출연자와 촬영하게 됐고 저의 무리한 언행이 발생했다"며 ”개인적인 영역을 방송이라는 이름으로 끌고 들어와 희화화시키려 한 잘못을 분명히 인지하고 있다"고 사과 뜻을 전했다. 이어 "부끄러운 행동이었고 다시는 반복하지 않겠다"고 반성했다. 김민아는 또 "좀 더 빨리 글을 올려야 했었으나 오늘 일정으로 이제서야 사과 말씀 올린다. 제가 책임지고 상처받은 모든 분들에게 직접 사죄드릴 것을 약속한다. 죄송하다"며 "자극




사회

더보기
대학 원격수업 제한 다 푼다…대학자율로, 온라인 석사과정 허용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교육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대학에서도 원격수업의 중요성이 커짐에 따라 향후 원격수업 교과목 개설 20% 상한제를 전면 해제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평가방식도 출석평가에서 대학 결정에 따라 원격으로도 실시할 수 있게 완화한다. 교육부는 2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열리는 '포스트 코로나 교육 대전환을 위한 3차 대화'에서 이 같은 정책과제를 제안한다. 이번 대화에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참석한다. 김인철 한국대학교육협의회 회장(한국외대 총장)을 비롯한 4년제 대학 총장과 전문대학 총장 31명이 자리할 예정이다. 교육부 최은옥 고등교육정책실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고등교육 변화와 혁신 지원'을 주제로 발표한다. 원격수업을 '뉴-노멀'로 정해 대학교육 관련 각종 규제를 완화하며 지원한다는 것이 골자다. 우선 20%로 제한되던 대학의 원격수업 교과목 개설 기준을 앞으로 대학 자율로 결정하도록 하고 이수학점 제한도 100% 원격 이수를 하지만 않으면 대학이 정할 수 있다. 교육부는 2021년부터는 일반 대학이 온라인으로 석사학위과정도 운영하는 방안도 허용할 방침이다. 대학 자


문화

더보기
[생명의 샘]응답과 축복의 비결
성경을 보면 예수님을 만난 사람들은 인생의 큰 전환점을 맞이하였습니다. 질병이 있는 사람이 나음을 얻고, 절망 속에서 희망의 빛을 보았고, 무의미한 삶에서 천국을 바라보는 소망의 사람이 되었습니다. 요한복음 9장을 보면 예수님과 태어날 때부터 소경 된 사람의 만남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예수님은 그 소경을 치료하여 볼 수 있게 해 주셨습니다. 그가 이처럼 놀라운 하나님의 권능을 체험하는 축복의 주인공이 될 수 있었던 비결은 무엇일까요? 첫째, 순종의 사람이었기 때문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땅에 침을 뱉어 진흙을 이겨 소경의 눈에 발라 주시고 실로암 못에 가서 씻으라고 하셨습니다. 진흙을 눈에 바른 후 물로 씻는다고 보지 못하던 사람이 보게 된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지요. 더구나 누구인지도 잘 모르는 사람이 이런 지시를 했을 때에 대부분은 믿지 못할 것입니다. 자신을 놀린다고 화를 내는 사람도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소경은 예수님의 말씀에 순종해 실로암 물가로 가서 눈을 씻었습니다. 그 결과 태어나서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눈이 밝아져 볼 수 있게 됐습니다. 둘째, 진리를 분별할 수 있는 영적인 눈이 열렸기 때문입니다. 태어날 때부터 보지 못하는 사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