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7.23 (금)

  • 구름조금동두천 32.1℃
  • 구름조금강릉 31.4℃
  • 구름조금서울 33.8℃
  • 맑음대전 34.0℃
  • 구름많음대구 30.8℃
  • 구름많음울산 29.2℃
  • 구름조금광주 33.1℃
  • 구름많음부산 31.3℃
  • 구름많음고창 33.2℃
  • 흐림제주 27.6℃
  • 맑음강화 32.4℃
  • 구름많음보은 31.1℃
  • 구름많음금산 31.8℃
  • 구름많음강진군 32.0℃
  • 구름많음경주시 31.1℃
  • 구름많음거제 29.3℃
기상청 제공

문화

'개그콘서트' 21년만에 종영…시청자와 눈물의 이별

26일 1050회로 마지막 방송
최장수 프로그램의 막 내려

URL복사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1년간 동고동락해온 KBS 2TV '개그콘서트'가 종영하면서 함께 웃고 울고했던 코미디언들이 아쉬움과 고마움을 전했다.

 

KBS '개그콘서트'는 26일 1050회로 마지막 방송을 하며, 최장수 프로그램의 막을 내렸다.

 

 

윤형빈은 이날 '봉숭아 학당'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캐릭터 '왕비호'로 출연했다. 그는 '봉숭아 학당'의 주제인 '졸업'을 보더니 "졸업? 이거 셔터 내리는 거다"라며 "요새 개콘 뭐만 하면 댓글 달고 재미없다고 부정적인 것만 올리던데 이거 끝나고도 올려봐라. 게시판 오늘부로 닫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방송이 끝난 뒤 윤형빈은 "가장 큰 꿈이자, 꿈을 이룬 공간이자, 지금의 윤형빈을 만들어 준 '개그콘서트'가 사라진다니 아쉽고 안타깝다. 모교가 사라지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앞으로 저를 비롯해 개그맨들이 더 열심히 해서 좋은 프로그램 또는 좋은 콘텐츠로 다시 만날 것을 약속드린다"며 "'개그콘서트'에 고마웠고 수고했다는 인사를 전하며 보내고 싶다"고 아쉬워했다.

 

허경환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개그콘서트' 마지막 무대에서 동료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고 "관객을 웃고 울린 뮤지컬배우의 뒷모습이 쓸쓸해보이는가. 씁쓸한 퇴장도 쓸쓸한 퇴장도 아니다"라며 "개그콘서트는 감동이고 사랑이다. 개그콘서트의 2막을 기다린다"고 글을 남겼다.

 

'갈갈이' 박준형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고맙다는 말도 하고 싶고, 미안하다는 말도 하고 싶고, 이젠 그리울 거란 말도 하고 싶은, 아름다웠던 내 청춘의 한 켠에 정말 크게 자리잡았던 친구"라며 애정을 보냈다.

 

그는 "덕분에 찬란했다. 덕분에 많이 웃었고 덕분에 이렇게 살아 참 많은 친구들을 만나고 보냈지만 정말로 보내고 싶지 않았던"이라며 "나 때문일거야. 내가 못 웃겨서, 그래서 더 미안해. 자책이 참으로 심해지는 밤, 20년 유월 셋째 주의 어느 밤"이라고 글을 올렸다.

 

박성광도 "14년 전 개콘의 첫 무대와 마지막까지 함께할 수 있어 좋았다. 20년 친구이자 파트너, #박영진 그리고 22기 동기들-개콘 제 2의 출발을 기다리며, 이제 보내주련다. 안녕. 개그콘서트"라고 인스타그램에 글을 썼다.

 

김원효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무대에서 희극을 연기하는데 이렇게 슬플 줄이야"라며 "웃고 있는데 운다는게 이런건가. 참 좋은 선배들 밑에서 개그 배우고 참 좋은 동기들한테 의지하게 되고 참 좋은 후배들 덕분에 선배 대접도 받아봤다. 대한민국 희극인의 삶을 살게해준 KBS 개그콘서트! 고맙다!"고 말했다.

 

김대희, 권재관, 박영진, 오나미, 박소영, 이세진, 박진호, 이정인 등도 소속사 JDB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개그콘서트' 마지막 무대를 함께한 소감을 밝혔다.

 

'개그콘서트'에서 여러 유행어를 탄생시킨 김대희는 마지막 녹화를 함께 하며 후배들이 눈물을 보일 때도 프로 개그감을 선보이며 든든하게 자리를 지켰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 대통령, 25일 중대본 직접 주재…'전국 확산' 코로나 방역 점검·독려
지난해 12월13일 이후 두번째 중대본 직접 주재키로 대전소방본부 소방관용 회복지원차량에 "적절한 조치"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5일 오후 청와대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직접 주재한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23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이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는 것은 지난해 12월13일 이후 두번째다. 통상 중대본 회의는 중대본부장인 김부겸 국무총리나 중대본 2차장인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주재한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가 수도권 뿐 아니라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지자체의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독려하기 위해 직접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기로 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를 내달 8일까지 지속하는 등 고강도 방역 조치를 연장한 데 따른 범국가적 방역 대응 태세도 점검할 계획이다. 이번 회의는 청와대와 정부서울청사와 세종청사, 지자체를 화상으로 연결해 진행된다. 김 총리과 기획재정부·교육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외교부 등 중앙부처 장관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17개 시·도지사가 참석할 예정이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참모회의에서 코로나19 방역 활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