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03 (금)

  • 구름많음동두천 20.2℃
  • 구름조금강릉 20.0℃
  • 박무서울 22.0℃
  • 구름많음대전 22.5℃
  • 구름많음대구 20.7℃
  • 흐림울산 18.8℃
  • 흐림광주 21.8℃
  • 구름많음부산 20.4℃
  • 흐림고창 20.5℃
  • 박무제주 22.0℃
  • 구름많음강화 19.4℃
  • 구름많음보은 19.2℃
  • 흐림금산 20.2℃
  • 흐림강진군 21.6℃
  • 흐림경주시 18.1℃
  • 흐림거제 20.7℃
기상청 제공

사회

기리보이 사과, 네티즌 반응은? "오늘 윤미향 기자회견...민감한 시기에"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래퍼 기리보이 사과에도 네티즌 반응이 차갑다.

 

기리보이(29 본명 홍시영)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92)를 조롱했다는 논란에 휩싸여 29일 공개 사과했다.

 

기리보이는 전날인 지난 28일 SNS에 두 명의 앵커가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을 전하는 YTN 뉴스 화면을 캡처해 게재했다. 캡처 사진을 올리면서 “앵커 세 명인 줄”이라고 조롱하는 듯한 뉘앙스로 쓴 글을 올렸다.

 

이후 누리꾼들이 “이용수 할머니를 조롱한 것 아니냐”고 지적하자 기리보이는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이어 기리보이는 29일 오전 인스타그램에 “일어난 모든 일에 심려 끼쳐 드려 죄송하다”며 “너무 가볍게 생각하고 많은 사람이 보는 내 SNS에 생각 없이 경솔하게 글을 올린 것을 사과 드린다”고 공개 사과했다.

 

그는 “전혀 (이용수 할머니를) 조롱할 의도는 없었고 평소 뉴스를 보곤 하는데 아무 생각 없이 글을 올렸다가 어떤 내용인지 인지하고 글을 바로 삭제했다”고 해명했다.

 

이같은 기리보이 사과에도 서늘해진 네티즌 반응은 좀처럼 나아지지 않고 있는 분위기다.

 

누리꾼들은 인터넷 상에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윤미향 기자회견도 오늘 국회에서 열리는 등 민감한 시기에 공인이 할 소리는 아닌 듯” “고통받고 살아오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를 두고 할 농담은 아닌 것 같다" "선 넘는 행동 맞다" 등 비판 글을 쏟아냈다.

 

다른 누리꾼들은 “게시물 바로 삭제했으니 기리보이 사과 받아줘야...조심하세요” “이용수 할머니를 조롱하려는 의도 없어 보인다” 등 반응을 보였다.

 

한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은 29일 오후 2시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 부정 의혹 해명에 나선다. 윤 당선인은 정의연 기부금·지원금 회계 부정, 경기 안성쉼터 고가 매입 의혹, 부동산 구매 자금 출처 의혹 등에 대한 해명을 할 예정이다.

 

이용수 할머니 폭로로 촉발된 정의연 기부금 관련 의혹이 불거진 후 윤 당선인이 직접 기자회견에 나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文대통령 내외, '비대면' 동행 세일 현장 방문..."소비가 애국"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일 "과거에는 소비를 아끼고 저축을 하는 것이 애국이었지만 지금은 소비가 애국"이라고 말하며 적극적인 소비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이날 오후 서울 올림픽공원 KSPO돔(구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특별 할인행사 '대한민국 동행세일, 가치삽시다' 행사장을 찾아 "많이 소비해주면 경제를 살리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대한민국 동행세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과 소비 진작을 위해 기획됐다. 대기업에서 전통시장, 소상공인까지 모든 경제주체가 참여하는 최초 민관협력의 전국적 할인행사로 오는 12일까지 진행된다. 문 대통령 부부는 코로나19로 위축된 내수 및 소비를 촉진하기 위해 행사장을 찾았다. 문 대통령은 "수출과 내수는 우리 경제를 떠받치는 두 기둥"이라며 "둘 다 상황이 솔직히 좋지 않다. 수출은 4, 5, 6월 연이어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큰 폭으로 감소했다"고 전했다. 다만 "한 가지 다행스러운 것은 (수출) 감소 폭이 점점 줄고 있어 하반기에는 훨씬 좋아질 것이라는 기대를 갖고 있다"며 "또 한 가지 위안은 주요 수출국 가운데 수출에서 선방을 하고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코로나19 이후의 삶... ‘고미숙의 몸과 인문학’
구립은평뉴타운도서관은 작가 겸 고전평론가로 잘 알려진 고미숙 작가를 초청해 오는 14일부터 28일까지 매주 화요일 저녁 7시 명사특강 ‘고미숙의 몸과 인문학’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인문학자이자 평론가로도 활동 중인 고미숙 작가는 다양한 방송과 강연을 통해 인문학의 새로운 시각과 비전을 제시하는 학자로 ‘나의 운명 사용설명서’, ‘스무 살의 인문학’, ‘열하일기, 웃음과 역설의 유쾌한 시공간’, ‘몸과 인문학’, ‘동의보감, 몸과 우주 그리고 삶의 비전을 찾아서’ 등의 저자이기도 하다. 작가는 이번 강연을 통해 코로나19 시대를 슬기롭게 극복하는 방법과 코로나19 이후의 삶과 비전에 대해 이야기를 풀어나갈 예정이다. 이 프로그램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총 3회 걸쳐 ‘소유에서 자유로’, ‘소외에서 창조로’, ‘증식에서 순환으로’ 등 다양한 주제로 진행된다. 구립은평뉴타운도서관의 박종범 관장은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모든 분이 이 강연을 통해 삶의 긍정적 희망과 올바른 방향성을 찾는 시간을 보내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비대면(온라인)으로 진행될 이번 강연은 각 가정에서 스마트폰이나 PC를 이용해 참여할 수 있으며 신청은 홈페이지를 통해 오늘부터 선착순 접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